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홈페이지 위치정보

추천가볼만한곳 게시글 상세보기

100만 송이 붉은 꽃바다, 평창백일홍축제

  • 지역 : 강원도 평창군
  • 조회 : 2693
  • 최종수정일 : 2017.08.31

9월 23일부터 10월 8일까지 평창강 둔치에서 열리는 평창백일홍축제 9월 23일부터 10월 8일까지 평창강 둔치에서 열리는 평창백일홍축제<사진제공·평창군청>

해마다 9월이면 강원도 평창에 희고 붉은 꽃이 만발한다. '소금을 뿌린 듯이 흐뭇한 달빛에 숨이 막힐 지경'인 메밀꽃이 먼저 눈에 띈다. 한국 단편 문학의 백미 <메밀꽃 필 무렵>이 태어난 봉평면 일대에는 메밀꽃이 절정에 이르는 9월 2일부터 10일까지 평창효석문화제가 열린다. 소설 못지않게 유명한 봉평의 메밀꽃이 질 무렵, 이번에는 붉은 꽃바다가 사람들을 초대한다. 평창강 둔치 약 3만 ㎡에 가득 핀 백일홍을 즐기는 평창백일홍축제가 9월 23일부터 10월 8일까지 열리기 때문이다. 올해로 19회를 맞는 효석문화제에 비해 2015년부터 시작된 백일홍축제는 새내기 축제에 가깝다. 하지만 100만 송이 백일홍이 바람에 출렁이는 꽃물결이 입소문을 타고 해마다 더 많은 이들을 불러들인다.

품종이 개량되어 모양과 색이 다양한 백일홍 품종이 개량되어 모양과 색이 다양한 백일홍

멕시코에서 태어난 백일홍은 국화과 한해살이풀이다. 이름처럼 초여름부터 가을까지 100일이 넘도록 붉은 꽃을 피운다. 비슷한 시기에 붉은 꽃이 피는 배롱나무도 백일홍, 백일홍나무라 불리지만 둘은 전혀 다른 종이다. 곧게 뻗은 줄기 꼭대기에 소담스런 꽃이 피는 백일홍은 관상용으로 사랑받으면서 전 세계에 퍼졌다. 덕분에 다양한 품종이 개량되어 종류마다 꽃의 크기와 색깔, 꽃잎의 숫자가 다르다. 언뜻 붉게 보이는 백일홍 꽃밭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빨간색, 주황색, 분홍색뿐 아니라 희거나 노란 꽃까지 알록달록하다. 야구공처럼 둥글게 핀 꽃이 있는가 하면, 원반처럼 납작하게 핀 꽃도 있다. 하루 종일 백일홍 꽃밭을 걸어도 지루하지 않다.

우산 수백 개가 터널을 이루는 우산 거리 우산 수백 개가 터널을 이루는 '우산 거리'<사진제공·평창군청>

물론 평창백일홍축제에 백일홍만 있는 것은 아니다. 올해는 '웃음꽃 만발하는 백일홍 피크닉'이라는 콘셉트 아래 다양한 볼거리와 먹거리, 즐길 거리를 마련했다. 끝없이 펼쳐지는 백일홍 꽃밭에서 진행하는 체험 프로그램이 먼저 눈길을 끈다. 붉은 꽃바다 한가운데 자리 잡은 하트 모양 벤치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백일홍 화관과 화분 만들기 체험을 할 수 있다. 꽃밭 사이로 크고 작은 바람개비가 늘어선 '바람의 언덕'은 또 다른 기념 촬영 장소다. 우산 수백 개가 터널을 이루는 '우산 거리'는 아직 따가운 햇살을 가려주고, 색다른 운치를 더한다.

축제장에서 연주하는 청소년 오케스트라 축제장에서 연주하는 청소년 오케스트라<사진제공·평창군청>

색색의 우산 아래 백일홍 꽃길에는 예술이 흐른다. 축제 기간 동안 강원도의 예술 단체들이 참여하는 강원예술제, 흥겨운 음악이 함께하는 직장인밴드경연대회, 평소 갈고 닦은 실력을 뽐내는 평창군예술동아리경연대회 등이 펼쳐지기 때문이다.

붉은 꽃바다를 즐기는 사람들 붉은 꽃바다를 즐기는 사람들<사진제공·평창군청>

꽃과 예술로 마음이 풍성해졌다면, 이제 맛있는 먹거리로 출출한 배를 채울 시간. 먹거리 부스에서는 강원도의 전통 음식과 2018평창동계올림픽 특선 음식을 맛볼 수 있다. 먹거리 풍성한 농촌의 가을을 느끼는 탈곡 체험, 떡메 치기 체험 등도 준비된다. 아이들과 함께라면 꽃밭 아래 평창강에서 벌어지는 송어 낚시 체험을 놓치지 마시길.

화려한 조명과 네온이 눈부신 빛의 거리 화려한 조명과 네온이 눈부신 '빛의 거리'<사진제공·평창군청>

백일홍이 100일 동안 밤낮으로 피는 것처럼, 백일홍축제도 밤까지 이어진다. 흐뭇한 달빛 아래 물감을 풀어놓은 듯 붉은 꽃이 숨 막히게 아름답다. 연인과 함께하는 백일홍 밤마실은 특별한 추억이 될 것이다. 화려한 조명을 받은 우산 거리는 네온이 눈부신 '빛의 거리'와 함께 축제의 밤을 더 아름답게 만들어준다.

