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홈페이지 위치정보

추천가볼만한곳 게시글 상세보기

100년의 보물, 고래 혹은 옹기 닮은 등대섬, 태안 옹도와 옹도등대

  • 지역 : 충청남도 태안군
  • 조회 : 9666
  • 최종수정일 : 2015.08.28

 

옹도를 닮은 옹기와 고래조형물이 있는 옹도등대 앞 광장 옹도를 닮은 옹기와 고래조형물이 있는 옹도등대 앞 광장


충남 태안군 근흥면 신진부두길(안흥외항)

태안군은 북쪽 이원면에서 남쪽 고남면까지 세로로 길쭉한 반도다. 학암포에서 영목까지 약 230km에 리아스식 해안이 펼쳐진다. 그 주변이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해안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태안해안국립공원이고, 모래가 고운 해수욕장이 이어져 피서지로 인기다. 그 사이에 이름난 곳도 많다. 수려한 풍경과 흥겨운 축제가 다양한 태안이니 당연하다. 그럼에도 귀한 보물처럼 오랜 시간 꼭꼭 숨겨둔 장소가 있게 마련이다.


서쪽 산책로에서 본 옹도등대 외관 서쪽 산책로에서 본 옹도등대 외관


옹도 역시 그 가운데 하나로, 지난 2013년에 개방했다. 1907년 옹도등대가 세워지고 100여 년간 외부인의 발길이 닿지 않았다. 그러나 항로표지원이 외로이 섬을 지키는 동안 소문은 계속 번졌다. 2007년에는 해양수산부가 선정한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등대 16경’에 포함됐고, 2012년에는 국토경제신문이 발간한 《한국의 아름다운 등대섬 20선》에 이름을 올렸다. 일반에 개방하기 전부터 그 섬과 등대의 아름다움은 알음알음 섬 밖으로 향했다.


신진도안흥유람선에서 본 안흥외항 전경 신진도안흥유람선에서 본 안흥외항 전경


옹도에 가기 위해서는 우선 안흥외항까지 이동한다. 태안 읍내에서 약 20km 거리다. 안흥항은 내항과 외항으로 나뉜다. 내항과 외항은 신진대교를 사이에 두고 위치한다. 육지 끝의 정죽리에는 내항이, 다리 건너 신진도에는 외항이 있다. 항구의 기능은 외항이 생겨난 뒤 내항에서 외항으로 중심이 옮겨갔다.


옹도등대 서쪽 산책로 계단과 등대모습 옹도등대 서쪽 산책로 계단과 등대모습


안흥외항에서 옹도까지 약 12km 거리다. 안흥외항을 떠난 배는 가의도 곁을 지나 옹도에 다다른다. 옹도 여행은 약간 아쉽다. 유람선이 하루 한 차례 오가고, 섬에 내려서는 1시간가량 머물 수 있을 뿐이기 때문이다. 자연스레 조바심이 난다. 하지만 서두를 이유는 없다. 옹도는 산책로를 따라 섬 정상의 등대까지, 등대에서 선착장 반대편의 섬 서쪽까지 내려갔다 돌아오는 왕복 구간이다. 직선거리로 약 365m, 잠깐씩 숨을 고르며 천천히 다녀와도 부족하지 않다.


누운 옹기 또는 고래를 닮은 옹도 누운 옹기 또는 고래를 닮은 옹도


선착장에 내려서자 등명기 모양 쉼터 ‘환영의 빛’이 등대섬답게 여행자를 맞아준다. 산책로 초반은 계단을 따라 오른다. 첫 모퉁이를 돌 때 옹기 쉼터가 나온다. 섬의 중간 높이로 선착장 풍경을 품는다. 옹기는 이 섬에 옹도라는 이름이 붙은 기원이다. 섬이 옹기를 옆으로 뉘어놓은 것처럼 생겼다고 해서 옹도다. 섬 곳곳에 있는 옹기 형상 조형물도 같은 의미다.


옹도등대 동백꽃쉼터의 옹기포토존 옹도등대 동백꽃쉼터의 옹기포토존


두 번째 모퉁이에는 동백꽃 쉼터와 동백잎 쉼터가 반긴다. 동백꽃 쉼터는 동백꽃의 붉은색 차양, 동백잎 쉼터는 동백 잎의 초록색 차양으로 꾸민 쉼터다. 그 사이에 장승이 섰다. 동백꽃 쉼터는 옹기 포토 존과 가자미 조형물이 눈길을 끈다. 옹기 포토 존은 옹기를 반으로 나누고 그 사이에 정상의 등대가 보이도록 배치했다. 동백꽃 쉼터는 옹기 쉼터보다 높아 전망대로는 한 수 위다.


