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홈페이지 위치정보

    본문시작

    게시글 상세보기

    만어사

    • 조회 : 30125
    만어사 사진1 만어사 사진2 만어사 사진3 만어사 사진4 만어사 사진5 만어사 사진6 만어사 사진7 만어사 사진8 만어사 사진9 만어사 사진10 만어사 사진11 만어사 사진12 만어사 사진13 만어사 사진14 만어사 사진15 만어사 사진16 만어사 사진17 만어사 사진18 만어사 사진19 만어사 사진20 만어사 사진21
    • 위치 경상남도 밀양시 삼랑진읍 만어로 776 (삼랑진읍)
    • 문의 만어사 055-356-2010
      밀양 문화관광과(문화재담당) 055-359-5637
    • 쉬는날 연중무휴
    • 개요

      * 김수로왕이 창건했다는 전설 속 사찰, 만어사 *
      만어사(萬魚寺)는 46년(수로왕 5)에 가락국의 시조인 수로왕(首露王)이 창건했다고 전하는 전설 속의 사찰이다. 『삼국유사』 「탑상(塔像)」편의 ‘어산불영(魚山佛影)’ 조에는 만어사의 창건과 관련된 기록이 다음과 같이 전하고 있다.

      지금의 양산지역 옥지(玉池)라는 연못에 독룡 한 마리와 다섯 나찰(羅刹)이 서로 사귀면서, 농민들이 애써 지은 농사를 망치는 등 온갖 행패를 일삼았다. 이에 수로왕이 주술로 그들을 제거하려 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고 부처님께 설법을 청하여 이들로부터 오계(五戒)를 받게 하였다. 이때 동해의 수많은 고기와 용들이 불법의 감화를 받아 이 산중으로 모여들어 돌이 되었는데, 이들 돌에서는 신비로운 경쇠소리를 났다.

      수로왕은 이를 기리기 위해 절을 창건하였는데, 불법의 감화를 받아 돌이 된 고기떼의 의미를 살려 이름을 만어사(萬魚寺)라 칭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부처님의 감화로 인해 수많은 물고기가 돌로 변해 법문을 듣는다는 신비로운 전설을 간직한 만어사. 이러한 전설을 뒷받침하듯 법당 앞 널찍한 너덜지대에는 물고기떼가 변한 어산불영(魚山佛影)이라는 돌더미가 있는데, 지금도 이를 두드리면 맑은 소리가 나기 때문에 종석(鐘石)이라고도 하며 현재 경상남도기념물로 지정되어 있다.
       

      * 만어사에 가면 꼭 봐야할, 만어사 삼층석탑 *
      만어사에 있는 단층 기단(基壇)에 3층 석탑이며, 현재의 위치가 원래의 자리로 생각된다. 지대석(地臺石)은 4장으로 짜고, 2단의 각형(角形)받침을 마련하여 면석(面石)을 받쳤으며, 면석도 4장이다. 갑석은 2장이며 얇고 그 밑에는 부연(副椽)이 있다.

      탑신부는 탑신과 옥개(屋蓋)가 모두 한 돌로 되어 있으며, 옥개석의 낙수면은 경사가 급히다. 탑신에는 각 층마다 우주형이 있을 뿐 다른 조각은 없다. 몸돌 모서리에는 기둥 모양이 새겨져 있으며, 상륜부(相輪部)에는 보주형(寶珠形) 석재가 놓여 있으나 후에 만든 것이다. 《삼국유사》 어산불영(魚山佛影)의 기록과 탑의 양식(樣式)으로 보아 1181년(명종 11)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 정보제공자
      • 한국 불교 문화 사업단
      • 만어사
    • 화장실 있음
    • 주차시설 있음
    • 한국어 안내서비스 가능
    • 관광명소
    • 음식점
    • 숙박

    항목 선택·해제 버튼을 통해 주변관광 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본 정보는 현지 사정에 따라서 변경될 수 있으니 전화 문의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에 사용된 글,사진, 동영상 등의 저작권은 한국관광공사에 있으므로 사전 허가 없이 사용을 금합니다.

    • 담당부서 : 국내온라인홍보팀
    • 등록 및 수정문의 : 033-738-3585
    • 관광안내문의 : 1330(일반, 공중전화, 핸드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