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홈페이지 위치정보

최신기사 게시글 상세보기

늦가을 낭만의 끝에 서다, 간월재 억새군락지

  • 지역 : 울산 울주군
  • 조회 : 8892
  • 최종수정일 : 2015.11.09

늦가을 낭만의 끝에 서다, 간월재 억새군락지


눈이 호강하는 가을 풍경으로 치자면 울긋불긋한 단풍을 따를 것이 없다. 하지만 마음을 움직이는 가을 풍경이라면 억새만 한 것이 있을까. 부드러운 바람에 한없이 쓰러지고, 가벼운 햇살에 눈부시게 빛나는 억새는 가을 낭만을 산처럼 안겨준다. 간월재에는 늦가을 낭만의 바다가 출렁인다. 뚜벅뚜벅 두 발로 걸어 올라가 낭만의 끝에 섰다.


가을 낭만으로 출렁이는 간월재 억새군락지 가을 낭만으로 출렁이는 간월재 억새군락지


억새 산행 1번지

가을이 성큼성큼 왔다가 마음을 휘저어놓고는 눈 깜박할 사이에 돌아갈 채비를 한다. 설악산, 주왕산의 소문난 단풍은 어영부영하는 사이 앙상하게 변하고 말았다. 손발까지 시려오는 가을 끝자락이지만 이대로 보내기엔 왠지 허전하고 억울하기까지 하다.
아직 늦지 않았다. 성급한 단풍과는 달리 억새는 여전히 가을빛을 지키고 있다. 가을이 오면 꽃을 피우는 억새는 가을이 깊어갈수록 은빛으로 차올라 가을이 끝나도록 하얗게 나부낀다. 쓸쓸하거나 외로운 가을 낭만을 색깔로 표현하자면 울긋불긋한 단풍보다는 하얀 억새에 가까울 듯하다. 소소한 바람에도 휘청이는 가녀림도 가을 감성을 채워주기에 충분하다. 지금 간월재 억새군락지에는 마지막 가을이 손짓하고 있다.
간월재는 억새 산행 1번지로 손꼽히는 영남알프스의 핵심이다. 밀양시, 양산시 그리고 울산광역시 울주군에는 해발 1,000m가 넘는 산들이 거대한 산악지대를 이루고 있다. 가지산을 중심으로 신불산, 영축산, 운문산, 천황산 등 육중한 산들의 능선이 가히 유럽의 알프스를 닮았다고 해서 영남알프스라 불린다. 간월재는 신불산과 간월산 능선이 만나는 자리다. 두 산의 능선이 부드럽게 이어지는 간월재에는 가을이면 억새가 바다를 이룬다.


깊어가는 가을빛 간월재는 영남알프스의 핵심 [왼쪽/오른쪽]깊어가는 가을빛 / 간월재는 영남알프스의 핵심 신불산과 간월산 능선이 만나는 곳 신불산과 간월산 능선이 만나는 곳


초보자도 억새바다와 마주할 수 있는 길

간월재로 오르는 길은 여러 가지다. 그중 사람들이 가장 많이 찾고, 초보라도 갈 수 있는 길은 등억온천단지에서 오르는 길이다. 출발점은 등억온천단지에 있는 영남알프스 복합웰컴센터다. 지난 10월 3일에 문을 연 복합웰컴센터에는 관광안내소를 비롯해 산악구조센터, 영남알프스시네마, 인공암벽장이 자리하고 있다.
웰컴센터에서 출발해 15분쯤 가면 홍류폭포와 간월재 갈림길이 나온다. 여기서 홍류폭포로 방향을 잡으면 고난도의 칼바위 코스로 이어진다. 초보자라면 여기서 곧장 간월재로 향하는 것이 좋다. 다만, 홍류폭포까지 20m이므로 궁금하다면 폭포를 보고 삼거리로 돌아오면 된다.


간월재로 오르는 출발점인 복합웰컴센터 간월재로 오르는 출발점인 복합웰컴센터 홍류폭포와 간월재 갈림길 남쪽이라 단풍이 이제 물들고 있다 [왼쪽/오른쪽]홍류폭포와 간월재 갈림길 / 남쪽이라 단풍이 이제 물들고 있다

홍류폭포 삼거리에서 이어지는 길은 아이들도 갈 수 있을 정도로 편안하다. 나무계단과 흙길이 번갈아 이어진다. 단풍나무는 많지 않지만 가을의 끝자락을 향해 물들어가는 나무들이 머리 위로 우거지고, 발끝에는 낙엽들이 가을 정취를 더한다. 가벼운 걸음으로 45분 정도 오르면 임도가 나타난다.
임도라면 일단 지루한 길이라 지레짐작하기 쉽다. 길옆으로 알록달록 나무들이 우거지고, 길은 옆사람과 수다를 떨며 걸어도 좋을 만큼 편하고, 손잡고 흔들며 갈 수 있을 만큼 넉넉하다. 이리저리 휘어진 길이 꺾어질 때마다 신불산과 간월산이 번갈아가며 눈을 즐겁게 한다. 정상에서부터 만산으로 번져가는 홍엽의 물결이 근사하다.


