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홈페이지 위치정보

추천가볼만한곳 게시글 상세보기

고소한 냄새가 10리까지 퍼지는 주전부리의 향연

  • 지역 : 서울 서대문구
  • 조회 : 5875
  • 최종수정일 : 2017.02.24

독립문역 인근에 있는 영천시장 입구 독립문역 인근에 있는 영천시장 입구

출출한 오후 4시 반, 입이 심심한데 뭐 먹을 게 없을까 고민이라면 서대문 영천시장으로 가보자. 시장의 명물 꽈배기와 떡볶이부터 참기름 바른 꼬마김밥, 든든한 팥죽, 고소한 인절미, 쫀득한 찹쌀순대, 시원한 식혜까지 입맛 돋우고 속을 채워줄 간식거리가 모두 모였다. 저렴한 값은 덤이다.
지하철 3호선 독립문역 인근의 영천시장에서는 그야말로 먹거리의 향연이 펼쳐진다. 시장은 깔끔한 모습으로 정비됐지만, 그 역사는 60년 세월을 품고 있다. 심심풀이로 먹던 주전부리에 맛을 더하는 시장 인심이 살아 있는 곳, 가지 않은 이는 있어도 한 번만 가는 사람 없다는 영천시장으로 맛있는 간식 여행을 떠나보자.

갓 튀겨 노릇노릇한 꽈배기 갓 튀겨 노릇노릇한 꽈배기

시장 주전부리 가운데 선두주자는 꽈배기다. 밀가루 반죽이 170℃ 기름에 노릇노릇 익어 갈색 옷으로 갈아입는다. 뜨끈한 열기 품은 꽈배기가 설탕 통에 툭 떨어진다. 흰 안개꽃을 맷돌에 곱게 갈아놓은 듯한 설탕이 빠지면 팥소 없는 찐빵. 한입 베어 물면 달콤하고 바삭하게 씹히는 맛에 기분이 좋아진다. 후드득 떨어지는 설탕을 털어내며 또 한입, 멈출 수가 없다.
영천시장 대표 옛날 꽈배기 장사는 두 자매가 책임진다. 언니는 시장 안 '원조꽈배기'에서, 동생은 시장 입구 '달인꽈배기'에서 오가는 사람들의 발길을 잡는다. 자매가 서대문에 터를 잡았을 때만 해도 인근 아파트가 모두 판자촌이었다. "1980년대에 영천시장이 꽈배기 골목으로 유명했어요. 꽈배기 집만 13곳이나 됐지요. 꽈배기 하나에 25원일 때니까요. 고무 대야에 물건 파는 아주머니들이 매일 아침 가게 앞에 늘어서서 받아 가고 그랬어요." 지금은 인근 사무실 직원이나 등산객이 출출할 때 간식으로 많이 찾는다. 1000원짜리 한 장에 어른 손바닥만 한 꽈배기를 네 개나 담아주니 고맙다. 비싼 물가에 빈 장바구니와 뱃속을 넉넉하게 채워줄 고마운 먹거리다.

쫀득한 찹쌀도넛 쫀득한 찹쌀도넛

'독립문영천도넛'의 쫀득한 찹쌀도넛도 인기다. 직접 불려 만든 찹쌀 반죽을 5분간 튀긴다. 찹쌀 반죽은 밀도가 높아 밀가루 반죽보다 기름에 오래 머물러야 제맛이 난다. 주문은 1번에서 6번까지 번호로 하면 된다. 못난이찹쌀꽈배기와 못난이찹쌀팥도넛은 천안남산중앙시장에서 반죽을 가져오고, 나머지는 직접 개발했다. 휴일이 따로 없다. "원래 수요일이 휴일인데 잘 쉬지 못해요. 모처럼 한 번 쉬면 다녀간 사람들이 '헛걸음했다. 이제 장사 그만하려고 그러냐'면서 한마디씩 하거든요. 멀리서 찾아오는 손님들이 고마워서 매일 나옵니다." 주말에는 주인과 똑 닮은 딸아이가 일손을 돕는다.

영천시장 들머리에 아이들이 그린 그림으로 만든 타일이 있다. 영천시장 들머리에 아이들이 그린 그림으로 만든 타일이 있다.

이곳 시장 사람들은 손님이 모두 이웃이다. 영천시장 먹거리가 맛있는 까닭이다. 정겨움과 따스함이 비법 양념이 되고, 내 가족이 먹는 음식이라는 생각으로 정성을 더한다. 거래가 아니라 나눔인 것. 그래서 사람 냄새 풀풀 나는 이야기가 넘친다.

