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홈페이지 위치정보

    최신기사 게시글 상세보기

    구수한 아라리 가락 들으며, 정(情)과 인심 나누는 ‘행복한 장터’

    • 지역 : 강원도 정선군
    • 조회 : 34513
    • 최종수정일 : 2014.05.29

    발길 닿는 대로 걸었을 뿐인데 가도 가도 첩첩산중이다. '태곳적 원시 자연의 모습이 이런 것일까?' 겹겹으로 둘러싸인 산골짜기와 그 사이로 휘돌아 가는 계곡의 풍광이 눈부실 정도로 아름답다. 이곳이 바로 강원도 정선. 정선군에는 느긋한 휴식과 함께 '사람 냄새' 물씬 풍기는 5일장이 있다. 전통 시골장 특유의 소박한 멋과 맛, 그리고 정(情)과 인심이 한데 어우러진 '정선 5일장'으로 가보자.

    조양강 전경과 정선 안내판[왼쪽/오른쪽]조양강 / 아리랑의 고장 정선 안내판

    백두대간이 지나는 정선에는 가리왕산, 노추산, 민둥산, 함백산, 두위봉, 백운산 등 명산이 많다. 정선에 왔다면 동화 같은 신비와 아름다움을 간직한 '조양산'에 꼭 들러보자. 조양산은 정선읍의 안산(案山)으로, 그 모양이 꼭 상투처럼 생겼다하여 '상투봉'이라고도 부른다. 조양산은 오래전부터 정선읍민들이 산책 삼아 오르내리던 동네 산이다. 정선 시내에서 한 시간 반 남짓 등산로를 따라 성불사 송림을 헤치고 오르면 금세 정상에 도달한다. 정상에 서면, 읍소재지 봉양리와 북실리, 애산리가 발아래 펼쳐지는데, 그 모습이 마치 새의 둥지 안에 앉은 듯, 아늑한 느낌과 동화 같은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상정바위에서 본 조양강 전경상정바위에서 본 조양강

    조양산이 유명한 것은 그 산자락 아래 '정선 5일장'이 열리기 때문이다. 1966년부터 이어온 정선 5일장은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가진 시골 장이다. 조양산에서 정선의 청정 자연을 만끽했다면 다음은 정선 5일장으로 향하자. 날짜 끝자리, 2와 7일 들어가는 날이면 정선에는 5일장이 들어선다. 말 그대로 5일마다 열리는 장날이자, 마을의 잔치 날이다. 정선군 정선읍에서 열리는 정선 5일장에서는 취나물과 곤드레 나물과 같은 각종 산나물과 약초, 그리고 감자와 황기, 더덕, 칡과 같은 이 지역의 농산물과 특산물을 두루 구경할 수 있다. 더구나 이것들이 본격적으로 장터에 쏟아져 나오는 시기가 5월부터이니, 지금 정선에 가면 시골장의 소박한 멋과 맛의 향연을 즐길 수 있다.

    정선역 풍경정선역

    시골 장터에 가본 적이 있는가.
    그 지역에서 나는 온갖 나물과 채소, 곡물 등 제철에 나는 특산물들이 저마다 "나 좀 쳐다보시오!"하며 관광객들을 유혹한다. 다양한 모양새와 향긋한 냄새로 외지인들의 발길을 붙잡는 것이다. 좌판에 펼쳐 놓은 온갖 특산물을 구경하는 즐거움이 제법 있다. 그러다가 좌판에 앉아 나물을 파는 할머니의 주름진 손등을 보면서 마음이 애잔해 지며, 어느 새 장터에서 흥정하는 시끌벅적한 소리에 '사람 냄새'나는 충만한 생동감을 느낀다. 정선 5일장이 열리는 날짜에 맞춰 정선을 찾는 이유는, 이 5일장에서 가장 '정선'다운 모습을 엿볼 수 있기 때문이다.

    좌판의 할머니에게 이것저것 물어보는 관광객 모습<사진제공-정선군문화관광>

    "할머니, 이 나물은 뭐에요?"
    "이거 곤드레에요. 정선의 대표적인 나물이죠."
    "아, 이게 곤드레군요. 곤드레 나물 많이 들어봤는데, 이렇게 생겼군요"
    새로운 것을 알아가는 재미가 쏠쏠하다. 우리나라 두메산골의 대명사인 정선에는 첩첩히 둘러싸인 산 때문에 논농사를 지을 수 없어 쌀이 귀했다. 그래서 사람들은 산에 나는 나물을 구해 허기를 달랬다. 산언저리에 흔하게 자란 풀을 따다가 쌀을 조금 섞어 끓인 죽을 먹었는데, 이것이 '곤드레'이다. 바람에 흔들리는 모습이 꼭 술에 취해 '곤드레만드레하는 사람 같다'고 해서 이름 붙어졌다. 지금은 '곤드레밥'으로 진화해서 정선의 대표적인 음식이자, 여행자들이 즐겨 찾는 정선의 맛이 되었다.

    곤드레밥 상차림곤드레밥 상차림<사진제공-정선군문화관광>

    정선의 대표적인 특산물인 곤드레, 황기를 비롯해 취나물, 곰취, 두릅 등 제철을 맞은 산나물들이 이 시골 장터를 풍요롭게 채운다. 또한 장터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먹거리이다. 여행지에 와서 식당이 어디 있는 지 수고스럽게 찾지 말자. 5일장에 오면 모든 게 한 번에 해결된다. 장터도 구경하고 정선의 다양한 먹거리도 한 자리에서 즐길 수 있으니, 일석이조다.

