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홈페이지 위치정보

최신기사 게시글 상세보기

올해 마지막 기회! 하루짜리 충주 사과 따기 체험

  • 지역 : 충청북도 충주시
  • 조회 : 1897
  • 최종수정일 : 2017.11.09

파란 하늘 아래 빨갛게 익은 사과를 똑, 따본 사람은 안다. 막 따낸 사과를 소매에 쓱쓱 문지르면 새콤한 향기가 피어오른다는 것을. 반질반질해진 사과를 눈앞에 대고 앙하고 크게 입을 벌리면 이빨이 닿기도 전에 침샘이 폭발한다.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사과는 고급 선물세트의 아기 머리통만 한 '명품 사과'가 아니라, 과수원에서 바로 따서 소매에 쓱쓱 문질러 먹는 사과다.

과수원에서 사과를 따는 아이들과 엄마 가족끼리 뭉치면 사과 따러 뜨자!

온 가족이 함께 하면 완전 남는(?) 장사

아쉽게도 올해는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사과를 맛볼 수 있는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 여름 풋사과(아오리)를 시작으로 홍로와 양광을 거쳐 마지막 만생종 부사도 11월 중순이면 수확이 끝난다. 가족과 함께 사과 따기 체험을 하고 싶었는데 서둘러 다녀와야겠다. 가까운 곳이면 더 좋겠는데… 서울에서 2시간 거리의 새로운 사과 명산지, 충주가 딱이다. 지구온난화는 사과 명산지를 대구에서 청송으로, 다시 충주까지 올려놓았다.
검색창에 '충주 사과 체험'을 치니 지도와 함께 사과 따기 체험을 할 수 있는 농장들이 줄줄이 뜬다. 조건은 대부분 같다. 입장료 없이 농장에서 딴 사과를 1kg당 4,000원에 사가면 된다. 그 자리에서 먹는 사과는 공짜라니, 온 가족이 함께 가면 완전 남는 장사 되시겠다.

빨간 사과 하나를 들어올린 손 사과나무에서 사과 하나를 따는 어린이 [왼쪽/오른쪽]이렇게 맛있는 사과가 올해는 마지막! / 허리 굽은 사과나무에도 빨간 사과가 푸짐하다.

일요일 아침, 다른 휴일보다 조금 서둘러 아침을 먹고 가족과 함께 충주로 출발! 목적지는 '새터농원'. 홈페이지도 보고 블로그 방문기도 참고해서 고른 농장이다. 껍질째 먹는 친환경 사과를 키운다는 점이 마음에 든다. 차에 올라 2시간쯤 달리니 어느새 새터농원이다. 차에서 내려 "사과 따러 왔어요~"라고 말하자 농장 아저씨는 익숙한 동작으로 자루를 들고는 우리를 사과밭으로 안내한다. 우리가 딴 사과를 담을 자루다. 그리고 이어진 사과 따기 교육.
"사과를 잡고, 위쪽으로 올리면서 따면 됩니다. 돌리면서 따면 안 돼요~. 우리 농장 사과는 친환경이라 소매에 문질러 먼지만 털고 드셔도 됩니다." 이어서 간단한 실습이 진행된다. 농장 아저씨가 가르쳐준 대로 사과를 잡고 위로 살짝 올리면서 힘을 주니 아이들도 아주 쉽게 딴다. 이미 익을 대로 익은 사과는 나무를 떠날 준비를 마친 듯하다. 손대면 '똑' 하고 떨어지니 말이다.

사과 따는 법을 알려주시는 농장아저씨, 열심히 설명을 듣는 엄마와 아이들 위로 살짝 올리면 '똑' 하고 떨어진다. 나무에 매달린 사과를 잡고 웃고 있는 남자아이 나무에 매달린 사과를 잡고 웃고 있는 여자아이 [왼쪽/오른쪽]아이들도 손쉽게 딸 수 있다. / 너 오늘 나랑 같이 우리 집에 갈래?

충주에서 '인생 사과'를 만나다!

이제는 본격적으로 사과를 따는 시간. 우리 가족은 저마다 자루를 하나씩 들고 사과밭으로 돌진했다. 줄지어 서 있는 사과나무에는 붉은 사과가 주렁주렁 달렸다. 어디든 손만 뻗으면 잘 익은 사과가 지천이다. 사과나무 사이로 햇빛 반사 필름을 깔아 두어 나무 그늘 아래 사과도 빨갛게 잘 익었다. 손에 잡히는 사과를 하나 따서 소매에 쓱쓱 문지른 후 한입 베어 무니 새콤한 사과 향, 달콤한 사과즙이 입안 가득 퍼진다. "와, 오늘 난 여기서 인생 사과를 만났다!"

