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회수
본문 내용
신안 증도는 느리게 둘러보는 섬이다. 슬로시티라는 슬로건과 어울리게 섬 안의 모든 것이 더디게 흘러간다. 해무가 걷힐 무렵 태평염전 길은 몽환적인 분위기에 휩싸인다. 소금 창고들이 가지런히 늘어선 이곳 갯벌 염전은 국내 최대 규모다. 증도가 세계슬로시티로 지정되는 데도 갯벌 염전이 중요한 원인이 됐다. 증도는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으로도 승인된 곳이다. 갯벌도립공원은 우전해변에서 화도까지 광활하게 연결된다. 물이 빠지면 짱뚱어, 농게, 칠게 등의 향연이 펼쳐진다. 짱뚱어다리 건너 만나는 우전해변을 운치 있게 거니는 방법은 소나무 10만여 그루가 늘어선 ‘한반도 해송 숲’을 택하는 것이다. 솔숲을 거닐며 일몰의 증도해변과 만나는 시간은 느리게 걷기에 방점을 찍는다. 염생식물원, 화도노두길 등도 함께 둘러보면 좋다.증도대교가 건설되며 뭍과 가까워졌지만, 섬을 좇는 사람들의 ‘안단테(느리게)’ 템포에 대한 로망은 여전하다. 증도에서는 이런 마음가짐이 중요하다. 새로 지은 멋진 펜션보다 면 소재지에 있는 소박한 민박에 하룻밤 묵으면 좋다. 자식 기르느라 농사지으며 평생을 보냈다는 주인 할머니와 두런두런 이야기도 나눠야 제 맛이다. 섬을 오가는 버스가 20~30분 늦는 것은 넉넉한 품새로 받아들여야 한다. 무뚝뚝해 보여도 섬에 대한 설명을 찬찬히 늘어놓는 기사 아저씨와 맞장구칠 때쯤이면 슬로시티 증도 감상에 필요한 워밍업은 갖춘 셈이다. 길이 뚫리고 우전해변 쪽이 번잡해졌지만, 느린 여행을 즐기려면 증도 주민이 주로 거주하는 면 소재지 쪽에 숙소를 잡는다. 새벽이면 닭이 울고, 밤이면 골목에 개가 짖는 수더분한 동네다. 세월과 탈것이 아무리 빨라도 섬사람의 인심조차 앗아 가지는 못했다. 이곳에 태평염전, 짱뚱어다리, 한반도 해송 숲까지는 제법 멋지고 느린 길이 기다린다. 이른 새벽이면 태평염전 길을 걷는다. 해무가 걷힐 무렵 염전 길은 몽환적인 분위기에 휩싸인다. 갯벌 염전에는 소금 창고들이 가지런히 늘어섰다. 그 길이가 3km에 달한다. 이곳 갯벌 염전은 우리나라 최대 규모다. 전체가 약 460만 ㎡로 여의도 면적 2배에 가깝다. 태평염전 전체가 근대 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다. 증도가 세계슬로시티로 지정되는 데도 갯벌 염전이 중요한 원인이 됐다. 2007년 국제슬로시티연맹은 증도를 아시아에서 처음 슬로시티로 지정하며, 인류의 생명을 위해 갯벌 염전이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그 가치를 인정했다. 길을 걷다 보면 생각 없이 스쳐 지나던 염전의 진면목이 드러난다. 세월에 빛바랜 나무 창고와 소금을 싣고 오가던 나무 수레가 낯설게 다가선다. 창고 가득 쌓인 천일염은 한때 천시 받던 염부들의 땀방울로 얻어낸 귀한 결과물이다. 국내 생산되는 천일염 가운데 6%가 이곳에서 나온다. 태평염전 길 끝자락에는 소금박물관과 염전체험장이 있다. 소금박물관은 초창기 창고로 쓰던 곳을 박물관으로 단장했다. 소금의 역사와 세계의 소금 등을 살펴볼 수 있다. 박물관 옆 체험장에서는 장화를 신고 고무래로 대파질을 하며 소금이 만들어지는 과정에 참여할 수 있다. 염전체험장 건너편은 염생식물원이다. 함초, 칠면초, 나문재 등 소금기 많은 땅에서 자라는 식물이 나무 데크 관찰로 주변으로 자욱하게 모습을 드러낸다. 소금밭전망대에 오르면 염전과 식물원이 한눈에 들어온다. 바둑판처럼 연결된 소금밭에 세모 지붕 창고들이 늘어섰고, 그 뒤로 바다가 이어지는 아득한 풍경이다. 한 템포 더딘 심호흡은 이곳에서 자연스럽게 뿜어져 나온다. 고개를 돌리면 증도대교다. 증도의 느린 염전과 차들이 빠르게 오가는 증도대교가 묘하게 어우러진다. 전망대 아래는 소금가게, 소금레스토랑, 소금동굴힐링센터 등 소금을 테마로 한 공간이 조성되었다. 