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홈페이지 위치정보

    최신기사 게시글 상세보기

    마음 허기진 날 발길 닿는 대로 태안

    • 지역 : 충청남도 태안군
    • 조회 : 1748
    • 최종수정일 : 2018.09.10

    지독한 폭염이 지나간 자리가 허전해서일까. 문득 한적한 곳으로 떠나고 싶어진다. 태안으로 훌쩍 달려가 숲길을 걷고, 아무 말 없이 바다를 지켜본다. 소박한 풍경과 여백 많은 시간들이 마음의 허기를 채워준다.

    태안 바다

    걷는 곳마다 마음 꽃이 핀다.

    태안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대개 이렇다. 바다, 갯벌, 그리고 안면도. 특히 우리나라에서 여섯 번째로 큰 섬인 안면도는 태안을 모르는 사람도 웬만해선 다 아는 서해안의 명소다. 하지만 태안을 좀 더 들여다보면 여기에 하나를 더 보태게 된다. 제철 맞은 꽃과 나무로 빛나는 수목원과 정원이다. 태안에는 큰 규모와 아름다움을 자랑하는 숲이 여러 곳 있다. 울긋불긋 온갖 꽃들이 만발하는 정원도 많다. 여름에는 배롱나무꽃이 석 달 열흘간 도로변에 피어 꽃길을 이룬다.

    태안 팜카밀레

    충남 유일의 웰니스(wellness) 관광시설인 ‘팜카밀레 허브농원’도 태안에 자리했다. 웰니스 관광이란 치유와 건강증진을 목적으로 즐기는 여행이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지난해부터 한국을 대표할 힐링 여행지를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팜카밀레는 올해 새로 지정된 여덟 곳 중 한 곳이다.

    팜카밀레 허브농원 어린왕자가든 200여 종의 허브와 500여 종의 야생화가 자란다.

    태안군 남면에 위치한 팜카밀레는 200여 종의 허브와 500여 종의 야생화가 자라는 허브농원이다. 계절별로 피는 꽃을 찾아 나비가 날아 들어오고, 열매를 맺는 여름에는 새가 찾아온다. 정원은 어린왕자가든, 라벤더가든, 로즈가든, 워터가든 등 열 가지 주제로 조성됐다. 산책로를 따라 걷다 보면 시야 어딘가에 늘 꽃과 나무가 있다. 팔을 뻗으면 초록 물이 묻어나고, 손끝을 비비면 허브향이 스미는 기분이 든다. 정원마다 그 풍경에 어울리는 벤치가 놓여 사진을 찍거나 잠깐 숨 돌리는 여유를 가지기 좋다.

    정원에 설치된 조형물 풍차는 팜카밀레에서 가장 바람이 좋은 곳이다. 정원 초입에 있는 힐링카페 ‘플로링’

    야트막한 언덕에 서 있는 풍차에 올라서면 몽산포 앞바다와 허브농원이 한눈에 담긴다. 풍차는 팜카밀레에서 가장 바람이 좋은 곳이기도 하다. 먼바다에서 불어오는 온화한 바람을 맞으며 초록이 촘촘한 농원을 내려다보면 ‘행복은 가까운 곳에 있다’는 말이 실감 난다.
    정원 초입에 있는 힐링카페 ‘플로링’에서는 아로마 오일을 넣은 따끈한 물로 족욕을 하며 피로를 풀기 좋다. 히비스커스, 로즈힙 등에 말린 과일을 넣고 함께 우려낸 블렌딩 허브티, 일본 깻잎 ‘시소’에 탄산수를 섞어 만든 시소에이드 등 갖가지 마실 거리도 준비돼 있다.

