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홈페이지 위치정보

    최신기사 게시글 상세보기

    전어·꽃게·대하 가을 별미 삼총사와 함께한 서해안 가을 여행

    • 지역 : 충청남도 서천군
    • 조회 : 32173
    • 최종수정일 : 2018.09.13

    매년 가을 충남 서천 홍원항에서 가을을 대표하는 맛있는 축제, 홍원항 자연산 전어·꽃게 축제가 펼쳐진다. 듣기만 해도 침 넘어가는 맛있는 축제로 넘쳐나는 서해안 가을 별미 여행을 소개한다.

    전어 구이 말이 필요없는 가을 전어 구이

    가을 서해안을 즐기는 키워드는 전어와 꽃게, 그리고 대하이다. 우열을 가릴 수 없는 맛있는 것들! 홍성 남당항 대하축제(8.31~9.13)를 시작으로 서천 홍원항 자연산 전어·꽃게축제(9.1~9.16)와 무창포 신비의 바닷길 대하·전어축제(9.15~10.7)에 이어 안면도 백사장대하축제(9.29~10.14)가 마무리한다.

    당일치기로도 최고! 서해안 가을 별미 여행

    서천 홍원항 마량포구 일몰 전어·꽃게축제가 펼쳐지는 서천 홍원항 마량포구 일몰 서천 홍원항 전경 홍원항 풍경 서천 홍원항 전경. 아담한 포구는 가을이면 전어와 꽃게를 맛보러 온 이들로 들썩거린다. 맛있게 먹고 난 후 포구 주변을 걸어보는 것도 놓치지 말자

    눈치 챘겠지만 주인공은 모두 비슷하다. 데이트를 위해서라면 안면도나 무창포의 고즈넉한 바다를, 어르신들의 회식 모임이나 가족 단위 먹자 여행이라면 홍성 남당항이나 서천 홍원항을 추천한다. 충남의 최남단 서천에 자리한 홍원항은 금강만 건너가면 전북 군산이다. 남도 여행 또는 ‘먹고 먹고 또 먹고’ 여행을 원하는 이들에게 추천한다. 돌아가는 길, 서해안고속도로의 압박을 견뎌낼 시간적 여유와 정신력이 있다면 이들 중 마음에 드는 곳을 여럿 이어 보는 것도 좋겠다.

    생선가게 앞 싱싱한 생물을 구경하는 사람들 생선가게 앞 싱싱한 생물을 구경하는 아이들 홍원항 자연산전어․꽃게 축제장 전경 홍원 어촌계판매장 입구 수산물판매장 거리 풍경, 많은 사람들이 수산물을 보고 있다 축제장 초입부터 자리한 음식점들을 지나 길을 따라 걸으면 홍원 어촌계판매장(왼쪽)이 나온다. 여러 명이거나 전어·꽃게·대하 등 다양하게 맛보고 싶다면 이곳에서 생물을 사서(오른쪽) 2층 식당으로 올라가 차림비(1인 7000원)을 내고 먹는 것도 괜찮다

    이번 여행지는 홍원항 자연산 전어·꽃게 축제를 선택했다. 전어와 꽃게 모두를 맛보고 싶은데다 마량포구의 가을 낙조를 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누누이 강조하지만 주말, 서해안고속도로는 강한 정신력을 요구하니 유리심장을 가진 이들은 늦어도 오전 7시(수도권 기준)에는 출발해 조금 이른 점심을 즐기고 올라오기를 권한다. 당일치기 여행과 여유있는 주말 저녁모두를 원한다면 말이다.

    행정구역상 충남이지만 전북과 바로 맞닿은 서천 홍원항은 제법 달려가야 한다. 서울 동북부 끝자락에 자리한 기자의 집에서는 230km나 떨어진 고장이다(서울역에서 대구역까지 290km). 그래도 고소한 전어를 맛볼 생각에 어깨가 들썩인다. “기다려라! 전어야!” 황금 들판과 함께 달려간다.