커피와 아이스크림에도 ‘소금’ 수식어가 붙어 미각을 자극한다. 증도를 둘러보는 또 다른 방법은 자전거를 타고 섬과 갯벌 사이를 누비는 것이다. 소금박물관 앞에 자전거 대여소가 있다. 목적지는 화도로 정한다. 물이 빠지면 섬을 잇는 1.2km 노두길이 열리는 곳이다. 노두길 좌우로 증도의 갯벌이 가깝게 드러난다. 짱뚱어다리에서 내려다보는 것보다 확연한 갯벌의 민낯을 마주할 수 있다. 증도는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으로도 승인된 곳이다. 갯벌도립공원은 이곳 화도까지 광활하게 연결된다. 물이 빠지면 짱뚱어, 농게, 칠게 등의 향연이 펼쳐진다. 살아 숨 쉬는 갯벌의 모습을 실감한다. 화도는 장혁과 공효진이 주연한 드라마 <고맙습니다> 촬영지로 입소문이 나기 시작했다. 드라마를 촬영한 집에 가서 아이스크림 한 개를 사면 주인 할머니가 말한다. “고맙습니다.” 집 뒤편으로 인적이 드문 증도의 진짜 바다가 펼쳐진다. 늦은 오후에는 짱뚱어다리를 건너 우전해변 쪽으로 방향을 잡는다. 갯벌을 가로지르는 짱뚱어다리는 이제 증도의 명물이 됐다. 470m 이어진 나무다리가 증도 주민의 삶터와 해변을 잇는다. 나무 데크 아래 갯벌로 연결되는 계단도 있다. 4km가 넘는 우전해변은 짱뚱어다리가 있는 짱뚱어해수욕장, 엘도라도리조트와 신안갯벌센터가 있는 우전해수욕장으로 나뉜다. 모래 해변은 짱뚱어해수욕장 쪽이 한결 운치 있다. 이곳에서 바라보는 일몰이 장관이다. 우전해변을 제대로 거니는 방법은 바닷길을 따라갔다 해송 숲길로 되돌아오는 것이다. 해변과 나란히 들어선 해송 숲길은 소나무 10만여 그루가 동행이 된다. 위에서 내려다보면 한반도 모양을 닮아 ‘한반도 해송 숲’으로 불리기도 한다. 모래바람을 막기 위해 조성된 솔숲은 걷기를 탐하는 이방인의 안식처가 됐다. 솔숲을 거닐며 노을 지는 바다를 바라보는 시간은 느리게 걷기에 방점을 찍는다. 증도 여행은 구수한 된장이 곁들여진 별미 짱뚱어탕으로 두둑하게 마무리 짓는다. 철부선 오가던 시절과 비교하면 증도까지 가는 길은 분명 편리해졌다. 차를 타고 둘러볼라치면 3~4시간으로 족하다. 하지만 차는 한쪽에 세워두고 걷거나 자전거로 움직여야 ‘슬로시티’의 참맛을 느낄 수 있다. 신안군 문화관광 -주소 : 신안군 압해읍 천사로 1004 -문의 : 061-271-1004 http://tour.shinan.go.kr/ 소금박물관 -주소 : 신안군 증도면 대초리 1648 -문의 : 061-275-0829 http://saltmuseum.org/ 당일코스 -태평염전→염생식물원→짱뚱어다리→한반도 해송 숲→우전해변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 태평염전→염생식물원, 소금박물관→염전 체험→소금밭전망대→화도 -둘째 날 : 짱뚱어다리→한반도 해송 숲→우전해변→신안갯벌센터→신안해저유물발굴기념비 대중교통 정보 -[버스] 서울-지도, 센트럴시티터미널에서 하루 2회(07:30, 16:20) 운행 (약 4시간 20분 소요) 지도에서 증도행 버스 이용 (약 20분 소요) 지도여객자동차터미널 / 061-275-0108 광주, 목포에서 증도까지 직행버스도 운행 자가운전 정보 서해안고속도로→북무안 IC→현경→해제→지도읍→증도 주변 음식점 -이학식당 : 짱뚱어탕 / 증도면 증도중앙길 /061-271-7800 -고향식당 : 짱뚱어탕 / 증도면 증동리 / 061-271-7533 -함초식당 : 함초요리 / 증도면 지도증도로 / 061-261-2277 숙소 -고향민박 : 증도면 문준경길 / 010-5631-7527 -보리민박 : 증도면 증도중앙길 / 010-5388-7571 주변 볼거리 -신안해저유물발굴기념비, 방축해안일주도로, 염산포구 등 글, 사진 : 서영진(여행작가) ※ 위 정보는 2019년 10월에 갱신된 정보로, 이후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텍스트, 사진, 동영상 등의 정보는 한국관광공사가 저작권을 보유하고 있으므로 기사의 무단 사용을 금합니다.
조회수