옹도 동백꽃, 동백잎쉼터와 바다풍경 옹도 동백꽃, 동백잎쉼터와 바다풍경


단도와 가의도가 손에 닿을 듯 선명하고, 멀리 신진도까지 보인다. 가의도 남쪽은 목개도와 정족도가 눈을 맞춘다. 동백꽃 쉼터와 동백잎 쉼터를 지나면 동백 터널이다. 옹도는 봄날에 동백꽃이 섬을 물들인다. 붉은 꽃의 터널이 그 백미다. 여름에는 초록 잎이 반짝이며 길을 연다.


옹도를 닮은 옹기와 고래조형물이 있는 옹도등대 앞 광장 옹도를 닮은 옹기와 고래조형물이 있는 옹도등대 앞 광장


동백 터널을 나오자 비로소 등대 앞 중앙광장이다. 섬의 정상은 등대와 중앙광장, 숙소동으로 구성된다. 중앙광장에는 커다란 옹기 조형물이 다시 한 번 옹도의 의미를 전달한다. 그 옆으로 고래 조형물이 있다. 그러고 보니 멀리서 본 옹도는 고래를 닮았다. 실제로 일대 어민들은 고래섬이라고 부른다. 등대에 전시관도 있다. 옹도 모형 등이 있어 발길이 닿지 않는 섬의 면면까지 살펴볼 수 있다.


옹도 서쪽 끝 물범조형물 옹도 서쪽 끝 물범조형물


산책로는 등대에서 서쪽 아래로 계속된다. 섬 가장자리 못미처 끝나는데, 울타리 너머에 물범 조형물이 시선을 끈다. 먼 바다에는 충남 최서단의 격렬비열도가 보인다. 그 이름처럼 새가 무리 지어 날아가듯 바다에 떠 있다. 굳이 전망대나 쉼터라고 이름 붙이지는 않았지만, 너른 바다가 마음을 일렁이게 한다.


100년 넘게 서해 바다의 파수꾼 역할을 한 옹도 등대 100년 넘게 서해 바다의 파수꾼 역할을 한 옹도 등대


선착장 방면에 비해 고즈넉하니 잠깐이나마 사색하는 시간을 보내도 좋겠다. 걸음을 돌리면 언덕 위에 옹도등대가 눈을 맞춘다. 100년 넘게 평택항과 대산항 등 서해를 오가는 배들의 길라잡이다. 충남에서 유일한 유인 등대로 바다의 파수꾼임을 실감한다.


옹도등대 정상부에서 바라본 동백꽃쉼터와 단도 그리고 가의도 옹도등대 정상부에서 바라본 동백꽃쉼터와 단도 그리고 가의도


옹도를 뒤로하고 나올 때는 섬의 모양을 눈여겨볼 일이다. 옹기를 누인 듯도 하고, 고래가 헤엄치는 듯도 하다. 바위섬을 유람하며 좀더 머물지 못한 아쉬움을 달랜다. 옹도는 들어가는 데 30분이 걸리지만, 나오는 길은 1시간 조금 넘게 걸린다. 가의도 주변의 재미난 바위섬들을 관람하기 때문이다.


신진도안흥유람선에서 본 고개를 돌리고 있는 사자바위 신진도안흥유람선에서 본 고개를 돌리고 있는 사자바위


가의도는 가의라는 중국 사람이 피신해서 가의도라 하고, 신진도의 가장자리라 그리 부른다고도 한다. 동서로 길게 뻗었는데 동쪽 바다에는 독립문바위와 돛대바위가 도열한다. 독립문처럼 문이 있는 바위와 돛대처럼 솟은 바위다. 사자바위와 거북바위 역시 바다에 줄지어 섰다. 사자바위는 고개를 돌린 사자의 모습과 신기할 만큼 닮았다. 멀리 중국 땅을 바라보며 태안반도를 지킨다고 전한다. 사자를 뒤따르는 자그마한 바위 끝에 거북바위가 있다. 섬 주민들이 제를 올리던 바위다. 코바위와 부부바위도 유람의 즐거움이다.


갈음이해수욕장 전경 갈음이해수욕장 전경


배에서 내리면 안흥항을 돌아본다. 항구에는 집어등을 단 배가 많다. 옹도 서쪽의 격렬비열도 일대는 오징어 집단 서식지다. 태안의 오징어 어획량은 이제 동해 못지않다. 오징어를 사기 위해 부러 안흥항을 찾는 이도 적잖다. 신진대교를 건너 태안 접어드는 길목에는 갈음이해수욕장이나 연포해수욕장이 마지막 더위를 쫓는다. 특히 갈음이해수욕장은 너른 소나무 숲이 어우러져 캠핑이 가능하다. 영화 〈번지 점프를 하다〉에서 두 주인공이 왈츠를 추던 해변으로, 아담한 백사장이 매력적이다. 1990년대 중반까지 보호구역으로 출입이 불가능했으며, 입장료를 내야 한다.


