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홈페이지 위치정보

추천가볼만한곳 게시글 상세보기

금강 상류 넘나들며 호젓한 드라이브, 금산 방우리-적벽강

  • 지역 : 충청남도 금산군
  • 조회 : 5399
  • 최종수정일 : 2017.04.27

방우리와 적벽강을 잇는 금강 줄기 방우리와 적벽강을 잇는 금강 줄기

금산 방우리와 적벽강을 잇는 길은 금강 물줄기가 동행이 된다. 청정한 금강 상류 마을에서 시동을 걸어, 전북 무주를 거쳐 다시 충남 금산의 금강을 만나는 독특한 드라이브 코스다. 방우리에서 적벽강으로 향하는 길은 금강 다리를 여섯 차례 건너는 이채로운 여정이다. 37번 국도와 601번 지방도를 경유하며 호젓한 정취를 만끽할 수 있다.

방우리 강변 풍경 방우리 강변 풍경

금산의 오지 마을인 부리면 방우리는 '육지의 외딴섬'으로 불린다. 금강을 끼고 금산 끝자락에 방울처럼 매달려 방우리라는 이름이 붙었는데, 금산군을 통해서는 갈 길이 막막하다. 마을 앞은 금강이, 마을 뒤편은 산줄기가 가로막기 때문이다. 자동차로는 전북 무주를 에돌아 강변 둑길을 지나야 비로소 방우리를 만날 수 있다.방우리로 가기 위해 고속도로에서 나올 때도 무주 IC를 이용한다. 무주읍에서 내도리 앞섬다리(내도교)를 지나 좌회전하면 금산 방우리 가는 길이다. 구불구불한 강변길을 따라 5km 정도 달리면 방우리에 닿는다. 무주 군내버스는 앞섬다리까지 연결될 뿐이다.

방우리 마을 흙담집 방우리 마을 흙담집

대중교통도 제대로 없는 조그마한 마을은 금강 상류의 절경을 숨겨두었다. 전북 장수에서 발원한 금강은 금산 땅을 처음 적시며 이곳 방우리에 닿는다. 방우리는 화려한 절벽과 단아한 강물이 묘하게 어우러진 곳이다. 마을에는 다닥다닥 붙은 아담한 밭 사이로 흙담집이 그대로 보존되었다. 반딧불이가 서식하고 한가롭게 물놀이를 즐기려는 사람들이 입소문을 듣고 찾는 청정 지역이다.

거룻배가 남은 방우리 강변의 한가로운 풍경 거룻배가 남은 방우리 강변의 한가로운 풍경

방우리는 고갯마루를 사이에 두고 원방우리와 작은 방우리로 나뉜다. 원방우리를 거친 금강 물줄기는 작은 방우리를 적시며 사연을 이어간다. "예전에는 원방우리에 살다 시집가면 작은 방우리에 살림을 차렸지유." 고추밭을 일구는 촌부가 전하는 말이다. 방우리에는 한국전쟁 이후 일가가 정착해 집성촌을 이뤘는데, 지금은 20여 가구가 남았다. 마을 가운데 경로당이 있고, 샛길 따라 삼밭을 넘어서면 강을 오가는 거룻배가 남은 한가로운 풍경이다.

방우리 고갯마루 드라이브 방우리 고갯마루 드라이브

비포장도로가 연결되던 10여 년 전과 비교하면 방우리는 조금씩 변하고 있다. 강둑길에 아스팔트가 깔렸고, 외지인이 정착한 2층 양옥도 들어섰다. 내후년이면 방우리에서 수통리까지 도로가 이어질 예정이다. '육지의 외딴섬' 방우리를 만날 시간이 그리 오래 남지 않았다.

차 한 대가 간신히 지나는 적벽교 차 한 대가 간신히 지나는 적벽교

방우리를 거친 금강 줄기는 무주를 굽이쳐 흐른 뒤 다시 금산 쪽으로 수통리 적벽강과 이어진다. 물길은 가까운 거리지만, 걸어서는 산자락을 넘어야 닿을 수 있다. 자동차로 연결되는 도로는 한 시간 정도 걸린다. 그 드라이브 길이 탐스럽다. 방우리에서 적벽강으로 향하는 드라이브 코스는 금강 다리를 여러 차례 넘나드는 길이다. 통영대전고속도로와 나란히 달리는 37번 국도는 오히려 한갓지다. 37번 국도에서 601번 지방도로 접어들면 강변길 따라 적벽강으로 연결된다. 차 한 대가 간신히 지나는 수통교와 적벽교를 넘어서면 적벽강이 그 자태를 드러낸다.

기암절벽 아래 고요한 수면과 자갈밭이 펼쳐진 적벽강 기암절벽 아래 고요한 수면과 자갈밭이 펼쳐진 적벽강

전북 장수에서 발원한 금강은 충남 금산에 이르러 '적벽강'이라는 이름을 얻는다. 수통리 적벽강은 산을 휘도는 강줄기가 육중한 암산으로 둘러싸여 붉은빛을 띠는 곳이다. 높이 30여 m 기암절벽 아래 고요한 수면과 자갈밭이 넉넉하게 펼쳐진다. 부리면 양각산(566m) 자락과 연결된 세 기암절벽이 금강과 어우러져 경관이 수려하다. 이곳 금강 상류에는 맑은 물에 사는 귀한 물고기들이 있다. 쉬리, 참마자, 꺽지 등이 헤엄치는 민물고기 박물관이다.