    부지런하게 달려갔건만 점심시간이 시작되기 훨씬 전인데도 홍원항 주차장은 이미 차량들로 빼곡하다. 다른 서해안 먹거리 축제와 비슷하게 굉장한 행사는 없다. 아담한 무대에서 노래자랑 등의 행사와 주말 오후 2시면 전어 맨손잡이 정도를 즐길 수 있다. 서천 특산품인 한산 소곡주, 한산 모시떡 등도 구입할 수 있다. 주차장 초입부터 음식점이 이어진다. 길을 따라 계속 가면 활어시장을 알리는 문패가 나온다. 싱싱한 가을 꽃게와 전어, 대하들이 펄떡인다.

    집나간 며느리 붙잡는 전설의 가을 전어

    먹기좋게 썰어놓은 전어회 한접시 마늘과 고추를 더한 전어회 한 쌈 마늘과 고추를 더한 막장을 더해 맛보는 고소한 전어회 며느리의 발길도 돌렸다는 가을 전어 구이 전어 여러마리 [왼쪽/오른쪽]며느리의 발길도 돌렸다는 가을 전어 구이 / “제가 바로 전어랍니다!”

    먼저 가을 전어부터 만나보자. ‘집나간 며느리도 돌아온다는 고소한 맛’을 자랑하는 가을 요물! 매년 서해안 전역에 전어 축제가 펼쳐지는 이즈음은 바로 전어가 산란기를 마치고 살이 찌는 시기다. 뼈는 부드러워지고 속살은 지방질이 풍부해져 고소한 맛이 으뜸이다. 회로 먹어도 비린내보다는 고소함이 앞서고 구우면 구울수록 고소함은 더해진다. ‘가을 전어는 깨가 서 말’ 이라는 말을 이해하려면 그저 가을 전어를 맛보면 된다. 부드러워진 뼈 덕분에 전어 통째로 맛보기에도 별 무리가 없다. 점점 날씨가 추워지면서 뼈는 억세질 터. 무조건 통째로 씹기보다는 살짝 뼈 상태를 확인하자. 맛있는 먹거리가 넘쳐나는 서해안의 가을을 제대로 즐기고 싶다면.

    지금이야 가을 별미로 최고의 사랑을 받는 전어의 과거도 들려온다. 예전에는 자연산 대하 그물에 껴서 올라오는 천덕꾸러기였단다. 예나 지금이나 귀한 몸 자연산 대하의 위상은 변한 바 없지만(우리들은 자연산 대하를 거의 맛볼 수 없다. 너무 귀하고 비싼데다 성질 급한 그들은 그물에 걸려 올라오면 수분 내 세상을 하직하고 만다.) 전어는 얘기가 다르다. 대하 그물에 섞여 올라오던 생선. 너무 흔해 먹을 생각도 못했다던 전어는 그물에서 빼지도 않고 으스러뜨리기도 했단다. 그러다 누군가가 전어를 내다 팔았고 전어 굽는 고소한 냄새에 사람들이 하나둘 몰렸다는 것.

    달콤해요 속살 꽉찬 가을 수게

    속살 꽉 찬 꽃게찜 봄에는 암게, 가을에는 수게. 속살 꽉 찬 꽃게찜 꽃게 속살 꽃게탕 [왼쪽/오른쪽]달디 단맛을 내는 꽃게 속살 / 시원한 국물로 즐기는 꽃게탕

    서천에서 나고 자란 홍원항 근처에서 횟집을 운영중인 상인의 설명이다. 괄시받던 전어. 가을 별미로 승승장구한다. 매년 어획량에 따라 가격 차이가 있는데 올해는 kg당 35000원 선이다. 음식점에 들어가서 먹을 때는 3만원이다. 여럿이 왔거나 다양한 먹거리를 푸짐하게 맛보고 싶을 경우에는 전어·꽃게·대하 등 생물을 사서 식당에 차림비를 내는 편이 낫고 나홀로 여행객이 전어만 맛보고 싶을 땐 음식점에서 먹는 편이 낫다.