연관정보

        여행톡

        여행톡

        등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이벤트 정보입력 및 이벤트 참여 동의

        이벤트 개인정보 수집 · 활용 및 위탁동의

        이벤트 당첨 안내 및 경품 수령을 위한 개인정보 수집 및 활용에 대한 동의 입니다.
        관련 정보는 당첨자 발표일 기준 3개월간 유지되며, 이후 폐기 처리됩니다.

        개인정보 입력 및 수집 이용 (필수)
        • 주소
        • ※ 실물경품 당첨 시 해당 주소로 배송되므로 정확하게 기입해 주시기 바랍니다. 오입력으로 인한 당첨 불이익 (경품 미수령, 오배송 등)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개인정보 수집 활용에 관한 동의 (필수)

        한국관광공사는 이벤트 당첨자 선발 및 안내를 위해 이벤트 참여자의 개인 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참여자의 사전 동의 없이는 개인 정보를 절대로 공개하지 않습니다.

        • 수집 목적 : 이벤트 참여 및 경품 발송
        • 수집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 보유 및 이용 기간
          • - 이벤트 참가자 개인 정보 보유, 이용 기간 : 개인 정보 수집, 동의 일로부터 이벤트 종료 시점까지
          • - 이벤트 당첨자 개인 정보 보유, 이용 기간 : 당첨자 발표일 기준 3개월까지 보유 / 경품 배송 완료일까지 이용
        • 개인 정보 파기절차 및 방법

          이용자의 개인 정보는 원칙적으로 개인 정보의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되면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회사의 개인 정보 파기 절차 및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 (1) 파기절차
          • - 이용자의 개인 정보는 목적이 달성된 후 즉시 파기됩니다.
        • (2) 파기방법
          • - 종이에 출력된 개인 정보는 분쇄기로 분쇄하거나 소각을 통하여 파기합니다.
          • - 전자적 파일 형태로 저장된 개인 정보는 기록을 재생할 수 없는 기술적 방법을 사용하여 삭제합니다.
        • 개인 정보의 취급 위탁

          회사는 이벤트 경품 제공과 관련하여 원활한 업무 수행을 위해 이용자의 개인 정보를 타 업체에 위탁하여 처리할 수 있으며, 위 처리는 이용자가 동의한 개인 정보의 이용 목적 범위 내에서 이루어지고 행사 종료 시 일괄 폐기하도록 합니다.

        • - 이벤트 진행 : (주) 유니에스아이엔씨
        • - 이벤트 경품 발송 : ㈜ 티사이언티픽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시겠습니까?