적벽강 맞은편에서 오토캠핑장을 즐긴다. 적벽강 맞은편에서 오토캠핑장을 즐긴다.

바위 절벽 너머는 옛날부터 약초꾼이 찾아들던 곳으로, '약초 고을' 금산에서도 귀한 약초는 이곳에서 나왔다고 한다. 적벽강 맞은편 오토캠핑장에서 자연을 벗 삼아 하룻밤 머물 수 있다.

보석사 전나무 숲길 보석사에서 오르는 진악산 영천암 [왼쪽/오른쪽]보석사 전나무 숲길 / 보석사에서 오르는 진악산 영천암

강변의 정취와 달리 숲을 향유하려면 남이면 방향으로 핸들을 튼다. 보석사는 전나무 숲길과 수령 1000년이 넘는 은행나무가 길손을 반기는 곳이다. 속세와 맞닿은 사찰은 한적한 전나무 산책로가 아늑함을 더한다. 보석사는 진악산으로 오르는 산행의 출발점이기도 하다. 영천암까지 오르는 길목에 숲 산책로가 어우러진다.

금산산림문화타운에 있는 남이자연휴양림 금산산림문화타운에 있는 남이자연휴양림

완연한 숲과 조우하려면 금산산림문화타운으로 향한다. 금산산림문화타운은 남이자연휴양림과 금산생태숲 등이 자리한 생태 종합 휴양 단지로, 하룻밤 묵어가며 금산의 자연을 감상하기에 좋다.

봄빛이 무르익은 금산 칠백의총 내 연못 봄빛이 무르익은 금산 칠백의총 내 연못

금산읍 쪽으로 길을 잡으면 드라이브 길이 무르익는다. 금산 칠백의총은 임진왜란 때 왜군과 맞서 싸운 의병과 승병 700명의 충혼을 기린 곳으로, 금산전투에서 전사한 조헌 선생과 영규대사의 유적이 있다. 칠백의총 터에 봄꽃이 화사하게 핀 연못이 인상적이며, 주변으로 너른 잔디밭이 있어 나라 사랑을 되새기는 가족 나들이 장소로도 제격이다.

금산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별미, 어죽 금산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별미, 어죽

금산 여행 때 한번쯤 들르는 금산인삼약령시장은 약초와 인삼 점포가 거대한 상권을 이룬 곳이다. 전국 인삼의 80%가 이곳에서 거래되며, 시장에서 팔리는 약재가 수백 종이나 된다. 희귀한 약재 구경에 삼계탕, 인삼튀김, 어죽까지 맛보면 금산 여행이 넉넉하게 마무리된다.

<당일 여행 코스>
방우리→37번 국도→601번 지방도→적벽강→보석사→진악산→금산인삼약령시장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 방우리→37번 국도→601번 지방도→적벽강→보석사→진악산→금산산림문화타운
둘째 날 / 금산 칠백의총→개삼터공원→태고사→금산인삼약령시장

여행정보

관련 웹사이트 주소
문의전화
  • 금산군청 문화공보관광과 041)750-2371
  • 금산군관광안내소 041)750-2626
  • 금산산림문화타운 041)753-5706
  • 보석사 041)753-1523
  • 금산 칠백의총 041)753-8701~2
대중교통 정보
  • [버스] 서울-금산, 서울고속버스터미널에서 하루 8회(06:30~18:40) 운행, 약 2시간 40분 소요.
    * 문의 : 서울고속버스터미널 1688-4700 코버스 www.kobus.co.kr 금산시외버스터미널 041)754-4854
자가운전 정보
  • 통영대전고속도로 무주 IC→앞섬마을 방면 좌회전→방우리→37번 국도→601번 지방도→적벽강
숙소
주변 음식점
  • 원조삼계탕 : 삼계탕, 금산읍 인삼약초로, 041)752-2678
  • 저곡식당 : 인삼어죽, 제원면 금강로, 041)752-7350
  • 원골식당 : 도리뱅뱅이, 제원면 금강로, 041)752-2638
  • 솔내음 : 산약초샤부샤부, 추부면 홍골1길, 041)752-6369
주변 볼거리
  • 천내강, 십이폭포, 대둔산, 태고사, 개삼터공원

글, 사진 : 서영진(여행작가)

※ 위 정보는 2017년 4월에 작성된 정보로, 이후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텍스트, 사진, 동영상 등의 정보는 한국관광공사가 저작권을 보유하고 있으므로 기사의 무단 사용을 금합니다.

  • 담당부서 : 국내관광진흥팀
  • 등록 및 수정문의 : 033-738-3413
  • 관광안내문의 : 1330(일반, 공중전화, 핸드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