    전어는 1kg만 해서 구이와 회로 반반씩 맛보기로 했다. 전어 본연의 맛을 느끼기 위해 무침은 과감하게 패스. 꽃게를 살펴보자 “봄에는 암게, 가을에는 수게”라며 제철 수게가 아닌 암게 두어 마리를 서비스로 올려준다. 막연하게 꽃게는 당연히 알 꽉찬 암게가 최고인 줄만 알았건만! 가을에는 수게가 제철이다. 열심히 헤엄치고 있는 살아있는 대하도 더했다. 이렇게 장을 봐서 식당에 가져가면 원하는 대로 손질을 해서 내온다. 살아있는 대하를 가져가면 원하는 대로 회로 먹거나 익혀 먹을 수 있게 소금밭 냄비에 담아 내온다. 손질 과정이 징그럽다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제철 대하회는 달디 달다.

    대하 회 익힌 대하 생으로 먹어도 맛있고(왼쪽) 익혀 먹어도 좋은(오른쪽) 가을 별미 대하. 홍성과 안면도에서는 대하가 주인공인 가을 축제들이 펼쳐진다 천막안에서 제기차기를 하는 어린이 바닥에 놓여진 큰 윷 아이들과 함께 축제장을 찾은 이들이 즐길만한 제기차기와 윷놀이

    양껏 맛본 뒤라면 마량포구의 낙조를 만날 순서다. 전국에서도 아름다운 일몰 포인트로 꼽히는 홍원항 마량포구. 여기까지 왔는데 그냥 돌아가기는 아쉽다. 맛있는 제철 서해안 별미로 든든하게 몸보신 하고 난 뒤 눈호강까지 더하니 세상에 부러울 것이 없다.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한다면 더없이 풍요로울 가을 서해안 여행. 전어보다 더 고소한 무언가가 이번 가을에는 모두와 함께 하기를! 참, 축제 기간 이후에도 11월초까지는 전어를 맛볼 수있다.

    여행정보

    서천 홍원항 자연산전어꽃게축제
    • 기간 : 2018.8.31~9.13
    무창포 신비의 바닷길 대하·전어축제
    • 기간 : 2018.9.1~9.16
    홍성 남당항 대하축제
    • 기간 : 2018.9.15~2018.10.7
    안면도 백사장대하축제
    • 기간 : 2018.9.29~2018.10.14
    주변 음식점
    • 음식점을 따로 소개할 수 없다. 축제장 초입부터 식당가가 시작된다. 한두명이서 전어회 한종류만 맛보거나 적게 맛보려면 식당이 저렴하고 여럿이서 또는 다양한 생물을 양껏 맛볼 계획이라면 어촌계에서 생물을 사서 식당에 차림비를 내는 편이 낫다.
    숙소

    글, 사진 : 한국관광공사 국내스마트관광팀 이소원 취재기자(msommer@naver.com)

    ※ 위 정보는 2018년 9월에 갱신된 정보로, 이후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텍스트, 사진, 동영상 등의 정보는 한국관광공사가 저작권을 보유하고 있으므로 기사의 무단 사용을 금합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다음 조건 아래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상업용금지,변경금지

    한국관광공사에 의해 창작된 "전어·꽃게·대하 가을 별미 삼총사와 함께한 서해안 가을 여행" 은(는) 공공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사진 자료의 경우, 피사체에 대한 명예훼손 및 인격권 침해 등 일반 정서에 반하는 용도의 사용 및 기업 CI,BI로의 이용을 금지하며, 상기 지침을 준수하지 않음으로 인해 발생하는 이용자와 제3자간 분쟁에 대해서 한국관광공사는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한국관광공사의 저작물에 기초 -

    • 담당부서 : 국내온라인홍보팀
    • 등록 및 수정문의 : 033-738-3576
    • 관광안내문의 : 1330(일반, 공중전화, 핸드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