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홈페이지 위치정보

    추천가볼만한곳 게시글 상세보기

    칙칙폭폭 섬진강 따라 달리는 기차 여행, 곡성 섬진강기차마을

    • 지역 : 전라남도 곡성군
    • 조회 : 4888
    • 최종수정일 : 2018.04.26

    5월이면 곡성세계장미축제가 열리는 섬진강기차마을 장미공원 _사진 제공 곡성군청 5월이면 곡성세계장미축제가 열리는 섬진강기차마을 장미공원 <사진제공·곡성군청>

    섬진강기차마을은 이름처럼 온통 기차로 가득하다. 증기기관차가 요란한 소리를 내며 다니고, 오래된 철도 위로 레일바이크가 느릿느릿 움직인다. ‘시원한 역’ ‘개운한 역’이라는 이름이 붙은 화장실도, 놀이터 건물도, 가로등도 모두 기차로 장식되었다. 섬진강기차마을은 구 곡성역사(등록문화재 122호)와 폐선된 전라선 일부 구간을 활용해 꾸민 기차 테마파크다. 5월이면 곡성세계장미축제가 열리는 장미공원, 놀이 시설 드림랜드, 도깨비를 테마로 꾸민 요술랜드, 기차의 역사와 문화를 체험하는 치치뿌뿌놀이터, 아이들이 좋아하는 동물농장 등 즐길 거리가 가득하다. 섬진강기차마을의 자랑은 증기기관차와 섬진강레일바이크다. 섬진강이 그림같이 흐르는 구간을 증기기관차로 달리고, 레일바이크 페달을 힘차게 밟으며 지나갈 수 있다.

    곡성 입구에 자리한 메타세쿼이아 길 곡성 입구에 자리한 메타세쿼이아 길

    국도17호선에서 곡성 이정표를 보고 빠져나오면 울창한 메타세쿼이아 가로수가 펼쳐진다. 길 양편으로 기차처럼 길쭉한 나무들이 쭉쭉 뻗었다. 연둣빛 메타세쿼이아 잎이 손을 흔들며 반겨준다. 1km 남짓한 메타세쿼이아 길이 끝나면 곡성읍으로 들어서고, 곧 섬진강기차마을이 나타난다.

    근대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구 곡성역사는 1933년에 지어졌다. 근대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구 곡성역사는 1933년에 지어졌다.

    섬진강기차마을 정문은 맞배지붕이 단정한 구 곡성역사다. 1933년에 지은 이곳은 2004년 근대 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고풍스러운 분위기 덕분에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 드라마 <경성 스캔들> 등의 촬영장으로 쓰였다. 1999년 전라선 복선화 사업으로 철도가 옮겨 가자, 새 곡성역에 자리를 내주고 폐역이 됐다. 곡성군은 구 곡성역사 일대를 사들여 섬진강기차마을로 아기자기하게 꾸몄다.

    섬진강기차마을 안을 순환하는 기차마을레일바이크 섬진강기차마을 안을 순환하는 기차마을레일바이크

    대합실에서 나와 섬진강기차마을로 들어서자 눈이 휘둥그레진다. 승차장에는 옛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시커먼 증기기관차가 섰고, 마을을 순환하는 레일바이크가 거북이처럼 느릿느릿 굴러간다. 과거와 현재에 뒤섞인 그 모습을 한참 바라보다가 장미공원으로 발길을 옮긴다.

    전망대에서 본 장미공원. 왼쪽 멀리 솟은 동악산이 곡성을 품고 있다. 전망대에서 본 장미공원. 왼쪽 멀리 솟은 동악산이 곡성을 품고 있다.

    공원 앞 풍차 주변이 화사하다. 막 꽃을 심었는지 흙냄새가 솔솔 풍긴다. 공원 옆 전망대에 올라본다. 그리 높지 않은데도 시야가 넓게 열려 마을이 한눈에 잡힌다. 넓이 4만 ㎡에 이르는 장미공원 뒤로 곡성의 명산 동악산(737m)이 수려하게 솟았다. 공원 반대편으로 드림랜드의 관람차가 우뚝하고, 아이들이 좋아하는 요술랜드와 동물농장 등이 있다.

    장미꽃을 든 여인 조형물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는 가족 장미꽃을 든 여인 조형물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는 가족

    전망대에서 길을 따라 내려오면 장미공원이다. 이곳은 5월 중순부터 열리는 곡성세계장미축제를 앞두고 준비가 한창이다. 수많은 장미가 꽃봉오리를 잔뜩 매달고 무럭무럭 자란다. 축제 때는 무려 1004종, 3만 8000본에 이르는 장미를 감상할 수 있다. 한 가족이 장미꽃을 든 거대한 여인 조각상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는다. 뽀뽀하는 엄마와 딸의 모습이 보기 좋다.