    ‘세계의 아름다운 수목원’으로 인정받은 천리포수목원 천리포수목원 산책로

    ‘세계의 아름다운 수목원’으로 인정받은 천리포수목원도 볼거리다. 태안반도 끝자락 소원면에 위치한 천리포수목원은 국내 최초의 민간 수목원이다. 1979년 귀화한 독일계 미국인 고(故) 민병갈 설립자가 40여 년간 정성을 쏟아 일궜다.
    수목원에는 1만5900여 종의 꽃과 나무가 자란다. 목련 750여 종, 동백 680여 종을 비롯해 봄·가을로 두 번씩 꽃을 피우는 가을벚꽃나무와 가지가 구불구불한 용트림매실나무 등 진귀한 보물이 많다.

    천리포수목원의 밀러가든 수목원에는 1만5900여 종의 꽃과 나무가 자란다. 꽃 위의 나비

    수목원이 관리하는 지역은 모두 7개다. 이 중 공개된 공간은 단 1곳, ‘밀러가든’이다. 탐방로는 민병갈기념관을 중심으로 연못과 주변 동산으로 이어진다. 단순해 보이지만 꼼꼼하게 보려면 두 시간 이상 걸린다. 꽃 잔치가 열리는 봄철을 으뜸으로 꼽는 사람이 많은데 꼭 그런 것도 아니다. 아름답게 보이려고 일부러 가지치기를 하거나 인공적으로 모양을 다듬지 않아 풍광이 단 하루도 같은 날이 없기 때문이다.

    천리포수목원에서 볼 수 있는 바다 천리포수목원에서 보이는 낭새섬

    천리포수목원의 또 다른 매력은 바다에 있다. 수목원은 한쪽 면이 천리포해변과 맞닿아 있어 바다를 들여다보며 산책에 나서는 재미가 좋다. 곰솔 사이로 반짝거리는 서해가 아름답다. 바다에는 섬이 하나 떠 있는데 ‘닭섬’ 또는 ‘낭새섬’으로 불린다. 물이 빠지면 섬까지 걸어서 건너갈 수도 있다.

    카페 바다보다는 안면도의 부속섬인 황도에 있다. 카페 바다보다

    바다가 모이는 카페

    제주나 동해에 비할 바는 아니지만 태안에도 바다를 끼고 있는 카페가 여럿 있다. 서쪽의 바다는 이국적이거나 장쾌한 맛은 없어도 고요하고 다정한 매력을 지녔다. 들릴 듯 말 듯 찰랑거리는 파도를 가만히 들여다보고 있으면 아주 작은 긴장감마저 사라지는 기분이다. 태안에서 입소문난 바다 카페는 두 곳이다. 안면읍 ‘카페 바다보다’ 그리고 소원면 ‘바다풍경 카페’다.
    카페 바다보다는 안면도의 부속섬인 황도에 있다. 황도는 안면도에서 북동쪽으로 300m 떨어져 있는데 황도교를 건너면 바로 닿는다. 카페는 천수만이 내려다보이는 바닷가 언덕에 자리했다. 남북으로 길게 펼쳐진 천수만 뒤로 는 충남 홍성군의 야산들이 길게 드리워진다. 바다 쪽 창가에 앉으면 솔섬이 한눈에 든다. 나무가 듬성듬성 박힌 모습이 털 빠진 호랑이처럼 순해 보인다. 섬 옆으로 솟아오르는 일출이 볼만해서 해 뜰 무렵 인근 해안을 찾는 사람이 많다.

    바다풍경 카페 트레블브레이크커피 트레블브레이크커피의 화덕피자

    바다풍경 카페는 천리포수목원에서 만리포해변 방향으로 약 500m 거리에 있다. 펜션과 카페를 겸하고 있는데 1층과 2층은 펜션으로, 3층은 카페로 운영된다. 건물 외관만 견주면 카페 바라보다에 비해 몇 발쯤 뒤처진다. 하지만 안으로 들어서면 막힘없이 펼쳐지는 풍경에 마음이 기운다. 유리창 너머로 천리포수목원 앞바다에 떠 있던 닭섬이 한눈에 쏙 들어온다. 옅은 옥빛에서 청록색까지 다채로운 물빛이 동해안의 바다를 떠오르게 한다.
    해변에 있는 카페는 아니지만 그에 못지않게 사람이 몰리는 곳도 있다. 안면도 초입에 있는 ‘트레블브레이크커피’다. 전체적으로 정원 같은 분위기에 야외테라스 좌석을 휴양지 느낌으로 꾸며 빼어난 전망 없이도 늘 인기가 좋다. 커피에서 샐러드, 화덕피자까지 한자리에서 맛볼 수 있어 식사를 겸해 들러도 좋다. 반려견과 동반 입장도 가능하다.