튀김과 양념이 잘 버무려져 먹음직스러운 '원조떡볶이'의 떡볶이 튀김과 양념이 잘 버무려져 먹음직스러운 '원조떡볶이'의 떡볶이

영천시장의 또 다른 먹거리, 매콤하고 달콤한 떡볶이는 대체 불가 메뉴다. 과거 인근에 떡 공장이 많아 자연스럽게 떡볶이 가게가 늘어났다고 한다. 손님은 잊히지 않는 맛을 기억해서 매번 찾아오고, 주인은 그 맛을 대접하려고 평생 떡볶이를 만든다. 떡볶이 장사만 40년. 독립문역 방향 초입에 있는 '원조떡볶이'가 방송을 타며 유명세를 얻었고, 덕분에 영천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한 총각이 예쁜 처녀를 데리고 와서 '할머니, 아직 살아 계시네요!' 하더라고요. 대전에 사는데 10년 만에 왔다면서요. 가는 길에는 '다시 올 때까지 살아 계셔야 해요'라고 하는데, 내 나이 일흔다섯이니까 그 총각 때문에 백 살까지 살아야겠어요." 정정한 주인 할머니의 모습에 기분이 좋다.

재료부터 믿을 수 있는 '영천떡볶이집' 재료부터 믿을 수 있는 '영천떡볶이집'

바로 옆 '영천떡볶이집'은 이곳 상인들도 인정하는 맛이다. 국산 쌀로 직접 뽑은 떡을 사용하고, 모든 튀김 재료는 직접 마련해 믿고 먹을 만하다. 도톰한 김말이도 매일 저녁 국산 당면으로 사장이 직접 만든다. 꼬마김밥은 우엉을 넣어 맛이 알차다. 식사 대용으로도 맞춤이라 가족 단위 손님이 많다.
몇 년 전 일본 관광 잡지에 소개되어 외국인 손님이 자주 찾는다. 특수 제작한 패널 의자가 엉덩이를 데우고, 먹기 전에 나오는 보리차가 입맛을 돋운다. "좋은 재료를 쓰는 건 25년 장사에 변함없는 철학이에요. 2000원짜리 판다고 아무렇게나 만들면 안 되죠. 처음에는 적자였는데, 어느 날부터인가 손님이 가득하니 기분이 좋아요."
영천시장의 가게 이름은 직관적이다. 40년 전통의 일명 '갈떡', 떡볶이 마니아 사이에 유명한 갈현동 할머니 떡볶이에 '둘째네'가 붙었다. 갈현동 할머니 떡볶이집의 둘째 아들이 운영하는 곳이다. 국물떡볶이를 맛보고 싶다면 둘째네를 찾으면 된다. 말랑한 밀가루 떡과 떡볶이 국물에 푹 젖은 야끼만두가 잘 어울린다.

팥죽과 호박죽이 유명한 '맛나팥죽' 팥죽과 호박죽이 유명한 '맛나팥죽'

한 끼 식사로 손색없는 '맛나팥죽'의 팥죽과 호박죽도 일품이다. 붉은팥과 쌀 모두 국산을 쓴다. 푸근해 보이는 주인이 새알을 빚어 매일 아침 팥죽을 끓인다. 엄마가 끓여준 것처럼 달지 않고, 밥알이 부드럽게 씹히면서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팥죽 한 그릇에 건강을 담았다. 이 집의 또 다른 인기 품목은 식혜. 시원하고 깔끔한 단맛이 갈증을 풀어준다. 2ℓ 생수병에 담긴 식혜 한 통에 4000원.

막걸리 한잔 생각나는 파전 막걸리 한잔 생각나는 파전

비 오는 날에 영천시장을 찾는다면 파전에 막걸리가 제격이다. 끼니와 끼니 사이, 구수한 막걸리 한 잔과 잘 구운 파전 한 점이면 쌓인 피로가 스르르 녹는다. 전집은 맑은 날에도 안산자락길 걷기를 마친 등산객으로 붐빈다. 쫄깃한 찹쌀순대 역시 허기를 채우는 간식으로 훌륭하다. 인절미와 흑임자인절미는 하루가 지나도 쫀득하다. 영천시장 골목 250m는 배가 불러도 먹고 싶은 먹거리로 가득하다. 가벼운 주머니로 허기를 채우고, 그저 한입 먹어보라는 시장 인심이 있어 계속 가고 싶은 곳이다.

 '피터팬제과'의 인기 빵 '피터팬제과'의 인기 빵

서대문구의 주전부리 여행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빵 굽는 냄새 가득한 연희동 베이커리 골목이 있다. 서울 3대 빵집으로 꼽히는 '리치몬드' 연희점, 역사가 50년이 훌쩍 넘은 '독일빵집' 등 연희삼거리를 중심으로 빵집 여섯 곳이 모였다. 이 가운데 '피터팬제과(PETERPAN1978)'의 크로앙슈가 인기다. 부드러운 페이스트리와 달콤한 아몬드크림이 만나 여성들의 입맛을 사로잡는다. 현미를 커피콩 로스팅하듯 갈아 차처럼 만든 오늘의차와 함께 먹으면 좋다.