사과나무에 다가오는 어린이 나무마다 사과가 주렁주렁 달렸다. [왼쪽/오른쪽]사과야 기다려라, 내가 간다! / 나무마다 사과가 주렁주렁 달렸다.

정신없이 먹다 보니 어느새 큰 사과 하나가 뼈(?)만 남았다. 아이들도 따는 재미보다 먹는 즐거움에 흠뻑 빠진 모습이다. 사과로 배를 채우고 나니 그제야 바닥에 있는 자루가 눈에 들어온다. 그래, 이렇게 맛있는 사과를 자루 가득히 채워 가야지. 소화도 시킬 겸 더 크고 더 빨갛고 더 예쁜 사과를 찾기 위해 사과밭을 돌아다녔다. 얼마 지나지 않아 10kg짜리 자루 두 개가 가득 찼다. 마음 같아서는 더 가져가고 싶지만, 조만간 제철을 맞을 귤을 생각하면 이 정도가 적당할 듯하다. 앞으로 한 달 동안 온 가족이 매일 먹어도 충분한 양이다.

파란 하늘 아래 빨갛게 익은 사과들. 어느 사과를 딸지 고르는 손길 [왼쪽/오른쪽]파란 하늘 아래 빨갛게 익은 사과들. / 어느 사과가 더 맛있을까?

아빠의 선택, 350년 된 고택 체험

맛있는 사과를 배불리 먹고 두 자루 가득 채워 차에 싣기까지 걸린 시간은 불과 1시간. 아직도 해는 중천에 있다. 다음 행선지는 새터농원에서 차로 5분 거리의 충주 최응성 고가(충청북도 유형문화재 제87호). 고즈넉한 옛집에서 차 마시기를 좋아하는 아빠의 선택이다. 조선 숙종 때 문장가였던 최응성의 생가인데 서재로 사용하였다는 염선재와 정자인 함월정 등이 350여 년 전 모습 그대로 남아 있다. 원래는 여기서 8km쯤 떨어진 곳에 있었는데 충주댐 건설로 수몰될 위기에 처해 이곳으로 옮겼단다.
입구로 들어서니 아담한 연못에 '함월정(涵月亭)'이라는 현판을 단 정자가 눈에 띈다. 함월은 '달빛에 젖다'라는 뜻인데 최응성의 호이기도 하다. 이렇게 운치 있는 이름이라니! 수백 년 전 이곳에서 달을 보며 술잔을 기울였을 장면을 상상하니 절로 감탄사가 나온다.

작은 연못의 아담한 정자는 옛 모습 그대로다. '달빛에 젖다'라는 뜻의 함월(涵月)은 최응성의 호다. [왼쪽/오른쪽]작은 연못의 아담한 정자는 옛 모습 그대로다. / '달빛에 젖다'라는 뜻의 함월(涵月)은 최응성의 호다.

아빠가 연못과 정자에 감탄하는 동안 아이들은 엄마와 함께 지금은 보기 힘든 우물을 들여다보며 신기해하고 있었다. 네모난 안채 마당 한구석의 웅숭깊은 우물은 사시사철 마르지 않는단다. 안채의 방들은 고가구와 병풍 등으로 옛 모습을 지키고 있어 고풍스럽다. 이곳은 최근에 보수 공사를 마치면서 고택 체험을 할 수 있는 한옥 민박으로 운영되고 있다. 안채와 사랑채까지 손님이 머물 수 있는 방은 모두 7개. 최대 40명까지 숙박이 가능하다. 단체가 숙박할 경우에는 마당에서 국악 공연을 열기도 한다고.
숙박 대신 차를 한 잔 마시며 고택을 둘러볼 수도 있다. 즉석에서 고기를 구워주는 바비큐 점심도 가능하다(인원수가 맞아야 하므로 예약은 필수다). 안채 옆으로는 항아리가 옹기종기 모여 있는 장독대가 있고, 건물 밖에는 토끼와 염소, 개, 고양이 등과 함께 놀 수 있는 미니 동물농장이 있다. 장독대 옆 헛간 주위로 옛 농기구와 살림살이가 있어 아이들과 함께 둘러보아도 좋다.

