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홈페이지 위치정보

추천가볼만한곳 게시글 상세보기

붉은 꽃 융단을 타고, 영광불갑산상사화축제

  • 지역 : 전라남도 영광군
  • 조회 : 4646
  • 최종수정일 : 2017.08.30

불갑사로 드는 길목에 선홍빛 꽃무릇이 만개하는 9월이면 영광불갑산상사화축제가 열린다. 불갑사로 드는 길목에 선홍빛 꽃무릇이 만개하는 9월이면 영광불갑산상사화축제가 열린다.<사진제공·영광군청>

불갑산 숲 그늘이 붉다. 길고 말쑥한 연두색 꽃대 위에 선홍빛 꽃이 노을처럼 피었다. 멀리서 보면 초록빛 숲 그늘에 깔린 붉은 융단 같고, 가까이서 보면 화려한 왕관 같다. 혹자는 꽃잎보다 꽃술이 훨씬 길어 붉은 마스카라를 칠한 여인의 속눈썹 같다고 한다. 9월 중순 전후로 만개하는 꽃무릇 얘기다. 안도현 시인은 산문집 《안도현의 발견》에서 "꽃무릇을 보지 않고 가을이라고 말하지 말라"며 꽃무릇 여행을 부추기기도 했다.

불갑사 일대에는 진노랑상사화를 포함해 6종의 상사화가 자생한다. 불갑사 일대에는 진노랑상사화를 포함해 6종의 상사화가 자생한다.

그 붉은 꽃바다에 풍덩 빠지는 기회가 영광불갑산상사화축제에 있다. 국내 최대 상사화 군락지에서 열리는 축제로, 꽃무릇을 포함해 진노랑상사화와 분홍상사화 등이 서식해 상사화축제라는 이름이 붙었다. 해마다 꽃무릇 개화 시기에 맞춰 불갑사 관광지구 일원에서 열리며, 17회를 맞는 올해는 9월 15일부터 24일까지 '상사화! 사랑愛(애) 담다'라는 주제로 펼쳐진다.

말쑥한 연두색 꽃대에 왕관 같은 꽃송이가 얹혔다. 말쑥한 연두색 꽃대에 왕관 같은 꽃송이가 얹혔다.

축제에서는 꽃구경에 문화 유적, 산행까지 즐길 수 있다. 먼저 축제부터 만끽하자. 올해는 지금까지 사흘간 진행하던 축제 기간을 열흘로 연장하고, 공연과 전시 행사를 확대해 볼거리를 더했다. 특히 야간 프로그램에 힘을 실은 눈치다. '참사랑 소원燈(등) 달기' '상사화 야간 퍼레이드'가 대표적인 야간 프로그램이다.

백제 시대 고찰 불갑사의 정갈한 경내 백제 시대 고찰 불갑사의 정갈한 경내

이중 올해 처음 선보이는 상사화 야간 퍼레이드가 눈길을 끈다. 인도 공주와 경운스님의 설화를 배경으로 다양한 캐릭터가 꽃무릇 사이를 지난다. 퍼레이드 구간은 불갑사 해탈교 입구에서 일주문까지 600m 남짓. 화려한 꽃무릇 군락지에서 꽃무릇과 상사화에 얽힌 이야기를 만나는 기회가 특별하다. 설화의 핵심은 화엽불상견(花葉不相見). 꽃과 잎이 평생 만나지 못하는 운명을 뜻하는 말로, 아름다운 여인을 짝사랑한 스님이 죽어 절집 옆에 꽃으로 피어난 전설과 맞물려 애틋한 감정을 자아낸다.

축제장에서 상사화 캐릭터와 사진을 찍는 여행객 축제장에서 상사화 캐릭터와 사진을 찍는 여행객<사진제공·영광군청>

꽃무릇 꽃길에서 펼쳐지는 '상사화 결혼식'과 '상사화 꽃길 걷기', 국악인 송소희와 뮤지컬 배우 이건명이 펼치는 콜라보 공연 <어느 멋진 날에>도 기대를 모은다. 여행객이 축제 현장을 개인 SNS에 홍보하면 해당 사진을 무료로 인화해주는 인증 샷 이벤트도 놓칠 수 없는 재미다. 천연 염색 체험, 상사화 우체통 편지 쓰기, 추억의 교복 입기, 상사화 벽화 체험, 상사화 화관 만들기, 상사화 캐릭터 만들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하면 축제장에서 보내는 하루가 더욱 알차다.

축제 기간에 불갑사를 찾으면 황홀한 꽃길 산책을 경험할 수 있다. 축제 기간에 불갑사를 찾으면 황홀한 꽃길 산책을 경험할 수 있다.<사진제공·영광군청>

무엇보다 축제의 재미는 걸으면서 즐기는 꽃구경에 있다. 불갑산 자락은 국내 최대 상사화 군락지다. 불갑사 가는 길은 물론, 등산로와 개천가에도 꽃무릇이 지천이다. 무려 330만 ㎡ 숲에서 꽃이 한꺼번에 피어 황홀할 정도다. 감상 포인트는 일주문에서 해탈교로 이어지는 생태 숲길과 불갑사 앞 군락지, 부도 밭 등이다. 생태 숲길과 불갑사 앞 군락지는 울창한 숲 속 평지 꽃밭이 주는 매력이 있고, 부도 밭은 완만한 언덕이 주는 리듬감이 있다.

