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홈페이지 위치정보

본문시작

게시글 상세보기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

  • 조회 : 42598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 사진1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 사진2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 사진3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 사진4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 사진5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 사진6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 사진7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 사진8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 사진9
  • 위치 울산광역시 울주군 언양읍 대곡리 산 234-1
  • 문의 울산종합관광안내소 052-229-6350
    울산암각화박물관 052-229-4797
  • 지정현황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 국보 제285호 (1995.06.23 지정)
  • 개요

    언양읍 대곡리에는 경승지인 반구대가 있는데 연고산의 한 자락이 뻗어 내려와 이곳에 와서 우뚝 멎으면서 기암괴석으로 절정을 이루고 있으며, 마치 거북이 넙죽 엎드린 형상이므로 반구대(盤龜臺)라 한다. 두동면 천전계곡(川前溪谷)으로부터 흘러내리는 옥류가 이곳에 모여 호반을 형성하니 절승가경(絶勝佳景)으로 이름이 높다. 그래서 옛날부터 경향각처의 시인묵객들은 이곳을 찾아 시영(詩詠)으로써 경관을 즐겼다고 한다.

    암각화란 선사시대의 사람들이 생활 주변에서 일어난 갖가지 일들을 주제로 삼아 그것을 바위에 새겨서 그린 그림이다. 주로 커다란 바위 등 집단의 성스러운 장소에 그렸는데, 사람들은 그곳에 모여서 각종 의례를 거행하였다고 추측된다.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는 태화강의 한 지류인 대곡천의 소위 '건너 각단' 이라고 부르는 곳에 그려져 있으며, 그림이 집중된 곳의 바위면의 크기는 너비 10m, 높이 3m이다. 그러나 그 좌우에서도 적지 않은 형상들이 확인되고 있어 암각화가 새겨진 바위는 모두 10여개에 이른다.

    이 암각화는 신석기 시대부터 여러 시기에 걸쳐서 제작되었으리라 여겨지며 시대별 양식의 차이를 살필 수 있는데, 표현 대상의 내부를 모두 쪼아낸 면쪼기 (面刻, 모두쪼기) 기법과 윤곽만을 쪼아낸 선쪼기(線刻) 기법으로 나눌 수 있다. 새겨진 물상은 크게 바다동물과 육지동물, 사람, 도구 등으로 나눌 수 있다. 바다동물로는 고래, 물개, 거북 등이, 육지동물로는 사슴, 호랑이, 멧돼지, 개 등이 많이 보인다. 사람은 얼굴만 그려진 경우와 바로 선 모습, 옆으로 선 모습, 배에 탄 모습 등을 볼 수 있다. 도구로는 배, 울타리, 그물, 작살, 노(弩)와 비슷한 물건 등을 볼 수 있다. 이러한 모습은 선사인들의 사냥 활동이 원활하게 이루어지고 사냥감이 풍성해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바위에 새긴 것으로 여겨지는데, 동물과 사냥 장면을 생명력있게 표현하고 사물의 특징을 실감나게 묘사한, 사냥미술인 동시에 종교미술로, 선사시대 사람의 생활과 풍습을 살필 수 있는 최고 걸작품으로 평가된다.

  • 관련 홈페이지 울산 문화관광 http://tour.ulsan.go.kr
    울산암각화박물관 http://bangudae.ulsan.go.kr
  • 정보제공자
    • 울산광역시청
  • 지체장애
    • 접근로 : 관람용 망원경은 휠체어 사용자도 이용 가능한 높이로 설치되어있음_무장애 편의정보
    • 출입통로 : 차량으로는 반구대암각화 진입로 앞까지만 갈 수 있고 걸어서 15분 정도 들어가야 함
  • 화장실 공중화장실(수세식)
  • 애완동물 동반 가능 여부 불가
  • 관광명소
  • 음식점
  • 숙박

항목 선택·해제 버튼을 통해 주변관광 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본 정보는 현지 사정에 따라서 변경될 수 있으니 전화 문의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에 사용된 글,사진, 동영상 등의 저작권은 한국관광공사에 있으므로 사전 허가 없이 사용을 금합니다.

  • 담당부서 : 국내관광진흥팀
  • 등록 및 수정문의 : 033-738-3574
  • 관광안내문의 : 1330(일반, 공중전화, 핸드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