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홈페이지 위치정보

추천가볼만한곳 게시글 상세보기

도심 우중 산책의 완벽한 코스, 창덕궁 후원에서 수성동계곡까지

  • 지역 : 서울 종로구
  • 조회 : 4703
  • 최종수정일 : 2017.06.28

비 오는 날 창덕궁 후원의 관람지와 관람정 비 오는 날 창덕궁 후원의 관람지와 관람정

비는 산수풍경을 그리는 붓이다. 장대비로 계곡물을 그리고, 궁궐 낙숫물은 단단한 돌에 홈을 파낸다. 빗물은 초목의 갈증을 해소하고, 차갑게 열린 하늘 아래 포근한 흙냄새를 풍긴다. 도심에 내리는 비는 빼곡한 공간에 여백을 만들어 청량한 빗소리로 그 풍경을 채운다. 34만 490㎡(10만 3000여 평)에 달하는 창덕궁 후원의 자연은 그렇게 깨어난다. 비 오는 날 창덕궁을 걷고 싶은 것도 그 때문이다. 차분하게 깊어진 궁궐의 색다른 모습을 만날 수 있다. 비가 오면 줄어드는 발길 덕분에 궁궐의 고즈넉함이 더해지기도 한다. 도심에 자리한 궁궐을 홀로 거니는 것, 상상 이상의 즐거움이다.

창덕궁 금천교를 건너는 여학생들 창덕궁 금천교를 건너는 여학생들

1997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창덕궁은 주변 지형과 어우러진 가장 한국적인 궁궐이다. 정문인 돈화문을 지나 오른쪽으로 꺾으면 이내 금천교와 만난다. 금천교는 1411년(태종 11) 박자청이 축조했는데, 궁궐에 남은 돌다리 중 가장 오래되었다. 궁으로 들어가는 사람들의 마음가짐을 흐르는 물에 씻어 바르게 하길 바라는 뜻으로 세웠다. 요즘 금천교 아래 물길에는 초여름이 흐른다.

비 오는 날 한복을 입고 인정전 품계석을 지나는 관람객 비 오는 날 한복을 입고 인정전 품계석을 지나는 관람객

창덕궁에서 정치의 중심이 된 곳이 인정전과 선정전, 희정당이다. 인정문을 통과하면 '어진 정치를 펼치다'라는 뜻의 인정전(仁政殿)이 모습을 드러낸다. 중앙에 우뚝 솟은 중층 건물이다. 비 오는 날 인정전 앞 넓은 마당에 깔린 박석은 물을 머금어 세월의 흔적을 드러낸다. 인정전을 향해 일렬로 세운 품계석에 서면 조선 시대 양반이 된 기분이다.

'창덕궁 달빛기행' 프로그램 중 하나인 상량전의 대금 연주 '창덕궁 달빛기행' 프로그램 중 하나인 상량전의 대금 연주

헌종의 사랑 이야기가 스며들었고, 마지막 황실 가족의 생활공간으로 쓰인 낙선재 일원의 아름다움을 어찌 그냥 지나칠 수 있을까. 단청하지 않은 소박한 모습, 경사진 터와 계단에 심은 꽃나무, 돌로 쌓은 단아한 굴뚝이 눈길을 끈다. '창덕궁 달빛기행' 프로그램에 참가하면 낮에 공개되지 않은 낙선재 후원에도 가볼 수 있다. 상량정의 대금 연주가 빗소리와 함께 궁궐에 울려 퍼진다.

비를 머금은 창덕궁 후원의 수목 비를 머금은 창덕궁 후원의 수목

비 오는 날 창덕궁의 매력은 후원을 거닐며 배가된다. 조선 왕실의 정원인 창덕궁 후원은 중국의 이허위안(頤和園), 일본의 가쓰라리큐(桂離宮)와 함께 아시아 3대 정원으로 꼽힌다. 후원이 조성되기 시작한 1406년부터 600년 이상 나무에 전지가위 한 번 대지 않고, 제 속성대로 자라게 두었다. 도심에서 300년 넘은 고목이 70그루 이상 숨 쉴 수 있는 것도 무리가 아니다. 단비가 내리는 날, 후원으로 걸어갔다. 갈참나무와 때죽나무, 단풍나무, 팥배나무, 소나무, 산벚나무가 일제히 비를 반긴다. 톡톡 우산 위로 떨어지는 빗소리가 좋다. 도심 온도와 평균 7℃ 차이가 난다니, 원시림에 들어선 것 같다.