    태안 꽃지해변

    모쪼록 짧지 않은 순간이기를

    매일 같이 뜨고 지는 해도 여행지에서 만나면 새롭다. 태안은 일출과 일몰을 동시에 감상할 수 있는 축복받은 땅이다. 아침, 저녁으로 조금만 부지런을 떨면 두 가지 풍경을 모두 챙길 수 있다. 물론 하나를 골라 품는다면 무조건 일몰이어야 한다. 태안의 해는 530km 해안선을 따라 손에 잡힐 듯 타오르다 서서히 잦아든다. 해가 머물렀다 가는 해변만 30개가 넘는다. 만리포, 몽산포, 꽃지해변같이 전통적으로 유명한 해변도 있고 학암포, 신두리처럼 최근에 입소문난 곳도 있다.

    운여해변

    꽃지해변에서 남쪽으로 15km 떨어져 있는 운여해변은 말이 필요 없는 일몰명소다. 방파제 남쪽 끝 가지런히 심어진 소나무가 아름답기로 소문났다. 밀물 때면 끊어진 방파제 너머로 바닷물이 들어와 자그마한 호수를 만드는데, 여기 에 비치는 솔숲이 장관이다. 맑은 날이면 호수처럼 가둬진 물 위로 진청색 하늘 과 검은 소나무, 하얀 달이 또렷하게 걸린다. 두고두고 잊지 못할 풍경인 만큼 쉽게 만나기 힘든 장면이다. 낙조 무렵 밀물이 들고, 날씨가 맑은 데다 바람이 없는 날이라면 여기부터 찾아볼 일이다.

    태안 빛축제 남면 네이처월드에서 태안 빛축제가 열린다.

    순식간에 찾아든 어둠에 마음 한구석이 허전하다면 빛축제에 들러보자. 정원을 따라 불을 밝힌 600만개의 LED 전구가 가을밤의 운치를 더해준다. 폐타이어 수백 개로 만든 트로이 목마를 비롯해 소망터널, 하트터널, 천사의 날개 등 아기자기한 볼거리가 많아 산책 삼아 가볍게 다녀오기 좋다. 축제는 남면 네이처월드에서 연중 열린다. 계절마다 새로운 테마와 분위기로 꾸며진다.

    여행정보

    팜카밀레허브농원
    • 주소 : 충남 태안군 남면 우운길 56-19
    • 문의 : 041-675-3636
    천리포수목원
    • 주소 : 충남 태안군 소원면 천리포1길 187
    • 문의 : 041-672-9982
    태안 빛축제
    • 주소 : 충남 태안군 남면 마검포길 200(네이처월드)
    • 문의 : 041-675-9200
    주변 음식점
    • 카페 바다보다 : 충남 태안군 안면읍 풍어제길 44-77 / 041-672-2040
    • 바다풍경 카페 : 충남 태안군 소원면 만리포2길 235-30 / 041-675-7884
    • 트레블브레이크커피 : 충남 태안군 안면읍 등마루1길 125 / 010-9510-9036

    출처 : 청사초롱
    글, 사진 : 박은경(청사초롱 기자)

    ※ 위 정보는 2018년 9월에 작성된 정보로, 이후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텍스트, 사진, 동영상 등의 정보는 한국관광공사가 저작권을 보유하고 있으므로 기사의 무단 사용을 금합니다.

    • 담당부서 : 국내온라인홍보팀
    • 등록 및 수정문의 : 033-738-3576
    • 관광안내문의 : 1330(일반, 공중전화, 핸드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