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홈페이지 위치정보

추천가볼만한곳 게시글 상세보기

빗소리에 세상 시름을 씻어내다

  • 지역 : 충청북도 제천시
  • 조회 : 4205
  • 최종수정일 : 2017.06.27

정방사에서 아스라이 내려다보이는 청풍호 정방사에서 아스라이 내려다보이는 청풍호

여행을 떠나려고 하니 비가 추적추적 내리기 시작한다. 김이 빠진다. 괜히 짜증도 난다. 하필이면 오늘 같은 날 비라니. 하늘을 원망한다. 하지만 여행에 비가 꼭 나쁜 것은 아니다. 비 오는 날 분위기가 더 근사해지는 여행지가 있다. 보슬비가 내려도 좋고, 주룩주룩 장대비가 내려도 좋다. 제천 정방사가 그런 곳이다. 비 내리는 날이면 운치가 더 살아난다. 법당 마루에 앉아 처마에서 떨어지는 빗소리를 듣노라면 세상 시름이 말끔히 씻겨 내려가는 느낌이다. 멀리 보이는 청풍호도 꿈처럼 아련하게 비에 젖는다.

정방사는 금수산 의상대라는 까마득한 절벽 아래 자리한 사찰이다. 속리산 법주사의 말사로, 《동국여지승람》에는 산방사라고 소개되었다. 《청풍읍지》에는 "정방사는 도화동에서 오 리허에 있으며 전해오길 신승 의상대사가 세운 절이다. 동쪽에 큰 반석이 있는데 동대 혹은 의상대라 부른다"고 나온다. 전하는 이야기에 따르면, 정원스님이 부처님 설법을 널리 펴고자 의상대사에게 절터를 알려주십사 청했다고 한다. 의상대사가 지팡이를 내주며 이 지팡이가 멈추는 곳에 절을 세우라 했고, 그곳이 지금의 정방사 자리다.

의상대 절벽 아래 자리한 정방사 두 바위 사이로 난 정방사 가는 길 [왼쪽/오른쪽]의상대 절벽 아래 자리한 정방사 / 두 바위 사이로 난 정방사 가는 길

정방사는 찾아가는 길 또한 여간 아름답지 않다. 오른쪽 차창 밖으로 수려한 청풍호 풍경이 따라온다. 정방사 표지판을 보고 능강계곡으로 오르는 길을 따르면 울창한 소나무 숲길이 펼쳐진다. 이 길을 따라 10여 분 가면 절 주차장에 닿는데, 차를 대고 다시 가파른 길을 5분 정도 올라야 한다. 절 앞에는 사람 한 명이 지나갈 만한 바위 두 개가 나란히 있다. 어떤 사람은 이를 두고 한국에서 절로 들어가는 가장 좁은 길이라고 했다.

정방사 처마에 달린 풍경 정방사 처마에 달린 풍경

절은 의상대 아래 마치 제비 집처럼 아슬아슬하게 매달렸다. 청풍루와 유운당, 원통보전, 나한전이 의상대 아래 일렬로 섰다. 요사채 앞에는 작은 마당이 있다. 이 마당에서 바라보면 월악산과 청풍호가 발아래 펼쳐진다.

은은한 안개가 밀려드는 정방사의 아침 은은한 안개가 밀려드는 정방사의 아침

정방사가 가장 아름다운 때는 해 뜰 무렵이다. 해 뜨기 전 월악산 골짜기와 청풍호에서 피어오른 물안개가 어울려 다니며 선경을 빚어낸다. 물안개가 산자락을 휘감으며 이리저리 쓸려 다니는 모습은 부처님이 손바닥으로 구름을 가지고 노는 것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1688년 4월 3일 정방사를 찾은 조선 중기 학자 삼연 김창흡도 이곳 풍광에 반해 "창으로는 월악산을 긷고 손바닥에는 구담봉을 올려놓았네"라는 시를 남겼다.

원통보전에 걸린 '유구필응' 편액 원통보전에 걸린 '유구필응' 편액

원통보전에서 '유구필응(有求必應)'이라는 편액이 마음을 지그시 누른다. '원하는 게 있다면 반드시 응답한다'는 뜻이다. 원통보전에는 목조관음보살좌상을 모셨는데, 1689년(숙종 15)에 만들어진 이 불상은 지난 2004년 도난당한 뒤 경매에 나왔다. 당시 총무원 문화부, 불교중앙박물관 직원들이 확인해서 문화재청,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와 공조수사를 통해 되찾았다.

청풍호를 바라보는 해수관음보살입상 청풍호를 바라보는 해수관음보살입상

원통보전에서 나와 오른쪽으로 가면 해수관음보살입상이 청풍호를 바라보고 섰다. 청풍호가 '내륙의 바다'라고 불리는 점을 감안하면 해수관음보살입상이 있는 것도 어색하지 않다. 나무 의자에 앉아 구름이 이리저리 쓸려 다니는 걸 보는데, 갑자기 비가 내린다. 서둘러 처마 아래로 들어가 비를 피한다. 절에 찾아온 이는 아무도 없다. 절과 풍경이 오롯이 내 것이 된다. 절 마당에 후드득후드득 깃드는 빗소리가 부처님 설법처럼 들리는 듯하다. 별안간 내리는 비가 오히려 고맙다.

다양한 솟대 작품이 있는 능강솟대문화공간 다양한 솟대 작품이 있는 능강솟대문화공간

정방사에서 내려오면 솟대를 테마로 한 능강솟대문화공간이다. 마당에 'ㅎㅁㅅㄷ'이라는 하얀 조각이 눈에 들어오는데, 이는 '희망 솟대'라는 뜻이다. 다양한 솟대 작품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희귀 야생화도 만날 수 있다.

