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홈페이지 위치정보

최신기사 게시글 상세보기

억새 물결 출렁이고 별 소나기 내리는 황매산오토캠핑장

  • 지역 : 경상남도 합천군
  • 조회 : 5316
  • 최종수정일 : 2017.11.02

해발 850m, 차로 올라갈 수 있는 최고 높이의 캠핑장. 발아래 너울대는 산자락 풍경은 당신이 상상하는 그대로다. 하지만 캠핑장 위로 펼쳐진 억새군락지의 은빛 물결은 당신이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이다. 별 소나기를 맞으며 잠들고, 단풍 아래서 커피를 마시는 특권이 바로 당신 것! 텐트 안으로 낭만이 밀려드는 황매산오토캠핑장에서 가을의 정취에 흠뻑 빠져본다.

억새 물결 너머 산자락이 너울대며 펼쳐지는 황매평원 억새 물결 너머 산자락이 너울대며 펼쳐지는 황매평원

해발 850m, 자동차로 가는 최고 높이의 캠핑장

'구름 위에 텐트를 친다'는 말이 실감난다. 고산준봉들이 눈 아래 넘실대고 하늘이 손에 잡힐 듯 가깝다. 캠핑장 입구에 차를 세우자 '해발 850m'라는 안내판이 서 있다. 땀 한 방울 흘리는 수고도 하지 않고 바라보이는 풍경이 너무나 값진 것이라 황송할 지경이다.

억새평원 아래로 황매산오토캠핑장이 자리 잡고 있다. 억새평원 아래로 황매산오토캠핑장이 자리 잡고 있다.

예약한 자리를 찾아 텐트를 치자 단풍잎들이 우수수 가을 낭만을 뿌리며 환영한다. 커피부터 한 잔 내렸다. 데크 위에는 낙엽이 쌓이고, 머리 위로는 단풍이 우거진 곳에서 커피를 마시는 CF 같은 장면은 캠퍼들이 꿈꾸는 가을캠핑 최고의 호사가 아닌가. 그야말로 드라마 속 한 장면처럼 가을의 한가운데에서 커피를 마셨다.

아늑한 숲속의 D사이트 아늑한 숲속의 D사이트 단풍 아래 놓인 데크 사이트 아이들이 좋아하는 트리하우스 [왼쪽/오른쪽]단풍 아래 놓인 데크 사이트 / 아이들이 좋아하는 트리하우스

황매산오토캠핑장에는 A부터 G까지 모두 7개의 사이트가 있다. 사이트마다 장단점이 있어 자기 스타일에 맞는 자리를 선택하면 된다. 대부분의 사이트는 잔디블록이다. 넓은 대신 그늘이 없고, 그늘이 없는 대신 텐트 문만 열면 겹겹이 너울대는 산 능선들이 텐트 안으로 밀려든다.

가을 타서 마시는 커피 한 잔, CF 주인공은 나야 나! 가을 타서 마시는 커피 한 잔, CF 주인공은 나야 나!

D사이트는 숲속 사이트다. 아늑한 숲속 나무 그늘 아래에서 캠핑을 즐긴다. 고산준봉들의 뷰를 텐트 바로 앞에서 누리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다. 모든 사이트는 전기 사용이 가능하고 화장실 세면대와 실내 개수대에서는 온수가 펑펑 쏟아진다. 와이파이는 기본. 유료지만 온수가 나오는 샤워실도 있다.
5성급 캠핑장이라면 어디서나 누릴 수 있는 흔한 이야기는 여기까지. 황매산오토캠핑장의 진짜 매력은 이제부터다.

황매산오토캠핑장 입구 잔디블록의 B사이트 모습 [왼쪽/오른쪽]황매산오토캠핑장 입구 / 잔디블록의 B사이트 모습

환상적인 억새평원이 코앞에

캠핑장에서 황매산 정상 쪽으로 고개를 들어보면 하얗게 빛나는 능선이 한눈에 들어온다. 황매산이 자랑하는 억새군락지가 캠핑장 코앞에 펼쳐져 있다. 캠핑장에서 느릿느릿 걸어가도 10분이면 닿는 거리다.

캠핑장에서 느릿느릿 걸어도 10분이면 닿는 억새평원 캠핑장에서 느릿느릿 걸어도 10분이면 닿는 억새평원

캠핑장 위쪽에 매점이 있고 그 옆으로 억새군락지로 가는 입구가 보인다. 길은 거의 평지에 가까울 정도로 편안하다. 길을 따라 양쪽으로 억새평원이 넘실댄다. 눈을 돌리는 곳마다 억새 천지다. 수십만 평이라는 숫자는 무의미하다. 끝없이 펼쳐진 억새바다! 말 그대로 장관이다.