서대문독립공원에 있는 사적 32호 서울 독립문 서대문독립공원에 있는 사적 32호 서울 독립문

영천시장 주변에는 볼거리도 많다. 길 건너 서대문독립공원에 있는 서대문형무소역사관은 가족 나들이나 데이트 코스, 아이들의 체험 활동지 등으로 많은 이들이 찾는다. 서대문형무소는 일제강점기에 독립운동가를 탄압·통제하기 위해 만든 전국 최대 규모의 근대 감옥이다. 독립운동과 민주화 운동의 상징적 건물에서 역사의 발자취를 거슬러 올라가자.

안산자락길에서 봄을 기다리는 겨울나무 안산자락길에서 봄을 기다리는 겨울나무

형무소 뒤편의 서대문구립이진아기념도서관을 따라가면 혼자 알고 싶은 도심의 쉼터, 안산자락길을 만난다. 산이라는 이름이 붙었지만 그리 높지 않고, 전국 최초로 조성된 순환형 무장애 산책로라 노약자나 장애인도 불편함 없이 산책을 즐길 수 있다. 연희숲속쉼터는 4월이면 벚꽃과 개나리, 목련이 흐드러져 봄을 만끽할 최고의 장소로 변한다. 안산 정상(295.9m)의 봉수대는 서울시를 한눈에 담기 벅찰 만큼 탁 트인 시야로 도심 속 서울 전망대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흐릿해진 벽화가 정겨운 개미마을 흐릿해진 벽화가 정겨운 개미마을

인왕산을 품은 홍제동 개미마을도 놓치지 말자. 서울에 몇 남지 않은 달동네로, 지하철 3호선 홍제역 1번 출구에서 서대문 07번 마을버스를 타고 종점까지 가면 된다. 언덕길을 오르며 세월에 지워진 벽화를 바라보면 할머니의 분칠처럼 정겹다. 골목골목 연탄 냄새가 짙게 배었다. 살림살이 곳곳에 가난의 흔적이 묻어나지만, 이곳 사람들은 개미처럼 열심히 산다. 마을 중간에 위치한 '버드나무가게'는 젊은 예술가들이 모여 사는 집이다. 오가며 우연히 만난 이에게 따뜻한 차 한잔 건네는, 사람 냄새 그득한 동네다.

<당일 여행 코스>
영천시장→서대문독립공원(독립문-서재필 선생 동상-독립관-3·1독립선언기념탑-순국선열추념탑-서대문형무소역사관-서대문구립이진아기념도서관)→홍제천→개미마을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 영천시장→서대문독립공원(독립문-서재필 선생 동상-독립관-3·1독립선언기념탑-순국선열추념탑-서대문형무소역사관-서대문구립이진아기념도서관)→홍제천→개미마을
둘째 날 / 홍제역→인왕시장→연희숲속쉼터→안산자락길→서대문자연사박물관→연희동 베이커리 골목

여행정보

관련 웹사이트 주소
문의전화
  • 서대문구청 문화체육과 02)330-1410
  • 서대문구청 지역활성화과 02)330-8106
  • 서대문형무소역사관 02)360-8583
  • 서대문자연사박물관 02)330-8899
대중교통 정보
  • [지하철] 3호선 독립문역 4번 출구, 도보 약 8분. 5호선 서대문역 2번 출구, 도보 약 14분.
    * 문의 : 서울메트로 1577-1234, www.seoulmetro.co.kr
자가운전 정보
  • 경부고속도로 한남 IC→한남대교→소월로→후암로58길→서울역사거리에서 연신내역·서대문역·서울역 방면으로 좌측→통일로→의주로지하차도→독립문 앞 공영주차장
    (독립문사거리 직전에 독립문 앞 공영주차장이 있다. 요금은 10분당 500원. 평일 오후 7시 이후, 토요일 오후 3시 이후, 일요일·공휴일에는 무료. 주말에는 영천시장 옆 대로 갓길에 오전 10시~오후 6시 무료 주차 가능.)
숙소
주변 음식점
  • 석교식당 : 순댓국, 서대문구 통일로, 02)363-2803
  • 녹원쌈밥 : 쌈밥, 서대문구 연희로25길, 02)336-9483
  • 대성집 : 도가니탕, 종로구 사직로, 02)735-4259
주변 볼거리
  •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서대문독립공원, 딜쿠샤, 돈의문 터, 서울 경교장, 서울 홍파동 홍난파 가옥

글, 사진 : 길지혜(여행작가)

※ 위 정보는 2017년 3월에 작성된 정보로, 이후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텍스트, 사진, 동영상 등의 정보는 한국관광공사가 저작권을 보유하고 있으므로 기사의 무단 사용을 금합니다.

  • 담당부서 : 국내관광진흥팀
  • 등록 및 수정문의 : 033-738-3413
  • 관광안내문의 : 1330(일반, 공중전화, 핸드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