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홈페이지 위치정보

    본문시작

    칼럼상세보기

    2016수상

    "조선 시대로 떠나는 시간 여행"한국민속촌

    드라마에서 종종 시간 여행을 소재로 삼는다. 어느 날 아침 눈을 떠보니 조선 시대라서 놀라는 주인공이 나오거나, 과거에서 현재로 이동해서 좌충우돌하기도 한다. 누구나 한번쯤 시간 여행을 꿈꾼다. 과거나 미래로 떠나는 시간 여행은 특별한 재미를 주기 때문이다. 조선 시대를 생생하게 느낄 수 있는 곳으로 한국민속촌이 으뜸이다. 조선 시대 마을을 고스란히 옮겨놓은 듯한 공간으로, 그 시대 그 자리에 있었을 법한 개성 만점 캐릭터까지 만날 수 있다.
    사또, 포졸, 거지와 함께 조선 시대로 떠나보자.

    김숙현, 사진 한국관광공사 DB, 한국민속촌

    좌)한국민속촌에서 거지복장을 한 사람들이 누군가에게 쫓기듯 달리고 있다, 우)한국민속촌 입구에서 기념사진을 찍는 사람들

    생생하게 살아 숨 쉬는 조선

    한국민속촌을 학창 시절 수학여행이나 소풍, 가족 나들이 등 추억의 장소로 생각하는 이들이 많다. 안동하회마을이나 경주양동마을처럼 옛날 집이 많은 곳으로 여기기도 한다. 한국민속촌을 다시 방문한 이들은 추억의 그곳과 배경은 같은데 내용은 확 바뀐 모습에 깜짝 놀란다. 최근 3~4년 사이 한국민속촌이 달라졌다. 변화의 중심은 콘텐츠. 고풍스러운 옛 모습은 유지하면서도 흥미로운 콘텐츠를 보강해 관람객이 훨씬 재미를 느낄 수 있다. 2012년부터 봄에 한시적으로 진행한 프로그램 '웰컴 투 조선!'이 인기를 끌자, 2014년부터 조선 시대 캐릭터를 상시 만날 수 있게 했다.

    나무와 한옥 기와에 청사초롱이 매달려 있고 많은 사람들이 지나가고 있다

    캐릭터는 다양하다. 사또와 포졸, 무사와 거지, 악사와 화공, 부잣집 대감과 기생, 구미호, 황진이, 장옥정, 관상쟁이, 장금이 등 조선 시대 사람과 드라마 속 인물 등이 곳곳에서 관람객을 기다린다. 주어진 캐릭터에 맞게 적절한 연기까지 곁들여 관람객을 드라마 장면으로 초대한다. 사약을 받는 장면에서 장옥정은 지나가는 사람에게 당신도 죄가 있다면 여기 앉아 사약을 받으라고 불러들인다. 나무 아래 누워 낮잠 자던 거지는 구걸하거나 농담을 던지며 즉흥 연기를 펼친다. 관아에서는 관람객을 상대로 포졸 선발 대회를 하거나 범인을 잡으러 가는 미션을 수행하게 한다.
    완벽하게 분장하고 옛날 옷을 갖춰 입은 캐릭터가 말을 걸자, 처음에는 당황하던 관람객도 차츰 조선 시대 사람이 된 듯 상황을 즐긴다. 사극에서 흔히 보던 장면을 실제로 겪고 눈앞에서 지켜보니 생생하고 즐겁다. 민속촌이 그저 옛 모습을 관람하는 곳이 아니라 직접 체험하고 즐기는 곳으로 변하니 찾는 계층이 젊어졌다. 일부러 한복을 챙겨 입고 오는 이들도 늘어난다.