'내륙의 바다'로 불리는 청풍호 '내륙의 바다'로 불리는 청풍호

제천을 대표하는 여행지는 단연 청풍호다. 1985년 충주댐을 건설하면서 조성한 인공 호수로 제천시와 충주시, 단양군에 걸쳐 있다. 호수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곳에 자리한 청풍문화재단지는 충주댐 건설로 청풍면 일대가 수몰됐을 때 이곳에 있던 각종 문화재를 옮겨놓은 곳이다. 제천 물태리 석조여래입상(보물 546호)을 비롯해 금남루, 금병헌 등 문화재와 볼거리가 많다.

소나무와 어우러진 의림지 소나무와 어우러진 의림지

청풍호를 벗어나 제천 북쪽으로 향하면 의림지와 박달재 등이 있다. 의림지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저수지로, 삼한 시대에 축조했다. 1807년(순조 7)에 세운 영호정, 1948년에 건립한 경호루, 수백 년 동안 자란 소나무와 수양버들 등이 저수지와 어우러진다. 소나무 숲 사이로 난 연못 산책로가 마치 아름다운 정원 같다. 우리나라 3대 악성이자 가야금의 대가인 우륵이 가야금을 타던 우륵대도 있다.

박달재 정상에 있는 박달과 금봉의 동상 박달재 정상에 있는 박달과 금봉의 동상

봉양읍과 백운면을 가르는 박달재는 유행가 '울고 넘는 박달재'로 유명해진 곳이다. 왜 울고 넘어야 했을까. 사연이 있다. 조선 초 경상도 선비 박달은 과거를 보기 위해 한양으로 가던 중, 고개 아랫마을에서 하룻밤 묵는다. 이 집에 있는 아름다운 처녀 금봉과 사랑에 빠진 박달은 과거에 급제한 뒤 함께 살 것을 약속한다. 하지만 금봉 생각에 공부를 못 했는지 박달은 낙방하고, 금봉은 박달을 기다리며 시름시름 앓다가 끝내 숨을 거둔다. 뒤늦게 돌아온 박달은 금봉이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 목 놓아 울다가 목숨을 버린다. 박달재 정상에는 박달과 금봉의 동상이 방문객을 맞는다.

백봉전망대 가는 길에 만난 풍경 백봉전망대 가는 길에 만난 풍경

백봉전망대는 청풍호의 또 다른 모습이 보이는 곳이다. 청풍호자드락길 6코스 괴곡성벽길에 있다. 나선형으로 놓은 나무 데크를 올라가 전망대 정상에 서면 청풍호와 옥순대교, 금수산과 옥순봉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진다.

신유박해 때 천주교인들이 숨어 지낸 배론성지 신유박해 때 천주교인들이 숨어 지낸 배론성지

봉양읍에 있는 배론성지는 1801년 신유박해 때 많은 천주교인이 숨어 지낸 곳이다. 김대건 신부에 이어 한국 천주교 두 번째 신부가 된 최양업 신부의 무덤도 있다. '배론'은 이곳 지형이 배 밑바닥 모양과 비슷해서 붙은 이름이다.

<당일 여행 코스>
정방사→능강솟대문화공간→청풍호 드라이브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 의림지→박달재→청풍호자드락길 6코스 괴곡성벽길
둘째 날 / 정방사→능강솟대문화공간→청풍호관광모노레일→청풍호 드라이브

추천가볼만한곳 메인이동 배너

여행정보

관련 웹사이트 주소
문의전화
  • 정방사 043)647-7399
  • 능강솟대문화공간 043)653-6160
  • 배론성지 043)651-4527
대중교통 정보
  • [버스] 서울-제천, 동서울종합터미널에서 30분 간격(06:30~21:00) 운행, 약 2시간 소요. * 문의 : 동서울종합터미널 1688-5979, www.ti21.co.kr
자가운전 정보
  • 서울 출발 : 경부고속도로→영동고속도로→중부내륙고속도로→평택제천고속도로→중앙고속도로 남제천 IC→청풍호로→옥순봉로
  • 부산 출발 : 신대구부산고속도로→경부고속도로→중앙고속도로 단양 IC→대강교차로에서 단양 방면→북하삼거리에서 충주 방면→월악로→원대삼거리에서 옥순대교 방면→옥순봉로
  • 대구 출발 : 경부고속도로→중앙고속도로 단양 IC→대강교차로에서 단양 방면→북하삼거리에서 충주 방면→월악로→원대삼거리에서 옥순대교 방면→옥순봉로
숙소
  • 청풍리조트 : 청풍면 청풍호로, 043)640-7000
  • 해질녘펜션 : 수산면 옥순봉로8길, 043)646-3542
  • 덕주펜션 : 한수면 미륵송계로, 043)651-1931
주변 음식점
  • 청풍황금떡갈비 : 떡갈비, 청풍면 청풍호로, 043)647-6303
  • 두꺼비식당 : 등갈비, 제천시 의림대로20길, 043)647-8847
  • 비원한정식 : 한정식, 제천시 내토로, 043)644-2577
주변 볼거리
  • 탁사정, 제천 자양영당 등

글, 사진 : 최갑수(여행작가)

※ 위 정보는 2017년 6월에 작성된 정보로, 이후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텍스트, 사진, 동영상 등의 정보는 한국관광공사가 저작권을 보유하고 있으므로 기사의 무단 사용을 금합니다.

  • 담당부서 : 국내관광진흥팀
  • 등록 및 수정문의 : 033-738-3413
  • 관광안내문의 : 1330(일반, 공중전화, 핸드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