알록달록 물든 임도 알록달록 물든 임도

그래도 임도가 지루하게 느껴지는 사람을 위해 임도를 가로질러 올라가는 지름길도 있다. 억새를 빨리 보고 싶은 마음이라면 말리지는 않겠지만, 가파르고 잔돌이 많은 산길이라 조심해야 한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이 임도를 통해 차를 가지고 간월재에 갈 수 있었다. 이제는 오로지 발품을 팔아 억새와 마주해야 하지만 발품이란 게 때론 수고보다 몇 배의 행복을 안겨준다는 사실을 알기에 한 발 한 발 기쁜 마음으로 걷는다. 임도를 걸은 지 45분, 드디어 간월재 억새바다와 마주한다.


가을에 빠져 지루할 새가 없는 길이다. 가을에 빠져 지루할 새가 없는 길이다.


하늘과 맞닿은 억새바다

간월재는 넓이가 무려 33만 ㎡(약 10만 평)에 이른다. 산 위에 끝없이 펼쳐진 평원이 온통 억새로 뒤덮였다. 해발 900m 고개에 억새바다가 하늘과 맞닿아 있다. 햇살과 바람이 은빛 물결을 일으키며 황홀한 풍광을 연출한다. 바라만 봐도 좋은데 고맙게도 억새밭 사이로 데크가 놓여 있다. 데크길을 따라 억새밭 사이를 걷다 보면 은빛 바다에 풍덩 빠진 기분이다. 바람이 불어올 땐 잠시 걸음을 멈추어도 좋다. 바람이 억새를 어루만질 때 사르락사르락 소리가 인다.


억새밭 사이로 놓인 데크길 억새밭 사이로 놓인 데크길

억새는 빛에 민감하다. 이른 아침에는 창백하리만치 하얀빛을 띠다가 해질 무렵에는 따뜻한 노란빛을 띤다. 억새는 한낮에도 빛의 방향에 따라 색을 달리한다. 역광에는 하얗게 빛나고, 순광에는 갈색에 가까운 누런빛이다. 이런 억새를 보러 새벽같이 오르는 이도 있고, 해질 무렵까지 카메라를 세워놓고 기다리는 사람도 많다.


은빛 물결 사이로 걷는 사람들 간월산 중턱에서 내려다본 간월재 [왼쪽/오른쪽]은빛 물결 사이로 걷는 사람들 / 간월산 중턱에서 내려다본 간월재

간월재에 올라서면 오른쪽은 간월산, 왼쪽은 신불산이다. 간월산 정상까지는 800m, 신불산까지는 1.6km다. 간월산은 배내봉으로, 신불산은 영축산과 통도사로 이어진다. 간월산 정상으로 향하는 길에는 계단이 조성돼 있다. 중턱에는 간월재 모습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전망대가 자리한다. 간월재에는 대피소와 휴게소가 있다. 휴게소에서 파는 컵라면과 구운 달걀로 점심을 먹거나, 거센 바람을 피해 잠시 쉴 수 있다.
주말에는 웰컴센터의 커다란 주차장이 차들로 넘쳐난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심각한 주차 고민이 한 방에 해결된다. KTX를 타고 울산역에 내리거나 언양시외버스터미널로 온다면 웰컴센터까지 323번 버스를 이용하면 된다. 323번 버스는 주말과 공휴일에 1일 10회 운행한다.


간월산으로 향하는 길 간월산으로 향하는 길 바람도 쉬어가는 간월재 휴게소 산 위에서 먹는 컵라면과 구운 달걀이 꿀맛이다. [왼쪽/오른쪽]바람도 쉬어가는 간월재 휴게소 / 산 위에서 먹는 컵라면과 구운 달걀이 꿀맛이다.

여행정보

  • 간월재 억새군락지 / 울산광역시 울주군 상북면 등억알프스리 515-4(복합웰컴센터) / 052-229-7882
주변 음식점
  • 언양1번가 주먹떡갈비 : 떡갈비 / 울주군 언양읍 언양로 37 / 052-263-2031
  • 함양집 : 비빔밥 / 남구 중앙로208번길 12 / 052-275-6947
  • 기와집 : 냉면 / 중구 중앙길 175-1 / 052-243-6290
숙소

글, 사진 : 유은영(여행작가)

※ 위 정보는 2015년 11월에 작성된 정보로, 이후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텍스트, 사진, 동영상 등의 정보는 한국관광공사가 저작권을 보유하고 있으므로 기사의 무단 사용을 금합니다.

  • 담당부서 : 국내관광진흥팀
  • 등록 및 수정문의 : 033-738-3570
  • 관광안내문의 : 1330(일반, 공중전화, 핸드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