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보기

섬속의 섬 애도는 탁 트인 다도해 절경과 방파제로 인근 무인도와 연결되면서 오랜 세월 풍상을 입은 기암괴석이 수평선을 바라보며 서있는 절경을 감상할 수 있을 뿐만아니라, 울창한 난대림 및 사계절 정원 등의 관광자원을 만나볼 수 있다. 70년대에는 400여 명의 주민들이 살았으나, 최근에는 25명의 주민들만 살고 있는 사라져가는 섬마을이었으나, 주민들이 직접 마을길 청소, 돌담길과 숲, 탐방로, 바다위비밀정원인 꽃정원 등 섬의 자원을 가꾸면서, 섬마을이 사라지지 않도록 마을을 2년 전부터 개방하여 외지인들의 쉼터와 힐링 코스가 되고 있는 중이다.2016년 휴가철찾아가고싶은섬(미지의 섬) 선정, 2018~9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 선정으로 조금씩 세상에 알려지고 있다.

상세정보

상세정보

내위치 새로고침 지도 펼치기 지도 접기

모두의 여행 '무장애여행'

여행톡

여행톡

등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당신을 위한 여행박스

인기순

혹시 여행 중 이신가요?

추천여행

연관정보

      직접 찍은 여행지 사진을 올려주세요

      [사진 파일 첨부시 유의사항]
      • 사진 활용에 저작권 문제가 없는 사진만을 첨부 부탁드립니다.
      • 상표권 및 초상권에 문제가 없는 직접 촬영한 사진만을 등록 부탁드립니다.
        (인물, 얼굴 노출 삼가 )
      • 사진 파일은 jpg, jpeg, png 확장자만 업로드 가능합니다.
      • 사이즈는 700px 이상의 사이즈만 업로드 가능합니다.
      • 사진은 최대용량 10Mb를 넘을 수 없습니다.
      약관보기
      ※ 저작권 보증 및 제공 동의

      지역관광지(업소) 홍보를 목적으로 귀하(기관)에서 우리 공사에 제공하는 자료(사진,원고 등)에 대한 저작권 및 소유권을 귀하(기관)가 보유하고 있음을 보증하여야 합니다.

      만일, 귀하(기관)가 제공한 자료가 제3자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제3자에게 손해가 발생하는 등 자료와 관련하여 법적 분쟁이 발생했을 경우, 모든 책임은 귀하(기관)에 있으며 귀하(기관)의 비용과 노력으로 분쟁을 해결해야 하며 함을 알려 드립니다.

      귀하(기관)에서 우리 공사에 제공하는 자료(사진, 원고, 영상 등)는 지역관광지(업소) 홍보 목적으로 타기관(공공기관, 포탈사이트 등)에 제공 될 수 있으며, 민원 제기 등의 사유로 귀하(기관)의 정보를 더 이상 제공하기에 어렵다고 판단되는 경우, 사전 동의 없이 삭제 처리할 수 있음을 알려 드립니다.

      해당 여행지의 발도장을 남기셨습니다!

      ※발도장은 여행지별 1일 1회 남길 수 있습니다.

      이미 발도장을 남긴 여행지 입니다.

      ※발도장은 여행지별 1일 1회 남길 수 있습니다.

      내위치 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