    도깨비 설화를 바탕으로 만든 아이들의 놀이터, 요술랜드 도깨비 설화를 바탕으로 만든 아이들의 놀이터, 요술랜드

    공원에서 나와 반대쪽으로 걸음을 옮긴다. 음악분수 앞에서 사람들이 사진을 찍는다. 자세히 보니 분수 물방울에 따라 무지개가 걸렸다가 사라진다. 음악분수 뒤가 드림랜드다. 최근에 개장한 관람차는 사진 촬영 명소로, 하늘 높이 솟구친 이국적인 풍경이 매력적이다. 아이들과 함께라면 기차의 역사도 알고 놀이도 즐기는 치치뿌뿌놀이터, 섬진강 도깨비 설화를 접목한 요술랜드, 먹이 주기 체험을 할 수 있는 동물농장에 들러보자.

    증기기관차의 명물 윤재길 씨가 너스레를 떤다. 증기기관차의 명물 윤재길 씨가 너스레를 떤다.

    기차 탑승 안내 방송을 듣고 서둘러 승강장으로 향한다. 섬진강기차마을의 하이라이트는 증기기관차 타기다. 증기기관차는 총 3칸이며, 가운데 칸은 지하철처럼 의자가 양쪽으로 길게 설치되었다. 오후 3시 30분이 되니 빽~ 요란한 경적과 함께 출발한다. 기차가 움직이자 윤재길 씨가 매점 카트를 밀기 시작한다. 교련복에 국방색 책가방을 메고, 팔에는 반장 완장을 찬 윤재길 씨는 증기기관차의 명물이다. 그는 증기기관차가 처음 운행할 때부터 기차에서 물건을 팔았다. 처음에는 ‘아이스케키’를 팔았는데, 무려 300개가 나갔다고 한다. 지금은 삶은 달걀과 쫀드기 같은 추억의 먹거리를 판다. 윤씨는 물건 파는 것보다 사람들과 어울리는 걸 좋아한다. 나이 지긋한 사람들 앞에서 너스레를 떨자, 여기저기서 깔깔깔 박장대소가 터진다.

    수려한 섬진강을 따라 달리는 증기기관차 수려한 섬진강을 따라 달리는 증기기관차

    윤재길 씨가 지나가면 사람들은 차창 밖으로 시선을 돌린다. 연둣빛 강물이 흘러간다. 증기기관차가 오가는 기차마을-가정역 구간은 철도와 국도17호선, 섬진강이 나란히 달린다. 기차가 느릿느릿 달리는 덕분에 섬진강의 봄 풍경을 찬찬히 감상할 수 있다.

    가정역 앞은 시원하게 섬진강이 흐른다. 두가세월교를 건너는 연인. 가정역 앞은 시원하게 섬진강이 흐른다. 두가세월교를 건너는 연인.

    가정역에서 30분 정차해 산책하기 좋다. 역을 나오면 섬진강이 펼쳐지고 출렁다리가 보인다. 출렁다리 가운데 서니 강바람이 시원하게 불어온다. 섬진강은 강폭이 넓은 하동 구간이 유명하지만, 소박하고 정겨운 맛이 있는 곡성 구간도 좋다. 가정역으로 돌아갈 때는 출렁다리 옆에 있는 두가세월교를 건넌다.

    산벚나무 꽃과 신록이 어우러진 숲길을 지나가는 섬진강레일바이크 산벚나무 꽃과 신록이 어우러진 숲길을 지나가는 섬진강레일바이크

    기차마을에 돌아오면 침곡역으로 향한다. 섬진강레이바이크를 타기 위해서다. 레일바이크는 침곡역-가정역 구간을 운행하며, 2인용과 4인용이 있다. 서서히 페달을 밟자 레일바이크가 굴러간다. 힘차게 밟으니 가속도가 붙는다. 왼쪽으로 섬진강이 유유히 흐르고, 철도는 산벚나무 꽃과 신록이 어울린 숲 터널로 이어진다. 발을 떼고 있으니 섬진강과 숲길을 둥둥 떠가는 기분이다. 그렇게 풍경을 즐기다 보면 30분 만에 가정역에 도착한다.

    곡성 최고의 맛으로 꼽히는 참게탕 곡성 최고의 맛으로 꼽히는 참게탕

    증기기관차와 레일바이크까지 즐기면 한나절이 후딱 지나간다. 이제 하루 일정을 마무리하며 곡성의 별미를 즐길 차례다. 곡성의 맛 1순위는 참게탕이다. 가정역과 압록역 사이에 식당이 많다. 섬진강에서 나는 참게는 일반 민물 게보다 비린내가 덜하고 맛이 담백하다. 국물에서 나는 은은한 단맛도 매력적이다. 숙소는 초가와 한옥이 어우러진 심청한옥마을이 제격이다.

