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홈페이지 위치정보

    대한민국 구석구석
    체험관광지 > 이색거리

    경암동 철길마을, 마당으로 지나가던 기차, 그 정겨운 기억

    • 일제강점기 시절의 철길과 침목이 그대로 남아 있는 곳
    • 무허가 음식점 정리하고 ‘추억의 거리’로 재탄생
    • 철길 변 벽 곳곳에 그려진 추억의 벽화

    일제강점기 때의 산물 중 가장 늦은 시기의 풍경을 보기 위해서는 경암동으로 가야한다.

    총 길이 2.5km의 철길을 마주보며 길게 늘어서 주택에는 지금도 주민들이 거주한다.

    빨랫줄에 널린 양말과 마당에 널어놓은 고추, 텃밭의 배추가 정겹다.

    해방 직전인 1944년 4월 4일 '페이퍼선'이란 이름으로 철길이 놓였다.

    경암동 철길은 신문용지 제조업체인 페이퍼코리아의 생산품과 원료를 실어 나르기 위한 화물열차전용철로다.

    군산 경암동 철길마을은 ‘진포 사거리’에서 ‘연안 사거리’로 이어지는 철길 약 400m 구간을 말한다. 철길 한쪽에는 70년대에 건축한 낡은 2층집들이 다닥다닥 붙어있고 다른 한쪽에는 부속 건물인 듯한 작은 창고들이 연결되어 있으며, 일제강점기 시절의 철길과 침목이 그 모습 그대로 있다. 지금은 기차 운행이 중단됐지만 2008년까지는 마을을 관통하는 기차가 하루 두 번 운행됐다. 건물과 건물 사이를 기차가 아슬아슬하게 지나가는 이색적인 풍경 때문에 한때 사진가들의 단골 출사 지역으로 명성을 누렸다.

    기차 운행 중단 이후로 잠시 먹거리촌으로 북적거렸으나 무허가 음식점, 포장마차들을 모두 정리하고 ‘추억의 거리’로 재탄생했다. 철길 변 벽 곳곳에는 화물차의 풍경, 꽃그림 등 옛 생각이 절로 나는 벽화들이 그려져 있다. 데이트 명소답게 아기자기한 가게들이 눈길을 끈다. ‘의상 대여숍’에서는 교련복과 한복, 각설이복 등과 소품을 빌려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지금은 거의 사라진 ‘폴라로이드 사진’ 촬영을 해 주는 곳도 있어 연인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추억의 불량식품, 쥐포 등 먹는 재미도 빠질 수 없다.
    • 위치 전라북도 군산시 경촌4길 14
    • 주차시설 주차 불가
    • 연락처 군산관광안내소 063-453-4986
    • 휴무일 연중무휴
    • 이용요금 무료

    본 정보는 현지 사정에 따라서 변경될 수 있으니 전화 문의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다음 조건 아래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 한국관광공사에 의해 창작된 경암동 철길마을 은(는) 공공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사진 자료의 경우, 피사체에 대한 명예훼손 및 인격권 침해 등 일반 정서에 반하는 용도의 사용 및 기업 CI,BI로의 이용을 금지하며, 상기 지침을 준수하지 않음으로 인해 발생하는 이용자와 제3자간 분쟁에 대해서 한국관광공사는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 한국관광공사의 저작물에 기초 -

    • 담당부서 : 국내온라인홍보팀
    • 콘텐츠 제휴문의 : info@knto.or.kr
    • 관광안내문의 : 1330(일반, 공중전화, 핸드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