수변을 걷는 재미가 쏠쏠한 불갑사저수지 수변을 걷는 재미가 쏠쏠한 불갑사저수지

아침나절 축제장을 찾았다면 불갑사 뒤쪽에 있는 불갑사저수지에도 들를 일이다. 맑은 저수지에 초록빛 산과 붉은 꽃무릇이 비쳐 수변을 산책하는 맛이 쏠쏠하다. 맞춤한 듯 뽀얀 안개라도 내리면 더할 나위 없다. 여기가 끝이 아니다. 꽃무릇은 불갑사 어귀를 지나 깊은 산으로 이어진다. 불갑사에서 해불암에 이르는 동백골이 꽃무릇으로 너울대는 구간이다. 불갑사에서 동백골, 해불암, 연실봉을 거쳐 불갑사로 돌아오는 4.5km 코스(약 1시간 30분 소요)를 타면 꽃무릇의 자태를 만끽할 수 있다.

불갑사 대웅전은 정문에서 부처의 옆모습이 보여 특이하다. 불갑사 대웅전은 정문에서 부처의 옆모습이 보여 특이하다.

백제 시대 고찰로 알려진 불갑사도 꽃무릇 탐방지다. 384년(침류왕 1) 인도 승려 마라난타가 백제에 들어와 지은 것으로 알려진 불갑사는 대웅전(보물 830호)이 특이하다. 여느 절집과 달리 정문을 열면 부처의 옆모습이 보인다. 대웅전 지붕 꼭대기 한가운데 있는 귀면보주(악을 제거하고 원하는 것을 갖게 하는 도깨비 얼굴 모양 보주)와 대웅전 왼쪽에 있는 일광당도 시선을 끈다. 승당으로 쓰이는 일광당은 울퉁불퉁 휜 나무를 다듬지 않고 사용해 마음에 오래 자연으로 남는다.

드넓은 청정 갯벌과 염전으로 유명한 두우리 드넓은 청정 갯벌과 염전으로 유명한 두우리

축제장을 벗어나면 두우리로 발길을 옮기자. 두우리는 한눈에 잡히지 않을 정도로 드넓은 갯벌이 인상적인 바다와, 어디보다 뜨거운 9월을 보낼 염전이 펼쳐지는 곳이다. 그중 눈에 띄게 아름다운 곳이 백바위해수욕장 주변의 갯벌이다. 호미로 헤집는 자리 어디서든 백합과 고둥이 나올 만큼 생태가 건강한 이곳에서 영광천일염·갯벌축제가 열린다.

영광천일염,갯벌축제에서 갯벌 멀리뛰기를 하는 여행객 영광천일염·갯벌축제에서 갯벌 멀리뛰기를 하는 여행객<사진제공·영광군청>

올해는 9월 14일부터 17일까지 '칠산 바다에 풍덩! 천일염 갯벌 추억에 풍덩'이라는 주제로 펼쳐진다. 주요 프로그램은 뻘배 타기, 갯벌 씨름, 갯벌 기마전, 갯벌 닭싸움 등 다양한 갯벌 스포츠다. 갯벌을 온몸으로 느끼며 즐길 수 있어 아이들이 좋아한다. 갯벌 인근 염전에서는 하얗게 영근 소금을 거두는 체험도 진행한다.

백수해안도로 전망대에 서면 칠산 바다와 어우러진 S 자형 도로가 한눈에 들어온다. 백수해안도로 전망대에 서면 칠산 바다와 어우러진 'S 자형' 도로가 한눈에 들어온다.

영광에 가면 백수해안도로 드라이브가 필수다. 총연장 16.8km 도로 곳곳에 노을전시관을 비롯한 낙조 감상 포인트가 여럿이다. 차에서 내려 해안을 따라 조성된 데크 로드를 산책하거나, 전망대에 올라 칠산 바다와 어우러진 'S 자형' 도로를 조망해도 좋다. 해 질 무렵이라면 어느 자리에서건 아름다운 낙조가 펼쳐진다.

인도 승려 마라난타가 불교를 처음 전래한 것을 기념하는 백제 불교 최초 도래지 인도 승려 마라난타가 불교를 처음 전래한 것을 기념하는 백제 불교 최초 도래지

이 도로를 타고 영광대교를 넘어가면 법성포 권역이다. 법성포에는 굴비거리와 백제 불교 최초 도래지, 숲쟁이공원 등이 있다. 백제 불교 최초 도래지는 마라난타가 불교를 처음 전래한 것을 기념하기 위해 영광군이 조성한 곳으로, 부용루와 간다라유물전시관, 사면대불상 등이 자리한다. 영광대교가 한눈에 보이는 존자정에 서면 시원한 바닷바람이 온몸을 파고든다.