안채 마당 한쪽에는 우물이 있다. 사시사철 마르지 않는 웅숭깊은 우물. [왼쪽/오른쪽]안채 마당 한쪽에는 우물이 있다. / 사시사철 마르지 않는 웅숭깊은 우물. 장독대 옆 헛간 주위로 옛 농기구와 살림살이들이 보인다. 처음 보는 옛날 집 구경에 즐거워하는 아이들. [왼쪽/오른쪽]장독대 옆 헛간 주위로 옛 농기구와 살림살이들이 보인다. / 처음 보는 옛날 집 구경에 즐거워하는 아이들.

엄마를 위한 커피박물관 체험

아이들과 함께 하는 사과 따기, 아빠가 좋아하는 고택 체험까지 했으니 이제는 엄마를 위한 시간. 최응성 고가에서 약 5km 떨어진 커피박물관으로 향한다. 산자락 언덕배기에 자리 잡은 아늑한 건물들과 아기자기한 정원, 곳곳의 포크아트 작품들이 여전히 소녀 취향인 엄마의 감성에 딱 맞는다. 여기에는 아담한 커피박물관뿐 아니라 예쁜 카페, 커피 로스팅 및 바리스타 체험관, 전망대, 글램핑장, 방갈로, 카라반펜션 등이 옹기종기 들어서 있다. 카페에서 음료를 마시면 무료로 둘러볼 수 있는 커피박물관에선 세계 각국의 커피 관련 물품들을 전시 중이다. 커피를 사랑하는 엄마와 처음 보는 물건들이 신기한 아이들의 눈이 반짝인다. 그중에도 특히 눈길을 끄는 것은 전시장 중앙의 초대형 황동 그라인더. 만들어진 지 130년이 지난 지금도 원두가 잘 갈린단다.

건물 외벽의 포크아트 작품이 이국적이다. 커피박물관의 초대형 황동 그라인더. [왼쪽/오른쪽]건물 외벽의 포크아트 작품이 이국적이다. / 커피박물관의 초대형 황동 그라인더.

드디어 엄마가 기다리던 바리스타 체험 시간. 이곳에서 직접 제작한 기구를 이용해 누구라도 손쉽게 맛있는 커피를 내릴 수 있단다. 미리 볶아서 갈아놓은 아프리카 케냐산 원두 가루를 거름종이 위에 넣고 전문 바리스타의 지도에 따라 30초간 불린 뒤 1분 동안 내린다. 눈금이 표시된 비커를 이용하므로 물의 양을 맞추기도 쉽다. 직접 내린 커피를 음미하듯 마시는 엄마의 표정이 행복해 보인다.
새콤한 사과 향으로 시작한 하루짜리 나들이가 쌉싸름한 커피 향으로 마무리되는 순간. 아빠는 여주와 우엉을 볶아 커피와 비슷한 맛과 향을 내는 건강차인 '여우커피' 한 잔, 아이들은 달콤한 커피빵으로 함께 했다.

자체 제작한 기구를 이용해 바리스타 체험을 한다. 강아지 모양의 이동식 커피 차량. [왼쪽/오른쪽]자체 제작한 기구를 이용해 바리스타 체험을 한다. / 강아지 모양의 이동식 커피 차량.

여행정보

새터농원
  • 주소 : 충청북도 충주시 수안보면 팔봉로 1225
  • 문의 : 043-848-2986, 010-3432-2986
충주 최응성 고가
  • 주소 : 충청북도 충주시 살미면 중원대로 2220
  • 문의 : 010-5485-7744
충주 커피박물관
  • 주소 : 충청북도 충주시 살미면 월악로 432
  • 문의 : 043-855-8304
주변 음식점
  • 대장군 : 꿩요리 / 충청북도 충주시 수안보면 미륵송계로 105 / 043-846-1757
  • 벨라루나 : 피자, 파스타 / 충청북도 충주시 지곡6길 61-8 / 043-846-7956
  • 운정식당 : 올뱅이해장국 / 충청북도 충주시 중원대로 3432-1 / 043-847-2820
숙소

글, 사진 : 구완회(여행작가)

※ 위 정보는 2017년 11월에 작성된 정보로, 이후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텍스트, 사진, 동영상 등의 정보는 한국관광공사가 저작권을 보유하고 있으므로 기사의 무단 사용을 금합니다.

  • 담당부서 : 국내온라인홍보팀
  • 등록 및 수정문의 : 033-738-3570
  • 관광안내문의 : 1330(일반, 공중전화, 핸드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