    초가와 한옥이 어우러진 심청한옥마을 초가와 한옥이 어우러진 심청한옥마을

    다음 날 아침, 방문을 열고 나가 마당을 거닐며 봄볕을 쬔다. 산벚나무 꽃이 화사한 산비탈에서 짝을 찾는 새들이 지저귄다. 마당에 핀 복사나무 꽃잎이 날려 무릉도원에 온 느낌이다. 심청한옥마을은 심청 이야기의 모델로 추정되는 원홍장 설화를 테마로 조성했다. 심청 이야기의 등장인물이 마을 곳곳에 자리해 하나씩 찾아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연못에는 연꽃에서 환생한 심청의 조형물이 있다.

    곡성기차마을전통시장은 규모가 크고 사람들이 많이 찾는다. _사진 제공 곡성군청 곡성기차마을전통시장은 규모가 크고 사람들이 많이 찾는다. <사진제공·곡성군청>

    이제 곡성에서 빼놓으면 섭섭한 곡성기차마을전통시장과 도림사에 가볼 차례다. 곡성기차마을전통시장은 끝자리 3·8일에 곡성장이 서는 곳이다. 봄이라 꽃 시장이 화사하고, 나무 시장도 제법 크다. 나물 시장에는 할머니들이 머위, 두릅, 쑥, 미나리, 취나물 등을 가지고 나왔고, 어물 시장도 사람들로 붐빈다. 곡성천 방죽에서는 매월 둘째·넷째 토요일에 뚝방마켓이 열린다. 아기자기한 공예품과 생활용품이 거래되며, 다양한 문화 공연도 펼쳐진다.

    도림사 앞의 도림사계곡은 드넓은 암반이 깔려 풍광이 수려하다. 도림사 앞의 도림사계곡은 드넓은 암반이 깔려 풍광이 수려하다.

    곡성 여행의 마지막 코스는 명찰 도림사다. 660년 원효대사가 사불산 화엄사에서 이주하여 지었다는 도림사는 도선국사, 사명대사, 서산대사 등 고승이 숲처럼 모여들었다고 붙인 이름이다. 지금의 도림사는 수려한 도림사계곡으로 더 유명하다. 주차장부터 이어지는 계곡에는 산벚나무 꽃잎이 흩날린다. 절을 한 바퀴 돌면 발걸음은 도림사계곡에 머문다. 계곡 옆 의자에 앉아 봄이 흘러가는 계곡을 하염없이 바라본다.

    <당일 여행 코스>
    섬진강기차마을-가정역(증기기관차)→침곡역-가정역(섬진강레일바이크)→곡성기차마을전통시장→도림사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 섬진강기차마을-가정역(증기기관차)→침곡역-가정역(섬진강레일바이크)→심청한옥마을
    둘째 날 / 심청한옥마을→곡성기차마을전통시장→도림사

    추천가볼만한곳 메인이동 배너

    여행정보

    관련 웹사이트 주소
    문의전화
    • 곡성관광안내소 061)360-8379
    • 섬진강기차마을 061)363-9900
    • 섬진강레일바이크 061)362-7717
    • 심청한옥마을 061)363-9910
    • 곡성기차마을전통시장 061)363-9002
    • 도림사 061)362-2727
    대중교통 정보
    • [기차] 용산역-곡성역, KTX 하루 6회(07:45~20:10) 운행, 약 2시간 15분 소요.
      서울역-곡성역, KTX 하루 2회(09:45, 16:35) 운행, 약 2시간 25분 소요.
      * 문의 : 레츠코레일 1544-7788,www.letskorail.com
    • [버스] 서울-곡성, 센트럴시티터미널에서 하루 1회(15:00) 운행, 약 3시간 10분 소요.
      * 문의 : 센트럴시티터미널 02)6282-0114 고속버스통합예매 www.kobus.co.kr
    자가운전 정보
    • 경부고속도로→논산천안고속도로→익산포항고속도로→순천완주고속도로→북남원 IC→국도17호선→섬진강기차마을
    숙소
    주변 음식점
    • 하생촌 : 참게탕, 오곡면 섬진강로, 061)363-6993
    • 별천지가든 : 참게탕, 오곡면 섬진강로, 061)362-8746
    • 한끼 : 장어탕·우럭탕, 오곡면 기차마을로, 061)363-8337
    • 초원숯불갈비 : 돼지갈비·쌈밥정식, 곡성읍 중앙로, 061)363-3439
    축제와 행사 정보
    주변 볼거리
    • 곡성섬진강천문대, 섬진강도깨비마을, 태안사, 섬진강문화학교 등

    글, 사진 : 진우석(여행작가)

    ※ 위 정보는 2018년 4월에 작성된 정보로, 이후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텍스트, 사진, 동영상 등의 정보는 한국관광공사가 저작권을 보유하고 있으므로 기사의 무단 사용을 금합니다.

    • 담당부서 : 국내관광마케팅팀
    • 등록 및 수정문의 : 033-738-3413
    • 관광안내문의 : 1330(일반, 공중전화, 핸드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