수백 년 묵은 느티나무가 늘어선 숲쟁이공원 수백 년 묵은 느티나무가 늘어선 숲쟁이공원

백제 불교 최초 도래지에서 산자락을 굽이돌면 숲쟁이공원이다. 숲쟁이의 '쟁이'는 재(고개)를 이르는 말로, 풀이하면 '숲이 있는 고개'라는 뜻이다. 조선 시대 법성진성이 있는 인의산 언덕에 포구를 지키는 방풍림으로 조성돼 500여 년이 지났다. 수백 년 묵은 느티나무 100여 그루가 울창한 숲을 이뤄 명승 22호로 지정됐다.

법성포 굴비정식 법성포 굴비거리에는 굴비정식을 내는 식당이 빼곡하다.

법성포 주위를 한 바퀴 돌고 나면 영광의 명물 굴비를 맛볼 차례다. 굴비거리 곳곳에 굴비 파는 집이 빼곡하다. 일부 상점 앞에서는 조기를 통째로 말리는 장면도 볼 수 있다. 고소하고 담백한 살점마다 바람과 햇볕이 깃들었는지, 굴비 한 마리 먹은 몸에 윤기가 자르르 돈다.

<당일 여행 코스>
영광천일염·갯벌축제 연계 코스 / 영광불갑산상사화축제(불갑사)→영광천일염·갯벌축제(두우리갯벌, 두우리염전)→백수해안도로→법성포
낙조 감상 코스 / 영광불갑산상사화축제(불갑사)→법성포(백제 불교 최초 도래지, 숲쟁이공원, 굴비거리)→백수해안도로(노을전시관)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 영광불갑산상사화축제(불갑사)→법성포(백제 불교 최초 도래지, 숲쟁이공원, 굴비거리)→가마미해수욕장
둘째 날 / 백수해안도로→영광천일염·갯벌축제(두우리갯벌, 두우리염전)→칠산타워

추천! 가볼만한 곳 더보기

여행정보

관련 웹사이트 주소
문의전화
  • 영광군청 문화관광과 061)350-5224, 5750
  • 영광불갑산상사화축제 추진위원회사무국 061)350-5269
  • 불갑사 061)352-8097
  • 영광천일염·갯벌축제 운영본부 061)353-8005
  • 노을전시관 061)350-5600
대중교통 정보
  • [버스] 서울-영광, 센터럴시티터미널에서 하루 16회(07:00~22:00) 운행, 약 3시간 30분 소요.
    영광-불갑사, 하루 9회(06:30~19:30) 운행, 약 20분 소요.
    * 문의 : 센터럴시티터미널 (02)6282-0114 고속버스통합예매 www.hticket.co.kr 영광종합버스터미널 1666-3360
자가운전 정보
  • 서해안고속도로 영광 IC→23번 국도→영광→23번 국도→함평 방면 8km→불갑면→불갑초등학교 앞 좌회전, 900m→왼쪽 좁은 길 2.5km→불갑사
숙소
  • 영광컨트리클럽 : 백수읍 해안로, 061)350-2000(굿스테이)
  • 영광연안김씨종택 : 군남면 동간길2길, 010-8755-1093
  • 팔레스모텔 : 영광읍 천년로11길, 061)351-5300
  • 로얄모텔 : 영광읍 천년로11길, 061)352-0737
  • 글로리관광호텔 : 영광읍 옥당로, 061)351-8700
  • 노을하우스 : 백수읍 해안로, 061)356-7331
주변 음식점
  • 007식당 : 굴비정식, 법성면 굴비로, 061)356-2216
  • 명가어찬 : 굴비한정식, 법성면 굴비로, 061)356-5353
  • 풍성한집 : 굴비정식, 법성면 법성포로3길, 061)356-0733
  • 갈매기식당 : 굴비한정식, 법성면 진굴비길, 061)356-7991
  • 해촌 : 생선회, 영광읍 신남로, 061)353-8897
  • 할매보리밥 : 보리밥, 불갑면 불갑사로, 061)352-7844
주변 볼거리
  • 원불교 영산성지, 천주교인 순교지, 기독교인 순교지, 칠산타워, 모래미해수욕장, 영광연안김씨종택, 가마미해수욕장 등

글, 사진 : 이시목(여행작가)

※ 위 정보는 2017년 8월에 작성된 정보로, 이후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텍스트, 사진, 동영상 등의 정보는 한국관광공사가 저작권을 보유하고 있으므로 기사의 무단 사용을 금합니다.

  • 담당부서 : 국내관광진흥팀
  • 등록 및 수정문의 : 033-738-3413
  • 관광안내문의 : 1330(일반, 공중전화, 핸드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