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홈페이지 위치정보

    본문시작

    게시글 상세보기

    장고도

    • 조회 : 42581
    장고도 사진1 장고도 사진2 장고도 사진3 장고도 사진4 장고도 사진5 장고도 사진6 장고도 사진7 장고도 사진8 장고도 사진9 장고도 사진10 장고도 사진11 장고도 사진12 장고도 사진13 장고도 사진14 장고도 사진15 장고도 사진16 장고도 사진17 장고도 사진18 장고도 사진19 장고도 사진20 장고도 사진21 장고도 사진22 장고도 사진23 장고도 사진24
    • 위치 충청남도 보령시 오천면 장고도1길 (오천면)
    • 문의 보령시 관광안내 041-932-2023
    • 개요

      보령시의 섬들 중에서 고대도와 함께 태안해안국립공원에 속하는 섬이다. 섬 모양이 장구를 닮았다 해서 장고도라 부르게 되었다. 28m 구릉이 있을 뿐 섬의 대부분은 평지로 되어 있으며, 섬의 북서쪽에는 암석, 해안이 발달되어 있어 장관을 이루고 있다. 또한 백사장과 청송이 기암괴석과 조화를 이루어 가슴을 설레이게 한다. 섬 주위에 암초가 많이 발달되어 있어 바다낚시가 유명하며, 해수욕장 앞에 위치해 있는 작은섬까지 썰물 시 물길이 열려 ‘모세의 기적’을 하루에 두 번씩 볼 수 있고 이 때 갖은 해산물을 직접 채취할 수 있는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다.

      장고도는 전국적으로 유명한 전승 민속놀이인 등바루놀이가 벌어지는 곳이다. 등바루라는 어원은‘등불을 밝힌다’, 등불을 켜 들고 마중 나온다’에서 파생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음력 정월 대보름이나 4월 초파일을 전후로 해당화 만발한 시점에 초경을 지낸 규수들이 삼삼오오 떼를 지어 등불을 밝히고 노래를 부르며 굴 캐기 경연을 벌인다.

      주민 대부분이 어업에 종사하며 살고 있는 전형적인 어촌마을인 장고도의 하루생활은 새벽 2시부터 어장으로 떠나는 어선의 기관소리가 울리면서 시작된다. 어선이 고기를 잡아 돌아오는 새벽 5시 쯤 되면 동네는 벌써 떠들썩하고 각종 어구망을 실은 경운기의 굉음소리와 함께 갓 잡아온 어류의 선별작업, 해삼, 전복을 채취하려는 해녀들이 장고도 마을의 바쁜 아침을 연다. 인근에는 원산도, 삽시도, 고대도 등 크고 작은 섬들이 인접해 있으며 섬 주변의 수심이 낮고 갯벌과 암초 등이 잘 발달되어 있어 연안어족이 서식하는데 알맞아 전복, 해삼 양식은 물론 멸치, 까나리, 실치, 김 양식 등 수산자원이 풍부한 청정 해역이다.

      * 장고도의 특징
      1) 섬 내 주민들의 후한 인심으로 조용하며 여유 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다.
      2) 심신이 피곤한 분은 한적하게 여유를 보내기에 좋은 곳이다.
      3) 조수간만의 차가 크고 해면의 경사가 완만하여, 썰물 시 2∼3Km의 모래바닥이 나타나 각종 운동을 즐길 수 있고, 텐트 촌 옆에 배구장을 설치해 놓았다.
      4) 해수욕장 맞은편에 명장섬이라는 작은 섬이 있고, 썰물시에는 해수욕장에서 명장섬까지 자연적으로 생성한 자갈길이 나타나 하루에 두번씩 ‘모세의 기적’을 볼 수 있다.
      5) 이때, 조개 및 게 종류 등 여러가지 해산물을 직접 채취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
      6) 5월 초부터 6월 초까지는 뭍에서 하는 낚시가 유명하며, 9월초부터는 배낚시로 유명하다.
      7) 사진을 찍기 좋은 곳이 많으며 여름에는 해수욕, 낚시를 하면서 즐길 수 있고, 봄, 가을에는 낚시가 잘 되며 조개를 직접 캐서 가져갈 수 있다.

    • 관련 홈페이지 보령 문화관광 http://www.brcn.go.kr/tour.do
    • 정보제공자
      • 보령시청
    • 이용가능시설 ○ 놀거리
      명장섬 해수욕장 : 썰물 때가 되어 물이 빠지면 명장섬까지 연결되는 신비의 바닷길이 열리고 자동차가 다녀도 빠지지 않을 정도로 탄탄한 약 2km에 달하는 광활한 백사장이 펼쳐진다. 백사장의 끝부분과 명장섬 주위로는 암초가 잘 발달되어 있어 낚시대를 드리우면 우럭, 놀래미를 비롯한 감성돔도 낚을 수 있으며 명장섬을 따라 열린 바닷길에서 조개, 낙지, 게 등도 잡을 수 있어 피서를 겸한 가족단위 체험학습장으로도 알맞은 곳이라 하겠다. 명장섬의 일몰은 연중 볼 수 있으며 명장섬 너머로 떨어지는 일몰은 서해안의 어느 곳에서도 볼 수 없는 장관을 연출한다.

      ○ 볼거리
      - 용난 바위 : 장고도 북쪽에 있는 바위로 옛날에 이곳에서 이무기가 승천하기 위하여 백여년 동안 수도를 하였던 곳이라고 불리워지는 바위다.
      - 용굴 : 장고도 북쪽 해안에 대문처럼 뚫린 바위를 가리키며 용이 승천할 때 뚫린 바위라고 전해진다.
    • 관광명소
    • 음식점
    • 숙박

    항목 선택·해제 버튼을 통해 주변관광 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본 정보는 현지 사정에 따라서 변경될 수 있으니 전화 문의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에 사용된 글,사진, 동영상 등의 저작권은 한국관광공사에 있으므로 사전 허가 없이 사용을 금합니다.

    • 담당부서 : 국내온라인홍보팀
    • 등록 및 수정문의 : 033-738-3577
    • 관광안내문의 : 1330(일반, 공중전화, 핸드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