눈 돌리는 곳마다 억새 천지 눈 돌리는 곳마다 억새 천지 가을 감성 자극하는 억새꽃 끝없이 펼쳐지는 황매산 억새바다 [왼쪽/오른쪽]가을 감성 자극하는 억새꽃 / 끝없이 펼쳐지는 황매산 억새바다

해발 1,108m의 황매산은 가야산과 함께 합천 양대 명산으로 꼽힌다. 황매산 억새평원은 해발 900m 능선을 따라 끝없이 이어진다. 억새는 그늘이 있는 곳에서는 자라지 않는 양지식물이기 때문에 큰 나무가 없는 황매산 능선은 억새가 자라는 데 최적의 환경을 갖췄다. 예전에 목장이 있던 자리라 드넓은 고원을 간직하고 있는 것이다.

해발 900m 능선을 따라 이어지는 억새평원, 끝이 보이지 않는다. 해발 900m 능선을 따라 이어지는 억새평원, 끝이 보이지 않는다.

가족 산행지로도 이름난 황매산은 5월에 절정을 이루는 철쭉으로 더 유명하다. 철쭉군락지가 기지개를 켜고 제 모습을 드러내면 사람들의 발길이 전국에서 몰려든다. 화강암의 기암괴석으로 이루어진 모산재는 삼라만상을 전시해 놓은 듯한 바위산이다. 억새평원에서 오른쪽은 황매산 정상으로, 왼쪽은 모산재로 이어진다.

가을에는 억새로, 봄에는 철쭉으로 유명한 황매산 가을에는 억새로, 봄에는 철쭉으로 유명한 황매산

황매산 정상으로 향하다 보면 정상아래 산성이 나타난다. 영화촬영을 위해 세트장으로 지은 산성이다. 산성의 누각은 숨겨진 일몰 포인트다. 산성 너머 산자락이 층층이 붉게 물들어 가는 풍경이 숨 막히도록 아름답다.
마침 뉘엿뉘엿 해가 기운다. 석양으로 물든 억새평원은 눈부신 금빛으로 변해 출렁인다. 바람이 불 때마다 빛은 파도처럼 흩어졌다 모인다. 사르륵사르륵 억새가 부르는 노랫소리가 클래식 연주보다 아름답다. 세상 시름도 사르륵 사라진다.

억새와 산자락이 어우러진 산성전망대 일몰 억새와 산자락이 어우러진 산성전망대 일몰

머리 위로 쏟아지는 별, 별, 별

황매산은 쏟아지는 별을 볼 수 있는 명당이다. 대도시가 없는 곳에 홀로 우뚝 선 황매산의 밤은 칠흑처럼 어둡다. 게다가 차로 쉽게 오를 수 있는 조건까지 갖추었으니 전국의 사진작가들이 몰려든다. 황매산 능선 어디서나 은하수까지 선명하게 볼 수 있지만 사진작가들이 좋아하는 포인트는 산성전망대다. 산성은 흔치 않은 별 배경이 되어주기 때문이다. 물론 캠핑장에도 별은 소나기처럼 쏟아진다. 텐트 밖에 앉아 고개만 들면 머리 위로 별이 빛난다. 도시에 살면서 잊었던 별들을 하나하나 새겨본다. 오리온, 카시오페이아, 황소자리… 시골 할머니 집 마당에 누워 별 보며 잠들던 어린 시절이 떠오른다. 그때처럼 별 하나 나 하나 밤하늘의 별들을 헤아려 본다.

밤이면 별 소나기가 쏟아지는 칠흑 같은 황매산 밤이면 별 소나기가 쏟아지는 칠흑 같은 황매산

여행정보

황매산오토캠핑장
  • 주소 : 경상남도 합천군 가회면 황매산공원길 331
  • 문의 : 055-932-5880, 010-9258-5233
주변 음식점
  • 대식한우명가 : 한우모둠구이 / 경상남도 합천군 용주면 합천호수로 873 / 050-4309-0357
  • 삼일식당 : 산채한정식 / 경상남도 합천군 가야면 치인1길 19-1 / 055-932-7254
  • 순할머니손칼국수 : 칼국수 / 경상남도 합천군 합천읍 동서로 92-38 / 055-933-7004
숙소
  • 해인사관광호텔 : 경상남도 합천군 가야면 치인1길 13-45 / 055-933-2000
  • 합천묘산묵와고가 : 경상남도 합천군 묘산면 화양안성길 150-6 / 055-932-6403
  • 파라다이스모텔 : 경상남도 합천군 봉산면 서부로 4344-9 / 055-933-2400
  • 오도산자연휴양림 : 경상남도 합천군 봉산면 오도산휴양로 398 / 055-930-3733

글, 사진 : 유은영(여행작가)

※ 위 정보는 2017년 11월에 작성된 정보로, 이후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텍스트, 사진, 동영상 등의 정보는 한국관광공사가 저작권을 보유하고 있으므로 기사의 무단 사용을 금합니다.

  • 담당부서 : 국내온라인홍보팀
  • 등록 및 수정문의 : 033-738-3570
  • 관광안내문의 : 1330(일반, 공중전화, 핸드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