신두리해안사구와 패러글라이딩 풍경 신두리해안사구와 패러글라이딩 풍경


해변의 모래밭이 피서지이기만 할까. 조금 색다른 모래밭이 보고 싶다면 태안 북쪽 원북면 신두리를 찾는다. 신두리에는 천연기념물 제 431호로 지정된 우리나라 최대 해안사구 지역이 있다. 모래언덕과 모래 위 바람 자국 등이 사막을 연상케 한다. 탐방로를 따라 걷는 길도 운치 있다.


태을암의 국보 제 307호 태안 동문리 마애삼존불입상 태을암의 국보 제 307호 태안 동문리 마애삼존불입상


안흥외항에서 신두리 가는 길에 태안 동문리 마애삼존불입상(국보 307호)도 만나보길 권한다. 태안의 진산인 백화산 등성이 태을암 옆에 있다. 가운데 키가 작은 보살입상 1구와 양옆으로 불입상 2구가 자리한 구조다. 백제 시대 가장 오래된 마애불상으로 그 가치가 특별하다. 가만히 눈을 맞추면 마음에 염화미소가 떠오른다. 달리 ‘넉넉하고 편안한’ 태안(泰安)일까. 태을암 대웅전 마당에서 보면 태안 시가지도 더없이 평온하다.



<당일 여행 여행 코스>

바다 체험 코스 / 안흥외항→옹도등대→갈음이해수욕장
풍경 여행 코스 / 태안 동문리 마애삼존불입상→옹도등대→태안신두리해안사구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 안흥외항→옹도등대→갈음이해수욕장
둘째 날 / 태안 동문리 마애삼존불입상→백화산→태안신두리해안사구



○ 관련 웹사이트 주소

- 태안군 문화관광 http://travel.taean.go.kr
- 신진도안흥유람선 www.shinjindo.com
- 갈음이해수욕장 www.galumlee.com



○ 문의 전화

- 태안군청 관광진흥과 041)670-2772
- 신진도안흥유람선 041)675-1603, 674-1603
- 갈음이해수욕장 041)675-1363
- 태을암(태안 동문리 마애삼존불입상) 041-672-1440
- 신두리사구센터 041)672-0499



○ 대중교통 정보

[버스] 서울-태안, 센트럴시티터미널에서 하루 10회(07:10~20:10) 운행, 2시간 10분 소요. 태안시외버스터미널에서 신진(도) 방면 버스 이용, 30~40분 소요.
* 문의 : 센트럴시티터미널 02)6282-0114 이지티켓 www.hticket.co.kr
[유람선] 안흥외항-옹도, 하루 1회(14:00) 운항, 30분 소요(운항 시간 변동 가능, 사전 확인 필수).
* 문의 : 신진도안흥유람선 041)675-1603, 674-1603, www.shinjindo.com



○ 자가운전 정보

·서해안고속도로 서산 IC→서산·태안 방면 좌회전 570m→운산IC교 아래 지나 운산교차로에서 서산·당진 방면 좌회전→서해로 13km→예천사거리 안면도· 태안법원 방면 좌회전→서해로 15.9km→남문IC지하차도 진입, 서해로 3.1km→두야교차로 신진도리 방면 좌회전→태흥로 16.2km→신진부두길 우회전 300m→안흥외항



○ 숙박 정보

- 제이드리조텔 : 근흥면 신진도길, 041)674-4999, 5999, www.jaderesortel.com
- 샌드힐 : 원북면 신두해변길, 041)675-3102, www.sandhill.co.kr (굿스테이)
- 리츠캐슬리조트 : 근흥면 마도길, 041)673-5727, http://ritzcastle.com



○ 식당 정보

- 화해당 : 간장게장, 근흥면 근흥로, 041)675-4443, www.hwahaedang.com
- 한국관 : 생갈비, 태안읍 독샘로, 041)675-2415
- 토담집 : 우럭젓국, 태안읍 동백로, 041)674-4561



○ 축제와 행사정보

- 태안빛축제 2015 : 2015년 12월 31일까지, 태안꽃축제장, 041)675-7881, 9200, www.ffestival.co.kr, 우천 시 취소

○ 주변 볼거리

안흥성, 백화산, 천리포수목원, 몽산포해수욕장, 꽃지해수욕장, 안면도자연휴양림

글, 사진 : 박상준(여행작가)



대한민국 구석구석 2.0 아이콘

대한민국 구석구석 앱서비스 다운로드


※ 위 정보는 2015년 8월에 작성된 정보로, 이후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의 모든 콘텐츠(텍스트, 사진, 동영상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고 있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담당부서 : 국내관광진흥팀
  • 등록 및 수정문의 : 033-738-3413
  • 관광안내문의 : 1330(일반, 공중전화, 핸드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