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회수
본문 내용
4 가을은 걷기 좋은 계절이다. 마을과 들을 지나 숲으로 이어 걷는 지리산 둘레길에도 가을바람이 분다. 다랑이논이 황금빛으로 물들고, 산골마을 마당에는 저녁노을처럼 붉은 고추가 널렸다. 오색으로 변해가는 숲길은 걸으며 누리는 소소한 행복을 알게 해 준다. 작은 새소리에 마음이 열리고, 발끝에 핀 구절초에 미소가 핀다. 걷다 고개를 들면 천왕봉이 고요히 내려다본다. 상실의 시대에 위로가 되어줄 지리산 품속으로 뚜벅뚜벅 스며든다. 지리산은 대한민국 국립공원 제1호다. 주봉인 천왕봉의 높이가 해발 1,915m에 이른다. 대한민국에서 한라산 다음으로 높다. 지리산 둘레길은 이름 그대로 지리산을 품고 걷는 길이다. 전라북도, 전라남도, 경상남도 3개 도와 남원, 구례, 하동, 산청, 함양 5개 시군 그리고 21개의 읍면과 120개의 마을을 잇는다. 총 길이가 284.3㎞ 이르며 모두 21개의 코스가 있다. 산 이름인 지리(智異)는 다름의 이치를 깨닫는다는 뜻으로 이곳에 머물면 지혜로운 사람이 된다는 말이 있다. 지리산을 품고 걷는 동안 몸과 마음이 부쩍 자라는 이유다. 우리나라에 트레킹 열풍을 일으킨 선두주자 중 하나인 지리산 둘레길. 그중에도 인월과 금계를 잇는 3코스가 가장 대표적인 구간으로 손꼽힌다. 남원시 인월면 인월리에서 함양군 마천면 의탄리까지 전라도와 경상도를 넘나드는 코스다. 정겨운 산골마을, 황금 들판 사이로 난 농로, 오색으로 변해가는 숲길, 가을바람 솔솔 부는 강변 등 지리산 둘레길을 대표하는 풍경들을 품고 있다. 거리는 20.5㎞, 약 8시간이 소요된다. 시작점은 구인월교다. 하지만 지리산 둘레길 걷기가 처음이라면 남원인월센터에서 시작하는 것이 좋다. 인월 장터에서 구인월교를 건너기 전 왼쪽으로 200m 가면 나온다. 센터에는 코스 지도부터 주변 관광지와 숙박정보가 담긴 리플릿이 준비되어 있다. 길에 대해 궁금한 정보를 꼼꼼하게 확인했다면 이제 본격적인 여정을 시작할 차례다. 구인월교를 건너 좌회전을 하면 ‘여기서부터 지리산 둘레길 3구간 시작점입니다’ 이정표가 보인다. 지리산 둘레길은 이정표가 잘 되어있어서 길을 잃을 염려가 없다. 투박한 나무로 만든 이정표가 갈림길마다 세워져있다. 빨간색은 종점인 금계로 향하는 길, 검은색은 시점인 인월로 가는 길이다. 행여 길을 잃어버리더라도 되돌아가서 놓친 이정표를 확인하면 된다. 구인월교에서 시작된 길은 중군마을, 수성대, 배너미재, 장항마을, 서진암, 상황마을로 이어지고 등구재를 넘어 창원마을을 지나 금계마을에서 끝난다. 구인월교에서 중군마을로 가는 길은 람천과 나란히 제방길이 이어진다. 소들이 한가로이 풀을 뜯고, 갈대들이 무리 지어 피어있다. 중군마을은 지리산 북부로 향하는 길목이다. 임진왜란 당시 조선의 군대가 전군, 중군, 하군으로 나뉘었는데, 중군이 이곳에 주둔하면서 ‘중군마을’이라 불리게 되었다 한다. 아기자기한 벽화가 눈을 즐겁게 한다. 중군마을을 지나 가파른 포장도로를 오르면 우람한 숲길이 시작된다. 부드러운 흙길을 밟으며 오색으로 물들어 가는 나무들을 감상하는 동안 지리산의 매력에 빠져든다. 수성대 삼거리에 이르면 막걸리와 식혜를 파는 쉼터가 보인다. 마을 주민이 직접 만든 식혜를 마시며 잠시 쉬어간다. 곧이어 수성대 물길이 앞을 가로막는다. 시원스레 흐르는 계곡을 건너면 길은 완만한 오르막 내리막을 반복하며 배너미재를 넘는다. 하얀 구절초가 은하수처럼 핀 소나무 숲, 아름드리 서어나무숲 등 그림 같은 숲들을 지난다. 숲이 열리고, 시야가 탁 트인 자리에 우람한 당산 소나무가 서 있다. 언덕 아래로 장산마을이 내려다보이고. 천왕봉과 지리산 주능선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진다. 구인월교에서 출발한 지 4시간 만에 매동마을에 닿는다. 해지기 전에 금계에 도착하기 힘든 사람들이 이곳에서 하룻밤 묵어간다. 3코스 중간지점인데다가 게스트하우스와 민박집이 제법 많다. 지리산의 황홀한 아침을 맞으려고 일부러 묵어가는 이도 있다. 상황마을은 다랑이 논이 압권이다. 산자락을 따라 황금물결이 층층이 넘실댄다. 자동차라면 순식간에 지나버렸을 풍경들을 두 발로 걸으며 온몸으로 누린다. 상황마을을 지나면 제법 숨 가쁜 오르막길이 기다린다. 힘들 때 고개를 들면 천왕봉이 고요히 위로를 건네다. 드디어 등구재다. 전라도와 경상도가 나뉘는 고개다. 등구재를 넘으면 경상도 함양이다. 창원마을에서 농로를 따라 산자락에 펼쳐진 논밭 사이를 지나면 목적지인 금계마을에 닿는다. 활짝 열린 대문 안으로 붉은 고추가 널려있고, 주황빛 감이 주렁주렁 달렸다. 정다운 산골마을 풍경을 뒤로하면 버스와 택시가 기다리는 차도가 나온다. 힘들 때마다 꺼내 볼 지리산 풍경과 함께 일상으로 돌아갈 시간이다. 1 여행 팁 인월-금계 구간은 총 8시간 코스다. 해가 짧아지는 시기이므로 하루에 금계마을까지 가야 한다면 아침 9시 전에 출발하는 것이 안전하다. 점심시간이 지나서 출발했다면 중간 지점 마을에서 1박을 하고, 다음날 금계까지 가는 것이 무리가 없다. 글 : 여행작가 유은영 사진 : 한국관광공사, 남원시 관광과, 사단법인 숲길 제공 ※ 위 정보는 2021년 9월에 작성된 정보로, 이후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텍스트, 사진, 동영상 등의 정보는 한국관광공사가 저작권을 보유하고 있으므로 기사의 무단 사용을 금합니다. .mo{display:none;} @media screen and (max-width: 1023px){ .mo{display:block;} .pc{display:none;}}
조회수