모노레일을 타고 올라가면서 본 스키점프대 알펜시아 스키점프센터 꼭대기에 있는 전망대 [왼쪽/오른쪽]모노레일을 타고 올라가면서 본 스키점프대 / 알펜시아 스키점프센터 꼭대기에 있는 전망대

평창백일홍축제를 충분히 즐긴 뒤에는 다른 곳으로 발걸음을 옮겨보자. 내년 2월에 열리는 2018평창동계올림픽을 미리 맛보고 싶다면, 평창군 대관령면에 위치한 알펜시아 스키점프센터가 제격이다. 영화 <국가대표> 촬영지로 유명한 이곳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스키점프 경기가 치러진다. 경기가 없는 날에는 일반인도 가이드와 함께 스키점프대 내부를 둘러볼 수 있다. 아래가 훤히 보이는 스카이워크를 지나 스키점프대 출발 지점에 서보면 나중에 스키점프 경기 중계를 더 실감 나게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아름드리 전나무가 1km쯤 늘어선 월정사 천년의 숲길 월정사 적광전과 팔각구층석탑 [왼쪽/오른쪽]아름드리 전나무가 1km쯤 늘어선 월정사 '천년의 숲길' / 월정사 적광전과 팔각구층석탑

알펜시아 스키점프센터에서 20km쯤 떨어진 오대산 월정사는 걷기 좋아하는 사람을 유혹하는 '천년의 숲길'로 이름난 곳이다. 사찰 입구인 일주문에서 경내까지 1km에 걸친 숲길에는 수백 년 된 아름드리 전나무가 치유의 기운을 뿜어낸다. 천년의 숲길을 따라 도착한 월정사에는 팔각구층석탑(국보 48-1호), 석조보살좌상(국보 48-2호) 등 볼거리가 여럿이다. 좀 더 걷고 싶다면 월정사에서 상원사로 이어지는 오대산 선재길(약 9km)도 좋다.

폐교 운동장이 조각공원으로 변신한 무이예술관 교실은 화가의 아틀리에로 사용된다. [왼쪽/오른쪽]폐교 운동장이 조각공원으로 변신한 무이예술관 / 교실은 화가의 아틀리에로 사용된다.

가족 여행객은 폐교된 초등학교에 문을 연 무이예술관에 들러보자. 아이들이 공부하던 교실은 화가의 아틀리에가 되고, 뛰놀던 운동장은 조각공원이 되었다. 이곳에선 예술가의 작품과 그들이 작업하는 모습을 보고, 목걸이·휴대폰 고리 만들기, 서양화·서예 체험 등도 할 수 있다.

평창의 속살을 볼 수 있는 평창올림픽시장 평창의 속살을 볼 수 있는 평창올림픽시장

평창의 속살이 궁금하다면 평창올림픽시장을 추천한다. 1955년 공식 개설된 평창의 전통 오일장이 올림픽을 기념해 간판을 바꿔 달았다. 여름에는 감자와 옥수수, 가을에는 버섯과 메밀 등 철 따라 다양한 지역 특산물이 손님을 기다린다. 메밀부치기(부침개)와 수수부꾸미 등 전통 먹거리도 푸짐하다. 상설 시장이지만 끝자리 2·7일에는 오일장이 서, 옛 시장의 정취를 느낄 수 있다.

<당일 여행 코스>
평창백일홍축제→평창올림픽시장→월정사 천년의 숲길→알펜시아 스키점프센터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 평창백일홍축제→평창올림픽시장→월정사 천년의 숲길→알펜시아 스키점프센터
둘째 날 / 무이예술관→이효석문학관→정강원(한식 체험)

추천가볼만한곳 메인이동 배너

여행정보

관련 웹사이트 주소
문의전화
  • 평창백일홍축제위원회 033)333-6033
  • 평창군청 관광문화과 033)330-2466
  • 알펜시아 스키점프센터 033)339-0410
  • 월정사 033)339-6800
  • 무이예술관 033)335-6700
  • 평창올림픽시장 033)332-2517
대중교통 정보
  • [버스] 서울-평창, 동서울종합터미널에서 하루 10회(07:00~19:05) 운행, 약 2시간 20분 소요.
    * 문의 : 동서울종합터미널 1688-5979, www.ti21.co.kr
자가운전 정보
  • 영동고속도로 새말 IC→방림삼거리에서 영월·정선 방면→하리삼거리에서 미탄·정선 방면→군청앞사거리에서 종부로 평창종합운동장 방면→평창백일홍축제장
숙소
주변 음식점
  • 초가집옛골 : 메밀국수, 봉평면 기풍1길, 033)336-3360
  • 수라 : 생선정식, 평창읍 평창중앙로, 033)333-3354
  • 아우네 : 황태전골, 대관령면 장선길, 033)335-9884
  • 이선생 : 중화요리, 대관령면 눈마을길 39, 033)336-5356
  • 오셨뜨래요? 메밀여행 : 막국수, 봉평면 동이장터길, 033)335-0146
주변 볼거리
  • 의야지바람마을, 대관령삼양목장, 상원사, 봉평시장, 이효석문화마을, 정강원 등

글, 사진 : 구완회(여행작가)

※ 위 정보는 2017년 8월에 작성된 정보로, 이후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텍스트, 사진, 동영상 등의 정보는 한국관광공사가 저작권을 보유하고 있으므로 기사의 무단 사용을 금합니다.

  • 담당부서 : 국내관광진흥팀
  • 등록 및 수정문의 : 033-738-3413
  • 관광안내문의 : 1330(일반, 공중전화, 핸드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