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최신기사

대한민국구석구석 NOW

여행자의 방 세 밤의 이야기 ③기찻길 옆 동화 같은 밤, 하이원추추파크

여행자의 방 세 밤의 이야기 ③기찻길 옆 동화 같은 밤, 하이원추추파크

오지 중의 오지였던 삼척 심포리에 짚풍개라는 마을이 있었다. 깊은 골짜기 마을은 장쾌한 풍광의 오봉산과 백병산이 감싸 안았다. 마을에는 선로를 갈지(之) 자 형으로 만들어 열차가 전진과 후진을 반복하며 고도차를 극복하고 달리는 스위치백 철로가 들어섰다. 1963년의 일이다. 수많은 사람들을 태우고 달리던 노선은 사람들이 마을을 떠나고, 인근 동백역과 도계역 구간에 새로운 철로가 부설되면서 2012년 6월 운행이 중단됐다

[국내여행 버킷리스트 1탄] ‘나도 제주 해녀가 되고 싶어요’, 제주 하도어촌체험마을 해녀체험

[국내여행 버킷리스트 1탄] ‘나도 제주 해녀가 되고 싶어요’, 제주 하도어촌체험마을 해녀체험

아무도 없는 줄 알았던 바다에서 돌고래 소리인 듯 휘파람인 듯 엷은 소리가 들려온다. 고개를 돌려보니 파란 바다 위에 꽃처럼 테왁이 떠 있고 옅은 숨비소리를 내뱉던 해녀가 다시 물속으로 들어가는 오리발이 보인다. 숨과 맞바꿔야 하는 위험하고 고된 삶이겠지만 바닷속으로 스며들듯 잠수하는 해녀의 몸놀림은 자유로움 그 자체였다.

대한민국구석구석Now 더보기

테마여행

테마여행 더보기

지역별, 테마별 여행정보

테마 이야기가 있는 여행플래너

여행플래너 더보기

콕콕! 지역정보

추천! 가볼만한 곳

해수 공원에서 만끽하는 도심 바캉스, 송도국제도시

해수 공원에서 만끽하는 도심 바캉스, 송도국제도시

위    치 : 인천 연수구 송도동 해 질 무렵, 인천 송도국제도시를 서성이는 것은 운치 있다. 센트럴파크에 불이 하나둘 켜지면 도시는 몽환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굳이 먼 곳까지 발품을 팔지 않아도 송도국제도시에서 도심 바캉스를 즐길 수 있다. 지하철로 빠르게 연결되는 것도 반갑다. 해풍이 불고, 보트가 떠다니고, 물길과 어우러진 카페 거리는 더위 탈출을 돕는다. 송도국제도시의 상징이 된 센트럴파크는 국내 최초로 바닷물을 활용해 수로를 만든 해수 공원이다. 주말이면 수로를 채...

아름다운 산 아래 맑은 계곡을 즐기다, 인제 미산계곡

아름다운 산 아래 맑은 계곡을 즐기다, 인제 미산계곡

위    치 : 강원 인제군 상남면 내린천로 지난 6월 서울양양고속도로가 완전 개통돼 인제군 상남면과 기린면 일대의 계곡을 만나기 쉬워졌다. 상남면에는 개인산, 방태산 등 아름다운 산으로 둘러싸인 미산마을이 있다. 내린천 상류인 미산계곡과 산세가 수려하다. 미산계곡에서는 국내 최초로 도입된 리버 버깅을 즐길 수 있다. 리버 버깅은 급류를 이용한 1인승 수상 레포츠로 스릴이 넘친다. 내린천은 급류가 많고 코스도 길어 우리나라 최고의 래프팅 명소다. 래프팅은 리버 버깅과 달리 단합...

추천! 가볼만한 곳 더보기

교과서 여행

활동적인 휴식을 위한 양양 해담마을 휴양지

활동적인 휴식을 위한 양양 해담마을 휴양지

살랑살랑 불어오는 바람과 부드러운 나뭇잎들의 움직임에 귀가 기울여지고 눈 앞에는 아늑한 산과 계곡의 청량함이 보인다. 눈을 돌려 텐트 사이로 밤 하늘을 올려다 보니 별빛이 쏟아지고 입가에는 잔잔한 미소가 떠오르게 된다. 서서히 눈을 감고 캠핑이 가져다 주는 묘미에 대해 생각에 잠겨 본다. 캠핑은 여행이 주는 아름다운 설렘과 맑은 자연, 더불어 가족의 사랑을 확인할 수 있는 가장 행복한 여행방법이 아닐까

맑은 자연 속에서 다시 태어나는 아이들 - 대관령자연휴양림

맑은 자연 속에서 다시 태어나는 아이들 - 대관령자연휴양림

물 맑은 경포호수와 아름다운 바다로 유명한 강릉, 강릉은 바다만 유명한 것이 아니라 울창한 소나무 숲과 천혜의 자연환경을 자랑하는 아름다운 산도 자리 잡고 있어 그 아름다움이 배가 된다. 강릉 주변은 온통 아름다운 관광지로 가득하며 그 중 소금강과 오대산국립공원은 강원도를 찾는 사람들에게 여름철 편안한 안식처를 제공해주고 있다. 그리고 대관령 기슭에 자리 잡고 있는 대관령자연휴양림은 울창한 산림이 아름다워 많은 야생동물이 서식하고 있다. 비록 장작불은 피울 수 없지만 딱 하룻밤만이라도 자연이 주는 산들바람을 이불삼고 풋풋한 소나무 향기를 베개 삼아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보자

교과서 여행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