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홈페이지 위치정보

    최신기사 게시글 상세보기

    불꽃보다 더 뜨거운 고백의 향연, 부산불꽃축제

    • 지역 : 부산 기타지역
    • 조회 : 16349
    • 최종수정일 : 2015.10.28

    불꽃보다 더 뜨거운 고백의 향연, 부산불꽃축제


    평생 간직할 추억을 남기는 것, 누구나 꿈꾸는 여행일 것이다. 그 추억에 사랑하는 사람을 향한 고백을 더해볼 수 있는 축제가 있다. 촉촉한 밤바다와 달콤한 음악을 배경삼아 불꽃으로 마음을 전달할 수 있는 기회. 사랑하고픈 당신, 매년 부산불꽃축제가 열리는 부산 밤바다로 떠나자.


    부산불꽃축제 중 한 장면, 밤하늘을 수놓는 불꽃1 부산불꽃축제 중 한 장면


    불꽃으로 전하는 사랑의 고백

    10월이면 매년 부산불꽃축제가 열린다. 올해는 10월 23일부터 이틀간 ‘사랑의 시작은 고백입니다’라는 주제로 변함없이 부산 광안리 앞바다를 눈부시게 수놓았다. 하지만, 이전보다 훨씬 더 알찬 구성과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으며, 무엇보다도 불꽃 연출 방식의 변경과 함께 불꽃 쇼 진행 공간을 대폭 확대해 변모한 자태를 뽐냈다.
    축제의 중심인 불꽃 쇼가 더욱 화려해져 보는 이들의 심장을 한층 더 쫄깃하게 만들었다. 먼저 세계 최고 수준의 해외 불꽃팀을 초청해 황홀함을 더했다. 또, 10년간 큰 변화가 없었던 불꽃 연출 진행 방식도 달라졌다. 한 가지 주제 아래 50분간 진행되었던 이전과 달리 15분간의 초청 불꽃쇼 후 5분간의 휴식을 갖고, 35분간 주제 ‘사랑의 시작은 고백입니다’에 어울리는 선율에 맞춰 연출해 집중도를 높였다.


    부산불꽃축제 중 한 장면, 밤하늘을 수놓는 불꽃2 부산불꽃축제 중 한 장면, 밤하늘을 수놓는 불꽃3 부산불꽃축제 중 한 장면. 직접 만나는 불꽃은 훨씬 더 큰 감동을 선사한다.

    5분의 휴식 시간엔 특별한 이벤트가 사람들의 관심을 사로잡았다. 한일국교 정상화 50주년을 기념해 대한해협 넘어 우리와 가장 가까운 일본 대마도에서 불꽃을 터뜨린 것.
    이전보다 한층 커진 무대 역시 주목 받았다. 올해 부산불꽃축제는 규모 면에서도 역대 최대를 자랑했다고 할 수 있다. 관람객들이 집중적으로 몰려 제대로 관람하지 못하는 것을 배려해 광안대교를 중심으로 펼쳐졌던 ‘ㅡ’자형의 무대를 동백섬, 광안리, 이기대 앞바다를 이어 ‘U’자형의 띠 모양으로 확대한 것. 그에 따라 무대 연출 역시 달라져 이전보다 훨씬 풍성한 불꽃을 감상할 수 있었다.


    문화예술, 거리공연, 전야제 행사도 풍성

    부산불꽃축제 총 행사는 24일 단 하루였지만, 전날인 23일에도 그 못지않은 즐거움을 누릴 수 있었다. 가장 큰 변화는 전야 콘서트. 지난해에는 불꽃축제장과 상관없는 곳에서 즐겼던 전야 콘서트가 23일 오후 7시, 광안리 해수욕장에서 열렸다. 김범수, 김태우, 박지민, 버나드 박, 손승연, 정동하, 알리 등 내로라하는 가수들이 불꽃보다 더 파워 넘치는 무대를 선사했다. 전야 콘서트 이후엔 15분간의 ‘전야 불꽃 쇼’가 펼쳐져 축제 분위기를 한껏 고취시켰다.


    부산불꽃축제 전야제를 즐기는 시민들의 흥겨운 모습 부산불꽃축제 전야제를 즐기는 시민들의 흥겨운 모습

    그런가 하면 축제 당일은 풍요로운 볼거리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다. 좋은 자리 선점뿐만 아니라 기대감에 못 이겨 이른 시간부터 모여든 사람들을 위해 오후 2시부터 젊은 예술가들이 거리 공연을 진행했다. 밴드, 댄싱, 타악, 디제잉 등 광안리 해수욕장을 따라 다양하게 펼쳐져 불꽃축제가 시작하는 8시까지 행사를 만끽할 수 있었다.


    퍼포먼스 공연자, 온통 은빛색으로 칠하고 군인로봇 분장을 한 사람 퍼포먼스 공연자를 구경하는 사람들과 기념사진을 찍는 사람 사람들의 주목을 받는 거리 퍼포먼스 남녀노소 모두 즐기는 거리 공연 남녀노소 모두 즐기는 거리 공연

    불꽃축제는 끝났지만 그 여운을 즐기는 방법도 있다. 시민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축제가 되기 위해 열었던 ‘부산불꽃축제 등(燈) 공모전’의 당선작이 ‘등화와 연화의 조화’라는 주제로 31일까지 수영강변 특별 전시대에 전시 중이다.

    여행정보

    • 부산불꽃축제 / 부산광역시 광안리해수욕장, 광안대교 일원 / 051-501-6051
    주변 음식점
    • 민락회타운 : 부산광역시 수영구 민락수변로 1 / 생선회 /051-757-3000
    • 옥미아구찜 : 부산광역시 수영구 망미번영로55번길 35 / 아귀찜 / 051-754-3789
    • 할매재첩국 : 부산광역시 수영구 광남로120번길 8 / 재첩국 / 051-751-7658
    숙소

    글, 사진 : 한국관광공사 국내스마트관광팀 백나래 취재기자(baegnarae@naver.com)

    ※ 위 정보는 2015년 10월에 작성된 정보로, 이후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텍스트, 사진, 동영상 등의 정보는 한국관광공사가 저작권을 보유하고 있으므로 기사의 무단 사용을 금합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다음 조건 아래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상업용금지,변경금지

    한국관광공사에 의해 창작된 "불꽃보다 더 뜨거운 고백의 향연, 부산불꽃축제" 은(는) 공공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사진 자료의 경우, 피사체에 대한 명예훼손 및 인격권 침해 등 일반 정서에 반하는 용도의 사용 및 기업 CI,BI로의 이용을 금지하며, 상기 지침을 준수하지 않음으로 인해 발생하는 이용자와 제3자간 분쟁에 대해서 한국관광공사는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한국관광공사의 저작물에 기초 -

    • 담당부서 : 국내온라인홍보팀
    • 등록 및 수정문의 : 033-738-3576
    • 관광안내문의 : 1330(일반, 공중전화, 핸드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