부용지에 비친 주합루 야경 부용지에 비친 주합루 야경

제일 먼저 닿는 곳이 부용지다. 부용정이 물 위에 반쯤 뜬 채로 있고, 맞은편에 주합루가 연못을 지키듯 섰다. 동쪽의 영화당에 앉아서 부용지를 바라본다. 왕의 휴식처이자 과거를 치른 이곳은 이제 누구나 쉴 수 있는 공간이 됐다. 비가 내리면 흙내가 코끝을 자극한다. 존덕정 일원도 감탄을 자아낸다. 존덕정에서 옥류천으로 가는 산마루턱을 열심히 걸으면 소요암을 만난다. 후원의 마지막 영역이자, 가장 깊숙한 곳이다. 소요암 아래 너럭바위에 홈을 파서 물길을 돌려 작은 폭포를 만들었는데, 비가 오면 더 운치 있다.

청의정 주변의 논에서 해마다 친경을 재현한다. 청의정 주변의 논에서 해마다 친경을 재현한다.

조선 시대에 왕이 농업을 장려하기 위해 농사짓는 것을 '친경'이라 하는데, 창덕궁에서 해마다 이를 재현한다. 옥류천 일원의 청의정 주변에 작은 논을 만들어 모내기하고, 가을에 수확한 곡식을 나눠준다.

비 오는 날 수성동계곡 _사진 제공 서촌문화관광해설사 이정연 비 오는 날 수성동계곡<사진제공·서촌문화관광해설사 이정연>

비가 많이 온 다음 날이면 인왕산 수성동계곡으로 발길을 옮기자. 수성동계곡은 흐르는 물소리가 경복궁까지 들릴 정도로 크다 해서 붙은 이름이다. 도심 우중 산책의 완벽한 코스다. 안평대군과 조선 시대 선비들은 계곡의 우렁찬 물소리를 장단 삼아 시를 읊조렸다. 추사 김정희는 '수성동 우중에 폭포를 구경하다(水聲洞雨中觀瀑此心雪韻)'라는 시를 남겼다.

겸재 정선의 그림과 비슷한 수성동계곡의 현재 겸재 정선의 그림과 비슷한 수성동계곡의 현재

뙤약볕이 내리쬐는 요즘, 계곡은 물이 말라 텅 비었다. 한여름 장맛비가 내리면 인왕산 자락 수성동계곡의 진면목을 볼 수 있다. 바위틈을 비집고 콸콸 흘러내리는 풍광이 오래도록 기억된다. 겸재 정선은 이곳 장동(壯洞) 일대를 여덟 폭 진경산수로 담아 '장동팔경첩'을 그렸는데, 수성동 풍경이 그중 한 폭이다.

수성동계곡에 있는 옥인시범아파트의 흔적 수성동계곡에 있는 옥인시범아파트의 흔적

이 아름다운 풍경은 한때 아파트 콘크리트 아래 있었다. 1971년 옥인시범아파트를 지었기 때문. 2008년 아파트가 철거가 시작되고, 2012년 지금의 모습을 되찾았다. 냇가에 돌덩이를 들추고 숨은 생명을 찾아내듯이, 비는 멈춘 듯한 풍경을 움직인다. 가랑비에도 수성동계곡과 기린교 아래에서 버들치가 노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종로구 누상동 9번지, '윤동주 하숙집 터' 종로구 누상동 9번지, '윤동주 하숙집 터'

계곡에 오르는 길은 볼거리가 있어 힘들지 않다. 걷다 보면 파스텔 톤 우산에 쓴 시가 눈에 들어온다. 종로구 누상동 9번지, '윤동주 하숙집 터'다. 1941년 연희전문학교(연세대학교)에 재학 중이던 윤동주 시인은 소설가 김송의 집에서 하숙했는데, 이곳 수성동계곡 바로 아래다. '별 헤는 밤' '자화상' '또 다른 고향' 등을 이 시기에 썼다. 집 담벼락엔 1970년대 누상동 풍경을 담은 그림이 걸렸다. 현재 하숙집의 원형은 없지만, 계곡을 따라 인왕산에 오르면 윤동주문학관에서 시인의 흔적을 만날 수 있다.

종로구립박노수미술관은 1938년에 지은 벽돌집이다. 종로구립박노수미술관은 1938년에 지은 벽돌집이다.

