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홈페이지 위치정보

최신기사 게시글 상세보기

짜르르 퍼지는 살얼음의 전율, 전국 얼음국수 열전

  • 조회 : 5050
  • 최종수정일 : 2017.07.10

무덥다. 입맛도 없다. 폭염에는 정신이 번쩍 날 만큼 시원한 음식이 간절하다. 얼음이 서걱서걱 씹히는 냉면 한 그릇이면 살 것 같다. 살얼음 그득한 국수 한 그릇에 뜨거운 열기는 사라지고, 후루룩 마시는 냉육수에 스트레스와 더위는 한 방에 날려버릴 것 같다. 전국의 국수 마니아들이 강력 추천하는 '우리 동네 시원한 얼음국수'를 찾아 나섰다. 짜르르 온몸으로 퍼져가는 살얼음의 전율과 함께 지역 토박이들이 사랑하는 시원한 여름 국수를 만나보자.

김칫국물 빙수가 가득한 오이소박이 냉국수 김칫국물 빙수가 가득한 오이소박이 냉국수

향긋하고 아삭한 오이소박이 냉국수, 남양주 개성집

서울을 떠나 구리를 거쳐 팔당댐을 지나 팔당대교 쪽으로 가다 보면, 개성집 간판이 보인다. 서울 근교로 가벼운 여행을 즐기는 사람들에게는 이미 소문난 곳이다. 최근에 조안면 송촌리의 운치 있던 옛집에서 한강이 내려다보이는 와부읍 팔당리로 이사했다. 1991년에 개업한 개성집은 할머니와 어머니, 아들에게로 3대를 이어서 손맛을 대물림하는 식당이다.
상큼한 오이소박이 국물에 쫄깃한 소면을 말아먹는 오이소박이 냉국수와 이북식 만두가 인기 메뉴다. 개성이 고향인 할머니가 어린 시절, 오이소박이김치에 밥을 말아 먹던 맛을 살려서 오이소박이 국수로 만들어 팔기 시작했다.

아삭한 오이와 시원한 국물은 리필 가능 알싸하고 개운한 오이소박이 국물 [왼쪽/오른쪽]아삭한 오이와 시원한 국물은 리필 가능 / 알싸하고 개운한 오이소박이 국물 소면은 얼음 육수에서 더욱 탱글탱글하다 냉국수와 잘 어울리는 개성식 만두 [왼쪽/오른쪽]소면은 얼음 육수에서 더욱 탱글탱글하다 / 냉국수와 잘 어울리는 개성식 만두

오이소박이라고 하지만, 소박이보다 오이물김치처럼 시원하고 향긋한 국물이 일품이다. 시큼하게 잘 익혀 식감 좋은 오이소박이는 매일 담가 신선한 맛을 살린다. 아삭한 오이의 비결은 상주 오이다. 4월까지 상주 오이를 공수하다가 그 이후엔 씨가 적고 싱싱한 오이를 골라서 쓴다.
별다른 꾸미 없이 녹두만으로 깔끔하게 부쳐낸 녹두빈대떡도 꼭꼭 씹을수록 구수한 맛이 살아난다.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맛은 만두도 마찬가지다. 절인 배춧잎과 두부, 고기, 숙주, 후추만 넣어 만든 개성 만두는 먹을수록 담백하다. 오이소박이 냉국수와 함께 곁들여 먹으면, 어느 것 하나 튀지 않고 담백한 고유의 맛을 지키는 것도 개성집의 미덕이다.

한 번 먹으면 자꾸만 생각나는 냉우동, 안동 신선식당

신선식당의 냉우동을 추천한 안동 토박이 지인은 한여름에 냉우동만 한 것이 없다고 했다. 여름뿐만 아니라 1년 내내 안동 주당들에게 최고의 해장 메뉴란다. 극찬에도 불구하고 추억이 없이 먹는 냉우동의 첫맛은 밍밍하다.