    1)사또와 이방 사이에 앉아 체험을 하는 일반참여자와 이를 바라보는 수많은 관람객, 2)거지 복장과 화장을 하고 우스꽝스런 표정을 짓는 세 남녀, 3)사또와 이방이 곤장대에 엎드린 거지를 보고 있고 포졸이 곤장을 때릴 준비를 하고 있는 모습

    드라마가 사랑한 한국민속촌

    돌아다니다 보면 익숙한 풍경이 자주 보인다. 조선을 배경으로 한 드라마나 영화를 이곳에서 자주 촬영하기 때문이다. 드라마 〈대장금〉 〈성균관 스캔들〉 〈해를 품은 달〉 〈별에서 온 그대〉, 영화 〈역린〉 〈관상〉 등 수많은 작품이 한국민속촌을 배경으로 했다. '사극드라마축제'가 열리면 한국민속촌을 배경으로 한 작품 관련 전시, 사극 특수 분장 체험 등 재미있는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한국민속촌에는 99칸 양반가를 비롯해 관아, 서당, 초가 등 조선 시대 각 지방의 실물 가옥을 이건·복원했다. 골목이나 텃밭, 장터, 다리 등 공간 구성이 자연스러워 촬영장으로 인기다. 중부 지역과 남부 지역의 가옥 차이를 비교하고, 너와집이나 제주도 민가도 볼 수 있어 아이들에게는 현장 학습 효과 만점이다.

    한국민속촌 입구인 대관문의 모습, 우1)민속촌 내 기와집 풍경, 우2)민속촌 내 하천을 가로지르는 다리 풍경

    봄에 '웰컴 투 조선! 조선문화축제', 여름에 '시골 외갓집의 여름', 가을에 '사극드라마축제', 겨울에 '겨울冬冬 시골집 이야기' '추억의 그때 그 놀이' 등 계절별로 재미있는 축제가 벌어진다. 설날이나 대보름, 단오, 한가위, 동지 등 명절과 세시 풍속을 챙기고, 농악과 마상 무예, 국악 비보이, 전통 혼례 등 매일 혹은 주말 공연도 큰 볼거리다. 찾을 때마다 새로운 즐길 거리가 있고, 우리 전통문화를 현장에서 보고 익히니 일석이조다.

    1)야외무대에서 농악놀이를 구경하는 사람들, 2)야외무대에서 국악 비보이 공연을 구경하는 사람들, 3)야외무대에서 공연하는 사람을 구경하는 사람들, 4)마상무예 하는 모습을 구경하는 사람들

    바이킹에 귀신전까지, 놀이마을

    한국민속촌에 놀이마을이 있다는 걸 모르는 이가 많다. 조선 시대 가옥이 모여 있는 공간이 민속마을, 놀이동산처럼 꾸민 곳은 놀이마을이다. 정문에서 상가마을을 가로질러 내삼문을 지나면 그 안쪽이 모두 민속마을이다. 민속마을 공방거리를 지나 오른쪽 평석교를 건너면 놀이마을이 나온다. 바이킹에 회전목마, 범퍼카, 순환열차, 귀신전까지 놀이동산의 주요 어트랙션을 대부분 갖췄다. 어트랙션은 겨울에 운영하는 눈썰매장을 포함해서 모두 15개 정도 된다. 시설 규모가 작지만, 초등학교 저학년이나 무서운 놀이기구에 도전하기 힘든 어른이라면 오히려 이곳에서 더 즐겁게 놀 수 있다. 줄 설 필요 없이 바로 탈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좌)민속촌 내 놀이기구 Drop N Twist를 타는 사람들, 우)민속촌 내 놀이동산을 지나다니는 사람들

    여행정보

    한국민속촌 여행정보

    한국민속촌 여행정보를 주소, 문의, 식당, 숙소, 여행팁으로 나뉘어 나타냄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민속촌로 90
    문의 031-288-0000 / www.koreanfolk.co.kr
    식당
    • 한국관 : 한방갈비탕 / 용인시 기흥구 민속촌로 90(한국민속촌 내 상가마을) / 031-288-2836
    • 곰솔마루 : 샤브샤브·버섯불고기 / 용인시 기흥구 용구대로 2181 / 031-282-2967
    • 가마명가 : 솥밥정식 / 용인시 기흥구 용구대로2469번길 38 / 031-265-9231
    숙소
    여행 팁 한국민속촌 내부는 대체로 안전하다. 전체가 평지라 휠체어나 유모차 이동도 수월하다. 민속마을 옛 건물은 계단이나 문턱이 많은데, 이런 곳에는 경사로나 우회로를 이용하면 된다. 다리가 여러 개 있는데, 이 가운데 징검다리는 돌 간격이 넓어 유아는 위험할 수 있으니 조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