1938년 조선 후기 문신 윤덕영이 딸을 위해 지은 2층 벽돌집도 눈에 띈다. 화가 박노수가 1973년 이 집을 인수해 살다가, 2011년 종로구에 자신의 작품과 함께 기증해 종로구립박노수미술관이 됐다.

건축가 뱅상 코르뉴가 리모델링한 대림미술관 건축가 뱅상 코르뉴가 리모델링한 대림미술관

수성동계곡이 있는 서촌은 골목마다 남은 옛 정취와 감각이 돋보이는 갤러리와 카페가 공존한다. 그래서인지 서촌은 단골 데이트 코스이자, 주말 나들이 장소가 됐다. 통의동 골목에 위치한 대림미술관은 서촌의 대표 미술관이다. 1997년 대전에서 한국 최초 사진 전문 미술관으로 출발해, 지금은 현대미술 전반으로 전시 영역을 확대했다. 미술관의 공간도 전시와 일맥상통한다. 1967년에 지은 주택을 건축가 뱅상 코르뉴가 리모델링, 대림미술관 간판을 달았다. 코르뉴의 이력을 살피지 않아도 대림미술관이 바로미터다. 특히 비 오는 날 미술관 산책과 카페 '미술관옆집'에서 마시는 커피 한잔은 더할 나위 없는 낭만이다.

복합 문화 공간으로 운영되는 통의동 보안여관 전경 복합 문화 공간으로 운영되는 통의동 보안여관 전경

경복궁 서문 영추문을 지나 건너편으로 여관 하나가 있다. 1930년대에 문 열어 80여 년간 수많은 사람이 밤을 보낸 통의동 보안여관이다. 이곳은 무작정 상경해 장기 투숙하던 예술가들의 보금자리였다. 지금은 전시를 겸한 복합 문화 공간으로 운영된다. 이밖에도 서울에서 가장 오래된 헌책방으로 알려진 대오서점은 60여 년 세월을 털고 카페로 변모했다. 근처에 엽전 도시락으로 유명한 통인시장은 저렴한 값으로 한 끼를 책임진다. 우산을 쓰고 숨바꼭질하듯 서촌을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당일 여행 코스>
창덕궁→창덕궁 후원→대림미술관과 인근 갤러리→통의동 보안여관→통인시장→대오서점→종로구립박노수미술관→수성동계곡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 인사동→종묘→창덕궁→창덕궁 후원→창경궁
둘째 날 / 경복궁역→경복궁→대림미술관과 인근 갤러리→통의동 보안여관→통인시장→대오서점→종로구립박노수미술관→수성동계곡

추천가볼만한곳 메인이동 배너

여행정보

관련 웹사이트 주소
문의전화
  • 종로구청 관광체육과 02)2148-1852
  • 통인시장 02)722-0911
  • 창덕궁 02)3668-2300
  • 창덕궁 달빛기행(한국문화재재단) 02)2270-1233
  • 종로구립박노수미술관 02)2148-4171
대중교통 정보
  • [지하철] 3호선 안국역 3번 출구에서 도보 5분. 1·3·5호선 종로3가역 6번 출구에서 도보 10분.
    * 문의 : 서울메트로 1577-1234, www.seoulmetro.co.kr
  • [버스] 109·151·162·171번 간선버스나 702번 지선버스, 창덕궁·서울돈화문국악당 정류장 하차.
    * 문의 : 서울시교통정보센터 http://topis.seoul.go.kr
자가운전 정보
  • 경부고속도로 한남 IC→한남대교→남산1호터널→삼일대로→안국역에서 창덕궁 방면 우회전→율곡로→창덕궁삼거리
숙소
주변 음식점
  • 밥+ : 곤드레밥·소고기부추덮밥, 종로구 옥인길, 02)725-1253
  • 메밀꽃필무렵 : 메밀칼국수·메밀부침, 종로구 효자로, 02)734-0367
  • 엘라디 : 프랑스 가정식, 종로구 필운대로, 02)6677-0434
주변 볼거리
  • 경복궁, 종묘, 대림미술관, 종로구립박노수미술관, 통인시장, 보안여관, 대오서점, 통의동 백송 터 등

글, 사진 : 길지혜(여행작가)

※ 위 정보는 2017년 6월에 작성된 정보로, 이후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텍스트, 사진, 동영상 등의 정보는 한국관광공사가 저작권을 보유하고 있으므로 기사의 무단 사용을 금합니다.

  • 담당부서 : 국내관광진흥팀
  • 등록 및 수정문의 : 033-738-3413
  • 관광안내문의 : 1330(일반, 공중전화, 핸드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