담백한 국물에 고춧가루를 뿌려 먹어도 별미인 냉우동 담백한 국물에 고춧가루를 뿌려 먹어도 별미인 냉우동

여수에서 공수하는 최고급 멸치로 맑게 끓인 육수는 주인장의 인심만큼이나 넉넉하다. 냉우동에는 채 썬 단무지와 오이채, 김가루와 대파 송송, 삶은 달걀 반쪽이 올라간다. 찰랑찰랑 그득 담긴 육수를 한 모금 마시고 나면, 더위와 갈증이 사라진다. 쫀득한 우동면과 멸치 육수를 번갈아 후루룩 먹고 마시다 보면, 묘하게 어우러지는 맛의 조화가 냉우동 한 그릇을 비우게 만든다. 특별한 맛은 아닌데 자꾸만 생각날 만큼 은근한 매력에 빠지는 순간이다.
주문과 동시에 기계로 뽑아낸 생면은 차가운 육수 속에서 알덴테의 탄력으로 탱탱하다. 반죽에 첨가물이 없어서 미리 만들면 끈기가 없어져 주문과 함께 반죽해서 면을 뽑는 수고를 마다하지 않으며 옛 맛을 지키고 있다.
단골로 오는 동네 사람들은 짜장우동을 먹는다. 고기 한 점 없이 양배추와 양파 등 채소만으로 끓여낸 채소 짜장은 채식주의자가 아니더라도 담백한 맛에 반하게 된다. 담백한 육수에 관심 없는 아이들에게 추천할 만한 맛이다.

주문과 동시에 기계로 뽑아내는 생면 차가운 냉육수에서 더욱 탄력이 붙은 우동 [왼쪽/오른쪽]주문과 동시에 기계로 뽑아내는 생면 / 차가운 냉육수에서 더욱 탄력이 붙은 우동 채소만으로 만들어 담백한 짜장우동 여수에서 공수하는 멸치는 주인장의 자부심 [왼쪽/오른쪽]채소만으로 만들어 담백한 짜장우동 / 여수에서 공수하는 멸치는 주인장의 자부심

셔벗처럼 새콤달콤하게 녹아드는 칡냉면, 충주 갈마가든

수안보로 가는 국도변에 '30년 전통의 칡냉면' 현수막이 보인다. 화살표를 따라 가파른 입구를 놓치지 않고 들어섰다면, 내공 있는 칡냉면을 맛볼 기회를 잡은 것이다. 갈마가든은 살미면 용천리의 갈마고개에 있는데, 언덕으로 올라가면 도로상에서는 보이지 않던 널찍한 정원과 식당이 나온다. 계절 따라 피고 지는 꽃들이 마당에 그득하니 칡냉면 한 그릇 먹고 여유롭게 산책을 해도 좋다.

얼음 셔벗처럼 시원한 육수가 일품인 칡냉면 얼음 셔벗처럼 시원한 육수가 일품인 칡냉면

갈마가든에는 여름 별미인 칡냉면과 해물만두전골이 대표 메뉴다. 충주 사람들이 즐겨 찾는 칡냉면은 양지머리와 다시마, 양파, 무 등 채소로 육수를 내서 맑고 구수한 맛이 일품이다. 면을 찾아 살얼음 육수를 살살 헤치면, 태양초 고춧가루로 만든 특제 양념이 붉은빛을 내며 은은하게 풀어진다. 맛깔스러워 보이는 냉면 국물을 한 입 먹고 나면 시들했던 입맛도 살아난다. 적당한 끈기의 칡냉면은 입에 넣자마자 매끄럽게 넘어가고 개운한 국물은 먹을수록 감칠맛이 돈다. 칡냉면의 재료인 칡뿌리는 열을 몸 밖으로 배출시켜주는 데 탁월하다고 하니 무더위 여름 음식으로도 제대로다.
갈마가든의 칡냉면은 충주 토박이들의 담백한 입맛에 맞춰 단맛을 줄였다. 열무김치도 직접 담가 시골집에서 먹는 구수한 맛을 살렸다. 만두를 좋아한다면, 새우와 꽃게, 조개 등 시원한 육수를 내는 해물에 통통한 만두를 넣어 끓이는 해물만두전골도 추천할 만하다.