    정선 5일장에 펼쳐진 특산물들 정선 5일장에 펼쳐진 특산물들<아래사진제공-정선군문화관광>

    정선 5일장 인근 먹자골목 식당에서는 곤드레밥, 콧등치기, 올챙이국수, 메밀국죽, 황기 족발, 황기 막국수 등 정선 특유의 먹거리를 저렴하게 즐길 수 있다. 콧등치기는 메밀로 만든 국수로, 입으로 빨아들일 때 딱딱한 면발이 콧등을 친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이름도 재미있는 이 콧등치기 국수와 옥수수 막걸리를 곁들이니, '이런 맛에 사는 게 아닌가' 할 정도로 잃었던 활기와 생동감이 솟는다. 정선에 직접 와서 먹는 '정선의 맛'이라 그런지, 더 입안에 착착 감기면서 맛있게 느껴진다. 아무래도 이곳 정선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특별한 맛이기 때문이리라. 이밖에 수수부꾸미, 메밀전, 메밀전병, 감자떡, 수리취떡 등 몇 천 원으로 입을 즐겁게 하는 다양한 토속 먹거리가 가득하다.

    정선 5일장의 먹거리들정선 5일장의 먹거리들

    장터에서 살거리와 먹거리에 더해 정선에서는 볼거리도 매우 풍성하다. 화암동굴과 화암약수로 향하는 연계버스가 5일장에 맞춰 운행되며, 문화예술회관에서 정선아리랑 창극이 무료로 공연된다. 정선 5일장을 찾으면 문화의 향취도 즐길 수 있는 것. 장이 서는 날이면 정선문화예술회관에서 정선아리랑극이 공연된다. 장터 야외에서도 즉석에서 열리는 구수한 아라리(정선 아리랑) 가락을 즐길 수 있다.

    볼거리가 풍성한 정선 5일장 풍경볼거리가 풍성한 정선 5일장<아래사진제공-정선군문화관광>

    산나물철인 5월5일~6월16일 사이, 여름 휴가철(7월21일~8월18일), 가을 단풍철(10월13일~11월3일) 기간에는 매주 토요일 주말장이 따로 운영된다. 2011년 한 해 동안 정선 5일장을 찾은 외지 관광객이 약 30만 명에 달한다고 하니, 정선 5일장의 인기가 실감난다.

    수많은 관광객들이 내린 정선역 풍경정선 5일장을 찾은 수많은 관광객들이 정선역을 빠져 나가고 있다<사진제공-정선군문화관광>

    시골 장터의 소박한 정(情)과 인심을 나누면서 삶의 생동감을 느끼고 싶거든, 정선 5일장을 찾아가 보자. 도시에서는 좀처럼 느낄 수 없는 색다른 흥겨움와 정겨움, 그리고 그 이상의 생생한 기쁨을 누릴 것이다.

    나물을 들어 보이는 시장 아주머니 모습<사진제공-정선군문화관광>

    여행정보

    주변 음식점
    • 국향 : 곤드레정식, 황기산채비빔밥 / 강원 정선군 정선읍 녹송로 10 / 033-563-9967
    • 맛고을 식당 : 더덕구이, 영양돌솥밥 / 강원 정선군 정선읍 비봉로 1 / 033-562-1114
    • 초가집먹거리 우정집 : 곤드레밥, 콧등치기 / 강원 정선군 정선읍 5일장길 38-8 / 010-4005-9424
    • 감자바우 : 곤드레나물밥, 옹심이 / 강원 정선군 정선읍 5일장길 31-15 / 033-562-5481
    숙소
    • 가리왕산휴양림 : 강원 정선군 정선읍 회동리 가리왕산로 707 / 033-563-1544
    • 아라리촌 : 강원 정선군 정선읍 애산리 560번지 일원 / 033-563-3462
    • 가리왕산 이야기 : 강원 정선군 정선읍 청량길 14-13 / 033-562-1665
    • 락있수다 : 강원 정선군 화암면 소금강로 2188 / 070-8840-9387

    글, 사진 : 허주희 여행작가(cutyheo@daum.net)

    ※ 위 정보는 2012년 7월에 작성된 정보로, 이후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텍스트, 사진, 동영상 등의 정보는 한국관광공사가 저작권을 보유하고 있으므로 기사의 무단 사용을 금합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다음 조건 아래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상업용금지,변경금지

    한국관광공사에 의해 창작된 "구수한 아라리 가락 들으며, 정(情)과 인심 나누는 ‘행복한 장터’" 은(는) 공공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사진 자료의 경우, 피사체에 대한 명예훼손 및 인격권 침해 등 일반 정서에 반하는 용도의 사용 및 기업 CI,BI로의 이용을 금지하며, 상기 지침을 준수하지 않음으로 인해 발생하는 이용자와 제3자간 분쟁에 대해서 한국관광공사는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한국관광공사의 저작물에 기초 -

    • 담당부서 : 국내온라인홍보팀
    • 등록 및 수정문의 : 033-738-3576
    • 관광안내문의 : 1330(일반, 공중전화, 핸드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