연관정보

        여행톡

        여행톡

        등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이벤트 정보입력 및 이벤트 참여 동의

        이벤트 개인정보 수집 · 활용 및 위탁동의

        이벤트 당첨 안내 및 경품 수령을 위한 개인정보 수집 및 활용에 대한 동의 입니다.
        관련 정보는 당첨자 발표일 기준 3개월간 유지되며, 이후 폐기 처리됩니다.

        개인정보 입력 및 수집 이용 (필수)
        • 주소
        • ※ 실물경품 당첨 시 해당 주소로 배송되므로 정확하게 기입해 주시기 바랍니다. 오입력으로 인한 당첨 불이익 (경품 미수령, 오배송 등)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개인정보 수집 활용에 관한 동의 (필수)

        한국관광공사는 이벤트 당첨자 선발 및 안내를 위해 이벤트 참여자의 개인 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참여자의 사전 동의 없이는 개인 정보를 절대로 공개하지 않습니다.

        • 수집 목적 : 이벤트 참여 및 경품 발송
        • 수집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 보유 및 이용 기간
          • - 이벤트 참가자 개인 정보 보유, 이용 기간 : 개인 정보 수집, 동의 일로부터 이벤트 종료 시점까지
          • - 이벤트 당첨자 개인 정보 보유, 이용 기간 : 당첨자 발표일 기준 3개월까지 보유 / 경품 배송 완료일까지 이용
        • 개인 정보 파기절차 및 방법

          이용자의 개인 정보는 원칙적으로 개인 정보의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되면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회사의 개인 정보 파기 절차 및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 (1) 파기절차
          • - 이용자의 개인 정보는 목적이 달성된 후 즉시 파기됩니다.
        • (2) 파기방법
          • - 종이에 출력된 개인 정보는 분쇄기로 분쇄하거나 소각을 통하여 파기합니다.
          • - 전자적 파일 형태로 저장된 개인 정보는 기록을 재생할 수 없는 기술적 방법을 사용하여 삭제합니다.
        • 개인 정보의 취급 위탁

          회사는 이벤트 경품 제공과 관련하여 원활한 업무 수행을 위해 이용자의 개인 정보를 타 업체에 위탁하여 처리할 수 있으며, 위 처리는 이용자가 동의한 개인 정보의 이용 목적 범위 내에서 이루어지고 행사 종료 시 일괄 폐기하도록 합니다.

        • - 이벤트 진행 : (주) 유니에스아이엔씨
        • - 이벤트 경품 발송 : ㈜ 티사이언티픽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