얼음 육수를 넣은 비빔칡냉면 찬 냉면에 따뜻한 만두가 조화롭다. [왼쪽/오른쪽]얼음 육수를 넣은 비빔칡냉면 / 찬 냉면에 따뜻한 만두가 조화롭다. 해물이 듬뿍 들어간 해물만두전골 칼칼한 양념을 풀어서 먹는 칡냉면 [왼쪽/오른쪽]해물이 듬뿍 들어간 해물만두전골 / 칼칼한 양념을 풀어서 먹는 칡냉면

그리고 빼놓을 수 없는 강원도의 별미, 동치미국수와 막국수

강원도 영월의 연당 동치미도 빼놓을 수 없는 여름 국수다. 주인장이 직접 담가 4개월 이상 은은하게 익힌 동치미 국물에 소면을 쫄깃하게 담아낸다. 살얼음이 동동, 알싸한 김칫국물에 잘 익은 배추김치와 무, 당근, 고추, 쪽파가 먹음직스럽게 올라간다. 강원도 여행 중이라면 일부러 들러서 먹고 싶을 만큼 시원한 맛이 일품이다.

영월 하면 떠오르는 연당 동치미국수 영월 하면 떠오르는 연당 동치미국수

강원도에 한 곳 더, 원주에도 얼음이 서걱서걱 씹히는 막국수가 있다. 원주 향교 근처에 있는 향교 막국수다. 사골과 과일을 넣어 끓여낸 육수는 구수하고 채소와 과일을 넣어 숙성시킨 효소 양념장은 맛이 깊고 달큼하다. 구수한 메밀면을 건져 먹다 보면, 큼지막한 얼음이 사르르 녹아 시원하고 삼삼한 국물이 만들어진다. 등골이 서늘해지도록 찬 국물을 꿀꺽꿀꺽 마시고 나면 무더위는 어느새 저만치 달아난다.

새콤달콤하고 매콤한 육수에 시들했던 입맛도 돌아오는 향교 막국수 새콤달콤하고 매콤한 육수에 시들했던 입맛도 돌아오는 향교 막국수

2017 여름캠페인_탁 떠나는거야 여름이잖아 배너

여행정보

개성집
  • 주소 : 경기도 남양주시 와부읍 경강로 876
  • 문의 : 031-576-6497
  • 영업시간 : 10:00-21:00, 명절휴무
신선식당
  • 주소 : 경상북도 안동시 광석3길 20
  • 문의 : 054-853-7790
  • 영업시간 : 7:30-18:30, 비정기 휴무
갈마가든
  • 주소 : 충청북도 충주시 살미면 용천갈마길 45
  • 문의 : 043-851-8026
  • 영업시간 : 10:00-21:00, 명절 휴무
주변 여행지
숙소
  • 한울채 : 경기도 남양주시 수동면 남가로 1673 / 031-566-6665 / 한옥스테이
  • 수애당 : 경북 안동시 임동면 수곡용계로 1714-11 / 054-822-6661 / 한옥스테이
  • 수안보파크호텔 : 충북 충주시 수안보면 탑골1길 36 / 043-846-2331

글, 사진 : 민혜경(여행작가)

※ 위 정보는 2017년 7월에 작성된 정보로, 이후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텍스트, 사진, 동영상 등의 정보는 한국관광공사가 저작권을 보유하고 있으므로 기사의 무단 사용을 금합니다.

  • 담당부서 : 국내관광진흥팀
  • 등록 및 수정문의 : 033-738-3570
  • 관광안내문의 : 1330(일반, 공중전화, 핸드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